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프라이드> 인터파크 연극부문 월간 연극랭킹 1위 기념

1주일 연장 확정!

 

 

 

 

 

 

오픈런 아닌 연극으로는 2014년 들어 처음으로 인터파크 연극부문 월간랭킹 1위 기록!

11 9일까지, 1주일 연장 확정!

 

지난 8 16일 개막 한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가 완성도 높은 연출과 배우들의 호연으로 성공적인 한국 초연 무대를 이끌어가고 있다. ‘()소수자라는 보편적이지 않은 주제와 3시간의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프리뷰 공연 객석 점유율 99%를 기록한 이후 줄 곧 객석점유율 90%대를 기록하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2008년 영국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초연 당시,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는 뛰어난 작품성으로 평단의 극찬을 받으며 비평가 협회, 존 위팅 어워드,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 등 공신력 있는 시상식을 휩쓸었다. , 2010년 뉴욕 MCC 씨어터로 진출, <위키드>의 조 만텔로가 연출을 맡고 영화 <향수>의 벤 위쇼, <한니발>의 휴 댄시 등이 출연하며 대중적인 사랑까지 얻은 바 있다.

 

 

연극 <프라이드>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성()소수자들의 고통, 억압, 희망을 담았다. 작품은 전혀 상관없어 보이는 두 시대를 목소리’, ‘잠 못 드는 밤’, ‘침묵등 수 많은 은유와 암시로 치밀하게 연결, ‘개인의 역사인류의 역사로 확대되는 매력적인 이야기 구조를 보인다. 여기에 차이코프스키 등 동성애자로 인식되고 있는 클래식 작곡가들의 음악과 고대 그리스 신전을 상징하는 무대, 뿌연 거울 등을 통해 작품 주제를 효과적으로 부각시키는 세련된 무대 연출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표면적으로는 ()소수자들이 받아왔던 박해, 침묵, 화해의 과정을 다루는 듯 하지만, 이들이 전하는 따뜻한 메시지에 오히려 평범한 우리들이 위로 받는다고 입소문이 나며 대학로 최고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3번의 티켓 오픈 마다, 국내 최대 예매 사이트 인터파크 연극 부문 1위를 차지한 연극 <프라이드>926일 기준, 연극부문 월간 1위를 기록하며 공연계 안팎으로 주목 받고 있다. 오픈런 (로맨틱) 코미디 이외의 연극이 월간랭킹 1위를 기록한 것은 2014년 들어 연극 <프라이드>가 처음이다. 이 같은 성원에 힘입어, 원래 예정되어 있던 공연기간 보다 1주일 더 연장하여 119일까지 공연한다. 연극 <프라이드>마지막 티켓오픈은 인터파크와 연극열전 홈페이지를 통해 102일 진행된다.

 

 

연극 <프라이드>한국 초연은 현재 공연계에서 가장 왕성한 활동 중인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이 출연하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상연 중이다. 문의 02-766-6007.

 

(사진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당신의 자긍심을 찾을때다,연극<프라이드>!

 

 

<연극열전5>두번째 작품인<프라이드(The Pride)>는 공연장에 대부분의 여성관객이 자리를 채웠다.
인터미션 15분을 포함해 공연시간이 3시간이지만 관객들은 지루한 기색없이 공연을 즐긴다. 이 공연이 갖는 매력은 뭘까 ?단순히 성(性)소수자의 이야기이기 때문은 아닌듯하다.올리버 필립 실비아가 주고 받는 대사들이 마치 개그 프로나 토크 배틀처럼 치고 빠지기가 자연스럽고 매끄럽다.공연이 주는 다른 매력 요소다. 그리고 누구나 한번쯤은 고민했을 자신에 대해 스스로 생각할 수 있는 계기를 가지는데 있다.  

 

배우 출신 ‘알렉시 캠벨’(Alexi Kaye Campbell)의 작가 데뷔작인 연극 <프라이드(The Pride)>는 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性)소수자들이 사회적 분위기와 억압, 갈등 속에서 사랑과 용기, 포용과 수용 그리고 자신을 지지해 주는 이들과의 관계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다.


1958년, 자신을 인정하지 못하는 ‘필립’과 자신을 인정하는 ‘올리버’ 그리고 2014년, 스스로에게 당당한 ‘필립’과 그 누구보다 자유로운 듯 하지만 트라우마를 가진 ‘올리버’, 그리고 두 시대 모두 그들을 인정하는 ‘실비아’와의 관계를 통해 ‘나는 누구인가?’라는 화두를 던진다. 연극 <프라이드(The Pride)>는 단순히 성(性)정체성에 대한 이야기를 넘어 있는 그대로의 ‘나’를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자긍심이야 말로 행복한 삶의 근원이라는 보편적 메시지를 따뜻하게 전하고 있다.


이번 <프라이드(The Pride)> 한국 초연은 연극, 뮤지컬 구분 없이 공연계에서 가장 왕성히 활동하는 배우 이명행, 김소진, 최대훈, 김종구, 정상윤, 김지현, 오종혁, 박은석이 출연한다. 여기에 뮤지컬 <카르멘><구텐버그><심야식당>, 연극 <환상동화> 등에서 다양한 무대 매커니즘에 따뜻한 감성까지 담아내는 김동연이 연출을, 연극 <모범생들>의 작가 지이선이 각색을 맡아 관객들의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대학로 아트원시어터에서 11월2일까지 공연된다.공연문의 연극열전 02)766-6007

 

 

[Synopsis]

 

나는 내가 자긍심(pride)를 가지고 있다고 느껴. 내가 나 자신인 것에 대한 자긍심 말이야.”

