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기념! . .페 클래식 스페셜        

                     오케스트라와 발레 공연으로 만나는 11월 클래식의 향연

 

 

 

슬로박 오케스트라 1117() PM 8 (사전 강연회 PM 6:30)

국립발레단 스페셜 갈라 1121() PM 4

극장 용 http://www.theateryong.or.kr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김형태) 극장 용 10주년을 기념하는 축제 .. 의 클래식 스페셜로 슬로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11.17) 국립발레단 스페셜 갈라(11.21) 을 선보인다.

 

극장 용 10주년 기념! 클래식 스페셜

강태환, 강은일, 강산에의 ‘35으로 화려한 막을 올린 극장 용 10주년 기념페스티벌 .. 는 대중음악, 정통 클래식, 뉴미디어 댄스,임퍼포먼스 등 시대와 장를 넘나들며 올 한해 다채로운 라인업을 선보여 큰 호응을 받았다. 동유럽 명문 슬로박 오케스트라(11.17) 와 세계적인 발레리나 강수진 예술감독이 이끄는 국립발레단의 스페셜 갈라(11.21)구성된 클래식의 향연으로 ..의 대미를 장식 할 종합선물세트를 선사 할 예정이다.

깊이 있는 연주, 뛰어난 기량과 다양한 레퍼토리로 클래식 팬들을 설레게 할 뿐만 아니라 클래식을 다소 어려워하는 일반인들에 고전의 멋과 대중적 즐거움을 함께 선사 할 특별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드보르작을 듣는 최고의 방법

동유럽 명문 슬로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in 서울

..페 클래식 스페셜의 첫 포문은 슬라브 특유의 개성과 서정성 간직한 동유럽 최고의 교향악단 슬로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깊이 있는 연주로 열린다. 이들은 1992년까지 하나의 공화국이었던 체코슬로바키아의 영향을 받아 유명 지휘자들이 예술감독을 역임하면서 수준 높은 연주를 자랑해왔다. 지리적으로 빈과 가까워 오스트리아의 영향을 많이 받았고,프라하의 체코 필하모닉과 어깨를 겨루는 동유럽 최고의 관현악단으로

자리매김했다. 들의 연주는 굳세고 중후한 화음과 색채적인 관현악,고도의 기교를 지향하며 그 개성은 협주곡 보다는 교향곡에서 더 잘 드러나는 것으로 명성이 높다. 이번 극장용 공연에서도 정통 슬라브 사운드를 극대화한 드보르작의 <7번 교향곡> 연주를 시작으로 풍부한 감수성, 역동적 리듬감을 강조하는 훔멜 <Mathilde von Guise>,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D major>까지 동유럽을 대표하는 오케스트라다운 적통의 품위를 유감없이 과시할 예정이다.

<7번 교향곡>은 드보르작이 체코 정국의 어지러움을 빗대어 정치적인 혼란을 극복하려는 국민의 염원과 애국심을 담아 만든 곡으로 올해 광복70주년을 맞이하여 극장용이 국립기관으로써의 면모를

다하기 위한 음악적 성찬으로 준비한 프로그램이다.

특히 슬로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한국 투어 일정 중 가장 첫 번째 서울 공연으로 박물관의 역사적 품격과 위용이 함께하는 대중친화적인 클래식의 전당으로 새롭게 도약하기 위한 노력으로 이번공연이 성사되었다.

 

세계가 주목하는 명지휘자와 바이올리니스트의 만남 !

'신동바이올리니스트(CNN)','세계 30대 미스터리(프랑스 TF1) 등 세계 언론의 찬사를 받고 있는 바이올리니스트 김윤희의 협연과 카리스마 넘치는 명지휘로 국제적 명성을 높이고 있는 뮌헨 심포니 상임지휘자 하이코 마티아스 푀르스터의 지휘는

이번 공연을 더욱 풍성하게 한다.

 

아는만큼 들리는, 황장원의 클래식 강연회 개최 !

클래식을 다소 어렵게 느끼는 일반인들에게 좀 더 쉽고 친근하게 다가가기 위해 공연 관람 전 아는 만큼 들리는, 클래식 강연회를 선보인다.

무지크바움 전문위원, 예술의전당, 세종문화회관 등의 클래식 교양강좌에 출강하는 황장원 클래식 전문 해설가를 초청해 슬로박 필하모닉이 연주하는 드보르작의 생애는 물론 음악이 작곡된 배경, 곡의 음악적 구성 등

이번 공연과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심도 있게 다루며, 클래식 관람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강연회는 공연 예매자 대상 무료로 제공된다. 공연 당일 오후 630분 대강당

문의 극장 용 1544-5955

 

종합선물세트, 국립발레단 스페셜 갈라

국내 최고의 무용수들과 다양한 레퍼토리를 보유하며 세계가 주목하는 발레단 으로 성장한 국립발레단의 스페셜 갈라가 ..의 대미를 장식한다.  

국립발레단은 독일 슈투트가르트발레단 수석발레리나로 활약했던 세계적인  발레리나 강수진을 예술감독으로 초빙한 이래 높은 기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레파토리를 선보이고 있는 명실공히 최고의 국가대표 발레단이다.

