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토무슈'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4.03.29 파리 세느 강 야경
  2. 2014.03.29 파리 에펠탑의 낮과 밤
  3. 2014.03.23 파리 시청사

옵션으로 하게 되는 세느 강 유람선 바토무슈를 타고 보게 되는 세느 강변의 야경은 너무나 아름답다.

유유자적 연인끼리 서로를 카메라로 촬영해 주는 사람들 그리고 강변 유람선상 카페에서 차를 마시는 파리 사람들

그들의 모습은 어쩌면 평생 한번이상 가기 어려운 우리 같은 여행객들의 동경에 대한 그리움 같은 멋이다.

세느 강이여 죽기 전 다시 한번 찾아 가리라 기다려라!!!

 

 

 

 

 

 

 

 

 

 

 

 

 

 

 

 

 

 

 

 

 

 

 

 

 

 

 

 

 

 

 

 

 

 

 

 

 

 

 

 

 

 

 

 

 

 

 

유람선상에서 보게 되는 에펠탑의 다양한 모습들은 경이롭기 그지없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에펠탑의 위용을 제대로 담을 수 없었다.

낮에는 차로 지나가면서 차안에서 밤에는 바토무슈를 타고 배안에서 담은게 전부이다.

다음에는 좋은 위치에서 더 멋지게 카메라에 담을 수 있을지.......

 

에펠탑은 1889년 대혁명 100주년을 계기로 열린 파리 만국박람회를 기념하기 위해 건립하였는데,

탑을 설계했던 건축가 귀스타브 에펠의 이름을 따 지어졌다.

모두 철로 만들어진 철골탑으로 지하 12미터 파내려간 곳에 돌로 기초를 세우고 1만2000개의 들보를 

250만개의 징으로 이었다.

 

1887년 건립 당시 파리의 하늘을 침공했다고 많은 예술가들이 반대했지만 지금은 전망대에 엄청난 관광객이

들르는 파리의 대표 명소가 되었다.  

 

다리를 건너면서 급하게 일어나 카메라에 이 한장의 사진을 담았다.

 

 

저녁을 한국인이 운영하는 오도리라는 음식점에서 김치찌게를 먹고

야간에 세느강 유람선 바토무슈를 타기 위해 든든히 배를 채웠다.

 

전에 헝가리인지 동유럽여행때 먹은 김치찌게 보다 이 집 음식이 더 맛있었다.

 

 

 

바토무슈 티켓이다.

 

 

 

 

세느 강을 유람선을 타고 지나면서 에펠탑을 카메라에 담았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럽의 시청사는 그 자체가 건축물로 관광자원이다.

파리 시청사는 외관이 아름답다.

동유럽의 시청사들처럼 파리 시청사도 야외 무료스케이장이 들어서 있다.

우리 서울 시청앞의 야외 무료스케이트장도 유럽을 벤치마킹한듯하다.

 

루이9세가 파리 시민에게 시장선출권을 부여한 것을 계기로 지워졌다고 한다.

프랑스혁명때 전소한 것을 재건축하였다.

 

 

파리 시청사

 

 

지나던 차창밖으로 줄리엣상이 보여 촬깍~

 

 

 

 

 

 

노란 간판의 록시땅 매장.

들어가서 물건을 사지는 않았다.

 

 

 

야간에 유람선을 타고 센 강을 지나다보면 강변에

모여 있는 사람들을 보게되는데 이렇게 강변으로 가는 길이 있다.

 

 

 

서울에 있을때 센 강변에서 차한잔 마신다고 했는데,결국 차를 마실 수 있는 여유는 없었지만 이렇게 볼 수 있어

얼마나 행복하고 다행인 일인가.

해외여행을 한 14%에 속하는 대한민국 사람이니 말이다.

 

 

 

파리 센강을 유유히 지나는 바토무슈(bateau-mouche)

 

 

 

이 다리만 지나면 노트르담 성당으로 곧장 가게 된다.

 

자전거가 잘 정리되어 있다.

 

여의도에 가면 자전거를 빌려서 이용하고 또 이런 장소에 반납하게 되어 있는데

서울시에서 벤치마킹한게 참 많다는걸 느낀다.

 

 

돈 내고 사용해야 하는 공중 화장실

사용해 보진 않았지만 일보고 나서 조금 있다가 물이 나오게 되어 있어 사람이 나온 즉시 들어 가면

물벼락을 맞을 수 있다고 한다.

 

유럽여행중에는 우리나라 처럼 곳곳에 화장실이 있는게 아니라서 물도 많이 마시면 화장실때문에 애를 먹게 된다.

식당에서는 필히 화장실을 사용해야하고 참 힘이 드는 스트레스 받는 일이기도 하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