국민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미리이보람, 김려원 음원 발매

 

국민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에서 우연히 찾아든 실수투성이 웨딩 이벤트 업체 직원 ‘미리’역으로 상큼발랄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이보람과 김려원이 앨범 발매 소식을 전했다.

 

씨야의 이보람이 1월17일 감성적인 발라드 ‘엎질러진 물처럼’으로 5년만에 음악 팬들을 찾았다.

 

‘엎질러진 물처럼’은 뮤지컬로 가창력을 더욱 발전시킨 이보람의 보컬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여자의 슬픈 감정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정통 발라드곡이다.

 

뮤지컬계의 신데렐라 김려원은 1월9일 ‘사랑했었던 사람 맞나요’를 발매했다. 이별의 아픔에 아파하고 또한 지나간 사랑을 잊지 못하는 한 여인의 모습을 그린 노래를 통해 애절함과 슬픔을 잘 담았다.

 

이보람은 씨야로 활동하며 ‘여인의 향기’를 비롯 ‘미친 사랑의 노래’ ‘결혼할까요’등의 히트곡을 통해 이름을 알렸으며, 많은 팬들이 5년만의 컴백을 반겼다. 김려원은 ‘셜록홈즈’, ‘베어 더 뮤지컬’, ‘젊음의 행진’ 등 수 많은 작품에서 주연, 조연을 꿰차며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탄탄한 노래실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첫 번째 싱글 앨범으로 더욱 더 왕성한 활동을 기대해본다.

 

외모와 노래실력을 모두 겸비한 두 배우의 음원발매는 팬들의 관심과 기대를 모으며 출연 중인 [사랑은 비를 타고]에 대한 애정도 보이고 있다.

 

현재 동양예술극장 2관에서 오픈런으로 공연 중인 [사랑은 비를 타고]는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동생들 뒷바라지만 해 온 큰 형 '동욱'과 그런 형이 못마땅해 가출했다가 7년 만에 돌아온 막내 동생 '동현', 이들의 갈등 사이에 엉뚱하게 끼어든 웨딩 이벤트업체 직원 '미리' 사이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각박해진 세상을 감성적으로 촉촉하게 적신다.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아름다운 형제애라는 소재를 다룬 작품으로 단 세 명의 배역이 만들어내는, 작지만 큰 감동과 울림을 주는 뮤지컬이다.

공 연 명: 국민뮤지컬<사랑은 비를 타고>
국민뮤지컬<사랑은 비를 타고> since 1995

공 연 장: 동양예술극장 2관
공연기간: 2016. 04. 15 (금) ~ OPEN RUN
공연시간: 평일 8시 / 토 4시, 7시 / 일 3시, 6시 / 월 공연 없음 / (3월 월,화 공연없음)
관 람 료: 50,000원
관람등급: 만 7세 이상
러닝타임: 100분
출 연: 황만익,박송권,전병욱,서승원,승호,이민재,김찬,이보람,김려원,서은교
프로듀서: 정유란
극 본: 오은희
작 곡: 최귀섭
작 사: 최명섭
연 출: 이재진
음악감독/편곡: 허수현
안 무: 최인숙
무대/조명디자인: 남경식
의상디자인: 임경미
소품디자인: 조윤형
음향디자인: 장기영
조 연 출: 이인애
음악조감독: 박수연
제 작: ㈜문화아이콘
제작지원: 액터스랩 숨
공연문의: ㈜문화아이콘 1666-5795
예매문의: 인터파크 1544-1555

(사진제공:(주)문화아이콘)​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4년 10월 어느 날, 연합뉴스에 보도된 원로 시인 김상옥 선생이 60년간 해로했던 부인이 죽자 식음을 전폐하며 지내다가 6일만에 세상을 떠났다는 신문기사를 모티브로 제작된 연극<동치미>는  관객을 웃기고 울리는 연극이다.아버지 김만복의 무툭툭한 말투를 묵묵히 받아주는 어머니 정이분.그렇게 부부는 아이들을 키우고 출가 시켰지만 아내는 진통제를 먹으며 살림만을 했다.자식 사업 밑천에 집도 잡히고 대출도 해줬고 아들이 사업을 망해도 용기를 북돋워 줬다.시집 안가고 배우 한다는 막내 여식이 걱정도 되고 이제는 둘만 남은 부부 .여생을 편히 보내야 할 시점에 가장 의지하는 아내를 잃은 아버지는 살아갈 용기도 없고 아내에 대한 자책만이 남아 식음을 전폐하고 아내곁을 따랐다.슬픈 이야기다.관객은 부모님 생각에 연신 눈시울을 적신다.우리 곁에 언제나 머물것 같았던 부모님도 언젠가는  우리 곁을 떠나고 또 그럴것이다.

 

연극<동치미>를 2012년부터 관람한게 벌써 4회 정도 되는것 같은데도 흐르는 눈물을 어쩔 수 없다.

앞의 관객은 너무나 많이 흐느낀다.

우리가 사는 세상의 이야기 부모님 이야기이며 우리들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리라...... 
가슴 저미게 하는 연극<동치미>는 6년간을 줄곧 이어온 연극으로 이번에는 배우 김민정이 어머니역으로 캐스팅되어 공연에 활기를 불어 넣고 있다.서대문 문화일보홀에서 12월 31일까지 공연된다.

 

 

 

[시놉시스]

 

젊은 시절,김만복과 정이분은 고향에서 연(緣)을 맺어 서울로 상경합니다.
쌀 한 말 지고 나와 온갖 고생을 겪었지만,어느새 1남 2녀를 낳아,
먹이고 입히고 공부도 가르쳐 시집장가까지 보냈습니다.
이제는 한시름 놓고 말년을 즐기셔도 좋으련만...
아뿔싸,아내이자 어머니인 정이분에게 병마가 찾아 옵니다.

남편 병수발에 자식들 뒷바라지로 뼈와 살을 모두 태워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약도 쓸 새 없이,치료 한번 제대로 받지 못하고 정이분은 하늘나라로 갑니다.
오호~통재라!....너무도 갑작스러움에 곡기(穀氣)마저 끊고
자책하던 남편,김만복.만복은 사랑하는 아내 정이분이 없는 세상을 혼자서
살아 갈 자신이 없습니다.그렇게 식음을 전폐하다가 3일 만에 홀연히 아내를 따라 갑니다.

그제야 통한의 눈물을 흘리는 1남 2녀.
하지만 이미 두 분은 간 데 없고,때늦은 후회일 뿐입니다.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연극<동치미>(부제: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
공연장소:문화일보홀
공연기간:2014.10.23~12.31
공연시간:10월 23(목)~12월6일(토)
         매주 화,수,목,금.토 저녁 7시 30분( *일/월요일 휴관)
         
         12월 7일(일)~12월 31일(수)
         매주 화,금,토 저녁 7시 30분/ 일요일 오후3시(*월,수,목요일은 휴관) 
티켓가격:R 석 50,000 원/ S석 40,000 원 / A석 30,000 원
러닝타임:100분
출연진:김민정,박기선,김계선,지미리,문지원,장혜진,이정화,김영조,
          안재완,민두홍,이설희,김현아,이미선,이보람,김영아
주최.주관:극단 글로브극장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