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에 따라 범인이 결정되는 독창적 추리극,연극<쉬어매드니스>

 


'쉬어매드니스' 는 미용실 이름이다.미용실 주인 조지와 섹시한 미용사 수지는 공연전부터 관객들의 정신을 빼 놓는다.손님 맞을 준비로 분주한

가운데,젠틀훈남인 골동품판매상 오준수가 들어 오고 이어 잠복근무중인 형사 강우진이 택배직원으로 위장해 면도를 하러 들어 온다.
강남의 부잣집 사모님 한보현이 들어 오면서 미용실은 다시 시끌벅적해진다.거기다 손님은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이 더 중요한 수지와 조지는

자기들 편한대로 손님들 머리를 감기고 면도도 하고 정신을 쏙 빼놓게해 관객들을 웃긴다.
이어 윗층에서 유명 피아니스트 '바이엘 하'의 피아노 소리가 들리자 평소 피아노 소리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던 미용실 주인 조지는 신경질이다

.부산하게 움직이는 골동품판매상 오준수와 조지가 들락 날락거리고,강남 사모님 한보현도 수상쩍은 행동을 한다.곧 이어 수지가 비명을 지르며

윗층 피아니스트 '바이엘 하'가 살해당했음을 알리고 기절한다.


잠복해있던 형사들이 들이닥치고 미용실에 있던 모든 사람들이 용의자로 지목되어 미용실을 빠져 나가지 못하게 된다.
형사는 지금까지 배우들의 일거수 일투족을 지켜봐 왔던 관객들에게 도움을 요청한다.관객들은 형사와 함께 배우들의 움직임을 되짚어 가면서

단순한 관객이 아닌 또 하나의 배우가 되는 상황을 접하게 된다.관객의 질문 내용에 따라 범인도 달라질 수 있는 상황이 되는 것이다.형사는 관

객의 질문을 토대로 최종 범인 검거에 나서게 되는데,여기서 중요한 포인트는 관객들의 참여도와 질문에 따라 범인이 달라지게 된다는 것이다.
이들의 행동을 처음부터 끝까지 지켜보던 관객들은 형사들의 수사를 목격자의 입장에서 알려주고 수사를 도운다.형사들은 용의자들의 진술에 대

해 관객들에게 맞냐고 다시 확인한다.인터미션 10분이 지나고 형사들은 관객들의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는다.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관객들의 질

문 공세에 형사는 다시 관객들을 배심원의 자격으로 거수로 범인을 지목한다.관객의 결정에따라 범인이 결정되는 셈이다.이렇게 관객의 결정에

따라 연극의 방향이 결정된다.배우는 예상치 못한 관객의 말에 따라 답변도 하도록 훈련되어져 있다.관객 참여 연극으로 미용실에 들어서는 순

간부터 관객은 매처럼 예리한 눈으로 사건 현장을 주시하며 색다른 경험을 하게 된다.이런 색다른 경험이 입소문으로 관객들을 공연장으로 이끌

게 하고 있다.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미국의 극작가 파울포트너의 작품이다. 1980년 초연 이후, 미국 역사상 ‘장기 공연 연극’이라는 기네스북 기록을 보유

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세계 22개 도시의 공연장에서 매일 공연되며, 국내 대학로에서도 2007년부터 공연되어 현재까지 계속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초연 당시 미국 내에서도 획기적인 작품이라는 호평과 놀랍도록 탄탄한 스토리로 극찬 받으며 지금까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포스터 이미지=Mark923 제공)

 

 

[시놉시스]

 

사건이 벌어진 바로 그날,
그날의 관객과 함께 살인사건을 해결하는 코믹 추리 수사극!
 
쉬어매드니스 미용실, 그리고 살인사건
 
언제나 말 많고 분주한 '쉬어매드니스 미용실'의 일상이 뒤집히는 날!
미용실 위층에서 일어난 살인사건의 용의자를 반드시 찾아야 한다!
 
사건의 피해자는 미용실 위층에 살고 있던 한 사람
왕년에 잘 나가던 유명 피아니스트 '바이엘 하'이다.
 
손님으로 가장해 잠복하고 있던 형사들은
미용실에 함께 있던 사람들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 광경을 모조리 지켜보고 있던 관객들은
목격자이자 배심원이 되어 용의자의 행적을 캐묻는다.
 
저마다 완벽하고 치밀한 알리바이를 내세워
자신을 변호하는 네 명의 인물들.
미용실 주인 '조호진(조지)'과 미용사 '장미숙(수지)'
미용실의 단골손님인 부잣집 사모님 '한보현'
골동품 판매상인 '오준수'까지!
 
범인은 바로 여기! 미용실 안에 있다!
오늘의 당신만이 오늘의 범인을 잡을 수 있다!
당신이 지목할 범인은 누구인가?

 

 

 

[공연사진:Mark923/콘텐츠플래닝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콘텐츠박스

혜화역 2번출구 마로니에공원 지나 안쪽에 있다.

 

 

 

[오늘의 출연진]

 

 

 

 

[무대:쉬어매드니스 미용실]

 

 

 

 

[커튼콜 사진]

김태성 배우(조호진-조지 역)

 

황성준 배우

 

이국선 배우

 

 

좌로부터 이국선,박수현,황성준,최용식,이원석,김태성 배우

 

 

 

 

 

 

 

 

[티켓]

 

공연명:연극<쉬어매드니스>
공연기간:2015.11.12~2016.7.31
출연진:김승가,이원석,현봉식,최용식,유현석,황윤중,전정관,김주일,김태성
       이국선,최예윤,이시원,황성준,문주희,이시강,박수현,강현아,주성휘
공연시간:[6월]월 8시/화~금 5,8시/토 1,4,7시/일 3,6시
         [7월]월~금 2,5,8시/토.일 1,4,7시
공연장:콘텐츠박스
주최.주관:(주)콘텐츠플래닝
러닝타임:110분
관람등급:만 13세이상
공연문의:02)747-223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극 <쉬어매드니스>, 매번 결말이 다른 독창적 추리극!

