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잡을 수 없는 청춘들의 시대,차라리 즐겨라! <코끼리 날다>

 


대학을 나와도 취직을 할 수 없는 고학력의 청년실업자가 우리 사회를 강하게 압박하고 청년들은 좌절한다.30년전 고교졸업자처럼 지금은 아예 대학을 나와야 고등학교 수준과 비슷한 상황을 맞고 있는것이다. 대학을 나와도 취직이 어렵다.과거에는 서울에 있는 명문대를 나오면 100 % 취직이 되었다면 지금은 그렇지 못한 또 다른 시대에 살고 있다.연극 <코끼리 날다>는 몸집이 거대한 코끼리가 날 수 없지만 그래도 날아보자는 희망적 메시지를 담은 은유적 표현이다.


동네 마을버스 종점에는 오늘도 내일도 모이는 세 명의 청춘이 있다.심봉과 어릴적 친구인 청희,그리고 대기업에 다니는 동네 후배 철수다.대기업에 다니는 철수는 할일없이 빈둥거리는 동네 형 심봉이 한심해 보이다가도 자신처럼 직장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모습의 그가 오히려 멋있어 보여 의지한다.심봉은 후배 철수로부터 안주라도 얻어 먹을 요량으로 그를 매일 구슬린다.심봉과 친구사이인 청희는 그런 심봉이 한심하게 느껴지고 일이라도 하라고 매일 타박이지만 심봉은 괘념치 않는다.반면에 노래방 도우미로 일하는 청희가 못마땅하긴 심봉도 마찬가지다.심봉과 청희는 남들이 말하는 고학력도 스펙도 없다. 현대 포차를 운영하는 세라는 매일 찾아 주는 세 명의 청춘이 고맙고 그래서 그네들과 어울리며 소주잔을 기울인다.


고 스펙, 고 학력 시대에 무 스펙, 무 학력으로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다룬 <코끼리 날다>는 포장마차에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통해 그들이 매일 모여야 하는 이유를 보여 준다.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그래도 살아야 하는게 인생이라면 차라리 즐기기라도 하라고 말하고 있다. 그들의 시끌벅적한 포장마차속의 삶을 들여다보고 있노라면 관객 자신도 유쾌하게 웃게 된다.세상의 모든 근심을 잠시 내려 놓고 즐길 수 있는 연극이다.비록 내일이 걱정될지라도 오늘 하루는 즐거워야 하지 않겠는가!
청희의 쩌렁 쩌렁한 목소리와 웃음소리가 포장마차를 뚫고 밖으로 메아리 쳐진다. 5월 29일까지 대학로 소극장 혜화당에서 공연된다.

 

(포스터 이미지=극단 흥 제공)

 

 

[시놉시스]

하는 일도, 하고 싶은 일도 없이 하릴없이 일상을 보내는 심봉에겐 언제나 FM으로 살아온
동네 후배 철수와 각박한 집안 환경으로 인해 닥치는 대로 아르바이트를 하는 어릴 적
친구 청희가 있다
이 셋은 동네 마을버스 종점에 있는 아지트 현대 포차에서 일상을 보낸다.
요리도 할줄 모르고 언제나 편의점 인스턴트 안주를 내어 놓는
현대 포차주인 세라는 어딘가 모를 묘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꿈도 희망도 없는 심봉이 답답하고 한심 스럽지만 그런 심봉에게 왠지 한편으론
이해도 가고  뭔가 나와는 다른 삶에 대한 동경도 가지고 있는 철수
언제나처럼 심봉에게 술값을 뜯기지만 그래도 그와 있는 시간이 즐겁다.
 
결국엔 노래방 도우미까지 하며 힘든 일상을 보내는 청희는 다소 까칠하고
모든게 불만이고 맘에 안든다.
심봉도 한심하고 철수도 답답하고 눈치없이 끼어드는 세라도 그닥 맘에 들지 않는다
참새가 방앗간 지나가지 못하듯 오늘도 셋은 포차로 모여든다.

 

 

[무대]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이재섭(심봉),배수진(청희),김태영(대기업 직원 철수) 배우

 

좌로부터 손민희(현대 포차 주인 세라 역),이재섭(심봉),배수진(청희),김태영(대기업 직원 철수) 배우

 

 

 

[티켓]

<코끼리 날다> 개요

 

공 연 명 : 코끼리 날다
공연기간 : 2016년 5월 3일(화) ~ 5월 29일(일)
공연장소 : 소극장 혜화당
공연시간 : 평일(화~금) 오후 19시50분┃토 오후 3시, 6시┃일 오후 3시┃월 공연 쉼
작    가 : 최흥규
드라마터그 : 박재화
연    출 : 최흥규
관 람 료 : 성인 25,000원 / 대학생 15,000원 / 청소년 10,000원
관람등급 : 12세 이상
예 매 처 : 인터파크티켓, 쿠팡
주    최 : 극단 흥  
제    작 : 극단 흥
후    원 : 나눔뉴스 / 아시아뉴스
기    획 : 아이디 서포터즈
문    의 : 010-3119-1066 / 010-8887-0655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バカラ 2020.07.02 0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 カジノ 2020.07.02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내용입니다.