시대를 오가며 펼쳐지는 두 남자와 한 여자의 사랑과 정체성에 관한 이야기

 

1958, 필립과 실비아 부부의 집에 올리버가 방문한다. 자유로운 삶을 살아가는 동화작가 올리버와 규율과 체면을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조차 알지 못하는 필립. 그런 필립은 올리버에게 묘한 호감과 동시에 알 수 없는 감정을 느끼고, 실비아는 두 사람 사이의 미묘한 기류를 알아차리고 불안해 하는데..

 

2014, 필립과 올리버는 공식적인 연인 사이이다. 개인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이 비교적 자유로운 사회. 그렇다고 모든 문제가 해결되는 것은 아니다. 필립과 올리버는 서로 다른 가치관 때문에 다투고, 실비아는 둘을 화해시키려 애쓴다.

 

[프라이드 퍼레이드 (Pride parade)]

게이, 레즈비언, 트렌스젠더 등 성소수자들의 자긍심을 높이고 권리를 인정받기 위해 벌이는 행진으로 전 세계에서 해마다 열리고 있다. 1970년 스톤월 항쟁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미국 각 도시에서 시위와 행진을 벌인 것이 매년 확장되어 전 세계로 퍼져나갔고 각 지역마다 성격은 조금씩 다르나 정치적 시위의 성격과 축제의 성격이 결합되어 있다. 게이 퍼레이드(Gay parade), 퀴어 퍼레이드(Queer parade) 또는 자긍심 행진이라고도 불린다.

 

 

 [오늘의 배우]

 

[공연 사진:연극열전 소유입니다]불펌을 금하며 감상만 하시기 바랍니다!

 

 

[티켓]

 

■공 연 명 :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 <프라이드(The Pride)>
■공연기간 : 2014년 8월 16일(토) ~ 11월 2일(일)
■공연장소 :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 
■공연시간 : 화·수·목·금 오후 8시, 토 오후 3시, 7시, 일 오후 2시 30분, 7시 (월 쉼)
■관람등급 : 만 18세 이상
■관람시간 : 180분 (인터미션 15분 포함)
■작 : 알렉시 캠벨 (Alexi Kaye Campbell)
■연출 : 김동연
■번역 : 김수빈
■각색 : 지이선
■출연 : 이명행 · 정상윤 / 오종혁 · 박은석 / 김소진 · 김지현 / 최대훈 · 김종구
■제작 : ㈜연극열전
■문의 : 02-766-6007
■예매 :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연극열전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조 아이돌 출신 오종혁, 연극 배우로 데뷔하다

연극 <프라이드> 연습 사진 공개

 

 

 

 

뮤지컬 배우로 거듭나고 있는 원조 아이돌 그룹 클릭비출신의 오종혁이 연극 <프라이드>로 연극 데뷔 무대를 갖는다.

 

연극 <프라이드>1958년과 2014년을 넘나들며 각각의 시대를 살아가는 성() 소수자가 겪는 억압과 갈등, 사랑과 용기를 통해 정체성과 자긍심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2008년 영국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초연 당시 소재의 한계를 극복하는 뛰어난 작품성으로 평단의 극찬을 받았으며, 영화 <향수>벤 위쇼의 연극 데뷔로도 화제를 모았다.

 

오종혁은 벤 위쇼가 연기했던 극 중 올리버역을 맡아, 같은 이름으로 1958년과 2014년을 살아가는 전혀 다른 두 인물을 연기한다. 연습에 매진 중인 그는 억압된 사회 분위기 속에서 차분하지만 스스로를 찾아가는 적극적인 1958년의 올리버와 자신의 성 정체성에 대해 당당하지만 남모를 상처로 인한 트라우마를 갖고 있는 2014년의 올리버를 넘나드는, 쉽지 않은 감정선을 잘 표현하고 있다. 공개된 연습사진 속 오종혁은 아련한 눈빛 연기로 극중 인물이 겪는 아픔과 고통을 고스란히 전하며 그가 보여줄 연극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뮤지컬 <쓰릴 미>, <그날들>, <공동경비구역 JSA>, <블러드 브라더스>까지 화제작에 연달아 캐스팅되어 공연계의 블루칩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오종혁은 뮤지컬을 통해 처음 연기를 배운 후, 정말 연기만으로 무대에 서보고 싶었다.작은 감정 하나하나까지 관객들에게 전달되는 경험을 보고 싶다.고 연극 도전에 대한 소감 밝혔다. 연극 팬들 역시, 그가 선보일 새로운 모습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연극열전5 두 번째 작품인 <프라이드>2008, 영국 초연 당시 비평가 협회 각본상, 로렌스 올리비에 어워드 작품상 등을 휩쓸었던 수작으로, 8 16일부터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2관에서 한국 초연 무대으로 관객과 만난다. (문의 02-766-6007)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