매회 다른 결말, 관객이 직접 용의자를 증언하는 <쉬어매드니스>, 대학로 르메이에르 소극장

 

 

 

:: 이미지 1 = <쉬어매드니스> 포스터 사진 제공 = Mark923 ::

 

매회 어떤 결말로 치닫게 될 지 배우들조차 알 수 없다.

 

관객이 참여하는 연극이 늘어나고 있다. 일방적인 관람에 그치기보다 참여로 소통한다는 것을 내세우는 것이다. 그런데 여전히 쌍방향 소통이라고 보기에는 어렵다. 배우는 짜여진 지시를 내리고, 관객은 유도된 답변을 할 뿐이다. 혹은 그저 지시하는 것에 그칠 뿐이거나, 무대 장치로서 도구적으로 관객을 사용한다. 그러나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다르다. 관객은 살인사건의 목격자가 되어 증언하고, 배심원이 된다. 심지어 그에 따라 연극의 방향이 바뀐다. 배우는 예상치 못한 관객의 말에 따라 다른 방향을 걸어야 한다. 매 회 새로운 상황으로 예측할 수 없는 결말로 향한다. 이것으로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어디에도 없는 유일무이한 공연성을 갖는다.

 

쉬어매드니스는 사건이 벌어지는 미용실의 이름이다. 관객들은 미용실 쉬어매드니스의 위층에서 한 피아니스트가 살해당하는 것을 본다. 미용실에 잠복하고 있던 경찰들은 미용실에 함께 있던 인물들을 모두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 광경을 지켜본 관객들은 목격자와 배심원이 되어 사건을 함께 파헤친다.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미국의 극작가 파울포트너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1980년 초연 이후, 미국 역사상 장기 공연 연극이라는 기네스북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세계 22개 도시의 공연장에서 매일 공연되며, 국내 대학로에서도 2007년부터 공연되어 현재까지 계속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초연 당시 미국 내에서도 획기적인 작품이라는 호평과 놀랍도록 탄탄한 스토리로 극찬 받으며 지금까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탐정이 된 관객들의 날카로운 질문과, 배우들의 기막힌 처세술.

 

연극 속 역할들은 저마다 수상한 점들을 남기고, 이를 탐문하기 위해 경찰은 관객들에게 수사협조를 요청한다. 이미 오랜 기간 공연을 해 왔지만 관객들이 어떤 반응을 할 것인가에 대한 경우의 수는 무수히 많다. 만약 관객이 막무가내로 나올 것에 대해, 다짜고짜 엉터리 질문을 할 것에 대해서도 배우들은 능수능란하게 대처할 처세술을 가졌다. 극 속의 몰입도를 유지하면서도 태연하게 극중 인물로서 반응하는 그들을 보며 관객들은 자신들 또한 이야기 속의 인물이 된 것처럼 빠져든다. 심지어 관객들은 각자 메모를 할 수 있게 허용된다. 극이 진행될수록 관객들의 메모지는 빼곡해 진다. 대다수의 관객들이 놓친 단서를 찾아내 허가 찔리는 증거를 들이미는 관객을 보는 재미도 있다. 물론 역할을 맡은 배우들도 녹록지 않다. 배우들은 저마다 깨뜨리기 어려운 첨예한 알리바이로 혐의를 부정한다. 예리한 관객들의 수십 개의 눈을 피해 용의선상에서 벗어나려는 배우들, 사건을 해결하는 열쇠가 되고 싶은 관객들과의 치밀한 싸움이 극장 안에서 벌어진다.

 

사건을 파헤칠수록 점입가경의 혼란이 찾아오고, 매 회 새로운 결말은 언제나 충격적이다. 자신의 탐정 기질을 마음껏 발휘하여 확인하고 싶다면 대학로의 <쉬어매드니스>를 관람해 볼 것을 추천한다. 어디로 향할 지 모르는 놀랍도록 완벽한 추리극은 지켜보기만 해도 좋다. 다른 결말을 확인하기 위해 다시 찾는 관객들이 늘어가는 <쉬어매드니스>는 언제든 대학로에서 관람할 수 있다. 현재 대학로 르메이에르 소극장에서 오픈런 공연중이다.

가격 전석 30,000/ 문의 콘텐츠플래닝 02-747-233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연명: 연극 <쉬어매드니스>(Shear Madness)

공연장소 : 대학로문화공간 필링 2

공연일정 :2013. 01. 08() ~ Open Run

공연시간 :평일 8 / 주말 3, 7 / 월 쉼

러닝타임 :110 (인터미션 포함)

티켓가격 : 전석30,000

관람연령 : 14세 이상 관람가

프로듀서 : 박용호

: 변정주

:이현철서성종 정태민 김철진 김송이 고혜미김나미 김소희 윤정선 유재동 김도형 배현일 안병찬

주최 :㈜뮤지컬해븐/ 대명그룹㈜기안컬처테인먼트

:㈜뮤지컬해븐

후원 :뉴스컬쳐

협찬 :케라시스 / Ra Cloe / DICKIES

예 매 처 :인터파크예스24

:더스테이지02)744-4334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