비극을 알아야 삶의 가치를 안다,연극<비극적 일인자>!

 

죽음을 소재로 최고의 비극 쓰기에 골돌했던 극작가 고일봉은 자신이 노벨상 수상자이면서도 아내의 죽음에 대해 자책한다. 또 다른 젊은 작가는 최고의 비극을 쓰기 위해 자신의 작품속 두여자를 만나러 가고  또 다른 한여자는 남편을 죽여 그 시체를 가방에 넣고 끌고 다닌다.다른 한 여자는 자살한 남편의 죽음을 부인하고 이런 여러 일련의 모습들은 마치 퍼즐 맞추기를 하듯 관객에게 보여진다. 이런 모든 과정들은 비극에 대한 결론을 도출하는 과정들이다.
비극을 알아야 존재의 가치,삶의 가치를 제대로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연극을 자주 접하지 못하는 일반 관객들은 평소 생각하는 연극이 체육과목같은  것이었다면 연극<비극의 일인자>는 철학과 수학,물리를 합한 과목으로 생각되어 질것이다.그만큼 관객이 이해하기에는 어려운 연극이지만 죽음을 지켜봐야 하는 사람과 떠나는 사람, 그들의 절실함과 그리움,그리고 사랑을 통해 인간의 삶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한다.


<비극의 일인자>는 창작팩토리 대본 공모 당선작으로 2013년 공연예술창작산실 우수작품 제작지원 사업에 선정된 작품으로 비극, 존재 그리고  시간이라는 것은 무엇인지 관객에게 질문을 던지는 작품이다.  인간은 유한한 존재로 우리 서로를 기억하는 순간들의 절실함으로 살아가고 있으며 그것이 바로 비극이며 비극을 이해할 수 있어야만 인간과 삶을 이해했다고 할 수 있다. 유한한 존재인 인간이 겪는 죽음, 그에 따른 공포와 후회 등의 일반적인 감정의 흐름보다는 죽음과 인간 자체에 대한  철학적 사유를 제시하는 <비극의 일인자>는  2월 21일까지 국립극장 별오름극장에서 공연된다.공연문의 02)764-7462

 

 

 [줄거리]
평생을 존재의 유한함에 대한 비극 쓰기에 몰두했던 극작가 고일봉은 노벨상을 수상하게 된다. 그는 오랜 시간 은둔자로 알려졌으나 실제로는
오래 전에 죽은 아내와 대화를 나누며 살아가고 있다. 고일봉은 노벨상 수상자임에도, 지난 날 자신의 비극들이 사실 비극이 뭔지도 모르고
쓰던 시절의 엉터리에 불과하며, 젊은 날, 관객의 심금을 울릴 비극을 쓰기 위해 어설프게 죽음을 이해하는 동안 아픈 아내가 진짜로 죽어가는
순간들을 살피지 못했다는 깊은 자책을 안고 있다.
한편 젊은 작가는 최고의 비극을 쓰기 위한 구상에 돌입하는데, 죽음과 죽어가는 자의 슬픔을 소재로 하는 불멸의 대작을 꿈꾸고 있다.
그는 실제로 죽어가고 있는 아내와 그로 인해 절망하는 자신을 위로하고 싶은 것이다. 작품을 집필하는 동안 아내와 삶과 죽음에 대한 대화를
나누던 작가는, 죽음은 너무 흔하고 죽는 자의 슬픔은 결코 자신이 알 수 없으며, 한 사람의 일생에 대한 이야기는 결국 남은 자의 것임을 깨닫고
자신이 비극을 쓸 수 없음을 인정한다. 그러나 그 대가로 그는 삶의 진실이 무엇인지를 알게 된다.
세월이 흘러 점점 기억을 잃어가는 고일봉은 자신의 어리석었던 시절 죽음에 이르게 했던 자신의 극중 인물이 실은 죽지 않았다는 뜻밖의 사실을
알게 된다. 또한 젊은 날 아픈 아내를 잘 이해하지 못한 채 떠나 보냈음을 괴로워하는 고일봉에게 죽은 아내는 뜻밖의 사실을 알려준다.
극의 마지막에 등장하는 또 한 명의 작가 아줌마의 독백은 그저 삶의 방식으로 죽음을 설명할 뿐인 우리들에게 모든 ‘시간’이 모든 ‘존재’를
품고 있다는 한 작가의 진실을 아름답게 전해준다.

 

 

[연습장면 이미지 출처=바나나문프로젝트]

 

 

 

 

[커튼콜 사진]

 

 

 

 

 

 

 

 

 

 

[티켓]

 

공 연 명: 비극의 일인자
공연일시: 2015년 2월 5일(목)~21일(토)
          평일 8시ㅣ토요일 3시, 7시ㅣ일요일, 공휴일, 21일 3시ㅣ월 쉼
공연장소:국립극장 별오름극장
작:   김성민
연    출:임후성
출    연:김정호, 이자경, 전수아, 임정은, 배수진, 김진복
홍보마케팅:바나나문 프로젝트
제    작:극단 피오르
후    원:한국문화예술위원회, 명동예술극장
관람연령:14세 이상
런닝타임: 120분
입 장 료:전석 25,000원
문의/예약:02-764-7462
예    매:ticket.interpark.co.kr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