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하다 이런 풍경을 만나면

카메라 셔터를 누르지 않을 수 없다.

 

잠시나마 위안을 찾는 풍경들이다..

 

 

충북 옥천군과 영동군의 어느 산야에서

 

 

 

 

진정한 강태공의 여유를

보여주고 계신 이분

 

여유로운 모습이 부럽다.

 

난 폭염속을 뚫고 취재를 하러 가는 길이니까......

 

 

 

 

 

 

 

 

 

 

 

 

 

 

 

 

 

 

여기는 같은 장소가 아니다

차를 타고 달리다

차창 밖으로 전개되는

하늘 빛이 좋아

또 차를 멈췄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인극 페스티벌,젊은이와 노인의 <낚시터 전쟁>

 

 

올해로 13회를 맞은 2인극 페스티벌이 "변화와 융합"이라는 주제로 대학로 예술공간 혜화,예술공간 상상화이트홀,달빛극장,연우소극장에서 11월 6일부터 12월 8일까지 16개작품을 연속으로 무대에 올린다.
2인극은 관객으로 하여금 몰입하게 하고 집중케 함으로써 극의 효과도 극대화되는 장점도 지니고 있다. 2인극 페스티벌을 통해 연극의 재미를 더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11월6일부터 10일까지 대학로 상상화이트에서 공연되는 연극<낚시터전쟁>은  30대 중반의 직장인과 70대 노인이 낚시터에서 서로 티격태격 말다툼을 벌이다 급기야 몸싸움으로 번지는 상황을 전개하고 있다.30대의 직장인 김활용은 모처럼 직장의 스트레스를 날릴 요량으로 낚시터를 찾았다.하지만 자신이 맡아 둔 좌대 바로 옆에 힙합차림의 70대 노인 이방도가 그 평화를 깨트리고 난입하면서 사사건건 시비다.
젊은이들에 밀려 이곳까지 오게 된 자신의 푸념과 함께 김활용을 괴롭힌다.그도 그럴것이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찾아 온 낚시터에 주둔군처럼 버티고 있는 젊은 김활용이 얄밉다.
김활용도 가정과 직장의 스트레스를 받기는 매한가지로 모처럼 쉬려고 온 낚시터가 스트레스를 더 받게 상황으로 번지고 두 사람은 점점 격하게 대립한다. 대립의 과정을 유쾌하게 그려내고 있는 <낚시터 전쟁>은 신구 세대간의 갈등을 서로 조화롭게 이뤄 상생의 길로 가야 하는 이 시대적 상황과도 맞는다.
두 사람의 대립을 통해 젊은이와 노인들의 시대상을 비틀고 풍자하지만 서로가 화합해야 하는 시대적 명분도 제시하고 있는 셈이다. 이태훈 배우의 익살스런 연기와 이동준 배우의 천연덕스런 연기로 공연장은 폭소를 자아낸다.

 

▲제 13회 2인극 페스티벌, 극단 앙상블<낚시터전쟁 공연 실황 사진-한강아트컴퍼니 제공

 

 

[시놉시스]
일상에 지친 남자들이 즐겨 찾는 휴식처 중 하나인 낚시터. 뭔가 사연 많아 보이는 두 남자가 사소한 말다툼을 벌이고 있는 낚시터가 이 작품의 무대이다. 생활의 휴식과 여유를 바라고 낚시터를 찾은 30대의 냉소적인 가장 김활용과 낚시터를 친목의 장소로 여기는 털털한 성격의 60대 남자 이방도의 말다툼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이렇게 세대와 상황이 다른 두 명의 남자가 낚시터에서 서로 부딪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을 유쾌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들의 대립을 통해 우리 시대의 젊은이와 노인들의 상황을 묘하게 비틀고 풍자한다.

 

 

대학로 상상화이트홀은 1번 출구나와 동숭아트센터 가기 바로 전 우측에 위치하고 있다

 

 

[티켓]

극단 앙상블 <낚시터 전쟁>
작 이근삼, 연출 김진만 |  출연 이태훈, 이동준
예술공간 상상화이트 | 2013.11.06.~11.1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락시터]는 위성신연출의 작품이다.
이근삼 선생의 원작 ‘낚시터 전쟁’에서 모티브를 얻어 직접 극본화 하고 이어

뮤지컬로 만들었다고 한다.
위성신연출 작품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경로사상, 가족애,휴머니즘등일터
뮤지컬[락시터]에서도 설렁탕집 오범하사장(62세)과
은행원인 가제복(36세)씨를  등장시켜
서로 젊은이와 나이드신 어르신의 대표로 매치시켜
상대방 연령대에 대한 불만을 얘기하지만 결국은 서로
이해하고 서로를 어루만지는 과정을 보여 준다.
그리고 멀티남 멀티녀로 나오는 이서준 김은주 배우덕분에
참 많이 웃는다
길다방 미쓰리,낙시터 요금징수하는 아줌마,불륜남녀,늙은 노부부,
119구급대원,남녀 불량학생등등 수많은 주변인으로 나와
공연의 재미를 대폭 선사해 준다.
제복과 범하사장이 엎치락 뒤치락 하면서 날이 새고 둘은 라면과
소주로 배를 채우는데
이때 관객이 무대로 불려 올라가 라면과 소주를 마신다
이날 공연에는 교육청에 근무하는 30대 공무원 관객이
무대로 배우들에게 이끌려 올라가 소주도 마시고
라면도 먹고 배우들과 건배도 하고 선물로 공연 티켓도 받고
같이 온 여자인구에게 사랑의 멘트도 날리는 기쁨을 누렸다.
아가씨들이 대박! 이라고 외친다.
그렇다 그 관객분 분명 대박 맞았다.
월척을 꿈꾸는 낙시꾼을 통해 뮤지컬[락시터]는
세대간의 공감과 이해를 구하고 있다.

 

[세실극장]

시청역 3번 출구를 나와 첫번째 좌측 골목으로 들어가면 된다.

[무대]

[배우]

이날 공연에는 오종훈/정동근/이서준/김은주 배우가 연기를 했다.

[시놉시스]

 

 

 

[커튼콜]때 한장 촬영했다.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