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 작품상에

극단 노마드 김민경 연출의

<백묵원 - 유전유죄, 무전무죄> 선정해

 

 

2016828() 오후 6시 성수아트홀에서 진행된 2016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 세미나 및 시상식에서 수상자 및 관계자들이 기념 사진촬영을 갖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연극연출가협회]

 

한국연극연출가협회 (회장 성준현) 가 주최하고 성동문화재단이 공동주관하여 201689일부터 821일까지 성수아트홀 및 소월아트홀에서 진행되었던 2016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이 2016828() 오후 6시 성수아트홀에서 세미나 및 시상식을 가지고 각 분야별 선정자들을 발표하였다.

작품상은 극단 노마드 김민경 연출의 <백묵원 - 유전유죄, 무전무죄> 가 수상하였으며, 연출상은 스토리 포레스트 <이카이노 이야기>의 김연민 연출이, ·여 연기상은 각각 극단 노마드의 <백묵원 - 유전유죄, 무전무죄>에서 아츠닥 역할을 맡아 열연을 펼친 이현균 배우와 스토리 포레스트의 <이카이노 이야기>에서 영춘 외 역할을 맡았던 정유미 배우가 수상하였다. 심사위원들은 극단 노마드의 <백묵원 - 유전유죄, 무전무죄>에 대해 브레히트의 작품을 기반으로 현대적인 언어와 감각으로 표현하고자 한 의도들이 충분히 극 속에 녹아 들어가 전혀 어색하지 않고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위한 연출의 구성과 이를 표현하는 배우들의 앙상블에서 높은 평가를 주었다. 한국연극연출가협회는 상의 공신력을 높이기 위해 공식적으로 위촉된 심사위원단 외에도 신진연출가 평가단, 대학생 평가단의 의견을 30% 반영하였다.

 

 

 

(좌로부터 작품상 극단 노마드-백묵원-유전무죄 무전유죄-김민경연출/연출상 스포레스트-이카이노이야기-김연민 연출<한국연극연출가협회 제공>) 

 

‘2016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신춘문예 단막극전’, ‘아시아연출가전’, ‘한국연극 100년 시리즈등 한국 연극계 사업들을 주최하고 있는 한국연극연출가협회와 연극·뮤지컬 중심의 인큐베이팅 공연기관을 표방하는 성동문화재단이 젊은 연출가들에게 창작기회를 제공하고 신진 연출가를 발굴하가 위해 마련했다. 치열한 경쟁을 뚫고 선정된 네 명의 연출가들의 자품을 89일부터 821일까지 성수아트홀 및 소월아트홀에서 선보였다. 올해 선정된 네 작품은 각각 연극 <백묵원 - 유전유죄, 무전무죄> (작 베르톨트 브레히트, 각색·연출 김민경), 연극 <과거의 여인> (작 롤란트 시멜페니히, 연출 심현우), 연극 <이카이노 이야기> (원작 원수일 소설 이카이노 이야기’, 각색·연출 김연민), 연극 <햄릿,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작 황소연, 연출 박연주) 등이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 경연참가작 선정 본격적인 행보 시작해

 

 

 

2016년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 경연참가작에 지원한 연출가들이 529() 서울연극센터 아카데미룸에서 심사위원들과 그룹 인터뷰를 가지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연극연출가협회]

 

 

201689일부터 821일까지 성수아트홀 및 소월아트홀에서 공연을 가지는 2016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이 529() 오후 2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대학로에 위치한 서울연극센터 아카데미룸에서 그룹 인터뷰를 통해 총 4명의 신진연출가들을 선정함으로써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다. 올해 신진연출가전은 공모를 통해 총 57명의 신진 연출가들이 자신들의 소중한 작품을 보내줬으며, 그 중 연출가의 예술성, 연출가의 발전 가능성, 작품의 예술성, 작품의 발전 가능성 및 프로덕션 구성, 공간 활용 계획등을 고려하여 서류심사를 진행, 20명의 연출가들과의 그룹 인터뷰를 진행하였다. 그 중 충실한 연출안을 통해 작품 제작의 신뢰도를 높혔고, 흥미롭고 진지한 대본을 바탕으로한 신진 연출다운 연극적 상상력을 제시한 아래 4명의 연출가들이 최종 선출되었다.

 

 

김민경 (유전유죄, 무전무죄)

김연민 (이카이노 이야기)

박연주 (햄릿 같은 소리 하고 있네)

심현우 (과거의 연인)

*가나다순

 

한국연극연출가협회에서 주최하고, 성동문화재단이 주관하며 서울문화재단이 후원하는 2016 대한민국 신진연출가전은 89일부터 821일까지 4명의 연출가들이 일주일씩 총 2주간 성수아트홀 및 소월아트홀에서 나뉘어서 공연하며, 각 공연장 내 로비 및 야외 무대에서 다양하게 올라가는 자유참가작 공연도 있을 예정이다. 자유참가작 공연작은 620() 까지 공모를 받고 있다. 또한 814() 에는 중견연출가와 신진연출가들이 만남을 가짐으로써, 서로간의 노하우와 창의력을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크 포럼 또한 마련되어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