 

축제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답게 기존의 레퍼토리 뿐 아니라 유럽무대에서 인기 있는 발레 소품들을 선보인다. 발레단의 대표 레퍼토리 <돈키호테>, <해적>그랑 파드되와 <스파르타쿠스> 아다지오, <지젤> 2막은 기존의 충성도 높은 관객들을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된다무대의 크기와 장소의 제약을 받지 않아 더 자유롭고 신선한 무대를 선보일 수 있는 갈라의 장점을 극대화한 다양한 소품발레들도 준비되어 있다.

발레의 기본동작 5개를 응용해 101가지 동작을 선보이는 <발레101> 과 홀베르그 모음곡에 존 그랑코가 안무를 입힌 <아우스 홀베르그 자이트>, 엘비스 프레슬리의 러브미 텐더 (Love me tender), 아이 원트 유 아이 니드 유 아이러브유 (I want you,I need you, I Love you)' 에 맞춰 남녀커플의 만남과 사랑, 이별을 그린 <리틀 몬스터> 국내외 다양한 연령층의 클래식 팬들을 설레게 할 11월의 종합 선물세트 스페셜 갈라를 선보인다.

 

 

슬로박 오케스트라

국립발레단

일 시

1117() 8/ 100

1121/ 90

관람등급

7

7

티 켓

V 7만원 R 5만원 S 3만원

R 5만원 S 3만원 A 2만원

출 연

슬로박 오케스트라

지휘 하이코 마티아스 푀르스트 협연 Vn.김윤희

국립발레단

이영도, 박예은 외

프로그램

드보르작 7번교향곡,

차이코프스키 바이올린협주곡 외

스파르타쿠스, 지젤, 발레101

 

 

 

 

 

 

 

 

 

 

 

 

 

 

 

 

 

 

 

 

 

(사진제공: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 5회 대한민국발레축제

 

 

 

20156월을 뜨겁게 달굴 대한민국 대표 발레단이 몰려온다!

공모를 통해 선발된 12개 발레단의 작품과

국립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의 무료 야외공연까지!

모던발레에서 클래식발레까지... 다양하게 즐기는 발레의 성찬

 

예술의전당(사장 고학찬)과 대한민국발레축제조직위원회(위원장 김인숙, ()한국발레협회 회장)는 오는 6.4()부터 6.28()까지 25일간 <2015 5회 대한민국발레축제>를 개최한다. 지난 2011년을 시작으로 올해 5회를 맞이하는 본 축제는 대한민국 발레의 저변확대와 민간발레단의 역량 강화 및 다양한 발레레퍼토리의 활성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축제를 통해 국내 발레단과 중견안무가, 신진안무가의 작품 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우수작품의 재공연 지원을 통해 발레레퍼토리 개발에 힘쓰고 있다. 극장규모별로 중견안무가와 신진안무가의 각기 다른 매력의 작품과 클래식발레와 모던발레를 아우르는 폭넓은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또한 저렴한 관람료와 무료야외공연 등을 통해 발레 대중화에 기여하고 있다.

 

올해도 오페라극장, CJ 토월극장, 자유소극장,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 등 규모별로 대극장, 중극장, 소극장, 야외공연장에서 매력적인 발레작품이 기다리고 있다. 특별히 올해 야외공연장에서는 국립발레단, 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등 국내 대표적인 발레단의 발레 갈라공연을 펼치는 등 더욱 풍성한 축제를 만날 수 있다. CJ 토월극장에서 7, 자유소극장에서 5팀이 올리는 작품은 올해 초, 작품공모를 통한 심사를 거쳐 선정되었다. 어느 해보다도 다양하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가득한 제5회 대한민국발레축제를 만나보자.

 

CJ 토월극장 국내 중견안무가들이 자신있게 선보이는 창작발레작품

CJ 토월극장에서는 현재 발레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중견안무가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올해의 작품들은 대중성과 예술성이 고르게 균형 잡혀있다. 선뜻 어려워 보이는 모던발레이지만 대중적으로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이야기를 바탕으로 안무한 창작 작품이 많아 더욱 기대가 된다. 개막작을 제외하고 공연은 1, 2부로 나뉘어 2개의 작품이 함께 무대에 올라, 두 작품을 비교하며 관람할 수 있다.

 

개막작은 김용걸댄스씨어터의 <Inside of Life>로 김용걸은 축제의 1회부터 5회까지 꾸준히 작품을 선보이고 있어 축제의 산증인이기도 하다. 또한 국립발레단의 발레마스터인 박상철의 <Shakespeare in Ballet 오텔로>와 단국대학교 교수인 최소빈의 <레가토>, 발레 대중화를 모토로 관객에게 친숙한 작품을 선보이고 있는 와이즈발레단의 <Once upon a time in 발레>, 한국과 프랑스에서 작품 활동을 하며 유럽페스티벌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SEO()발레단은 <아따블르;À table>를 선보인다. 그리고 강원도를 대표하는 발레단인 백영태발레류보브는 독일의 대문호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을 모티브로 인간의 선과 악을 표현한 <데미안>을 선보이며, 김선수발레씨어터는 우리의 고전 <춘향>을 통해 한국적 미학을 발레언어로 표현한다.

 

자유소극장 - 젊은 안무가들의 참신하고 도전적인 작품

자유소극장에서는 젊은 신진안무가들이 총출동 한다. 비겁한 세상에 대한 두 남자의 처절한 몸부림을 유쾌하게 그린 유회웅리버티홀의 <비겁해서 반가운 세상>은 작년도 축제 우수작으로 선정되어 올해 재공연 된다. 국립발레단 출신 김지안은 천재 바이올리니스트 파가니니의 내면을 발레로 그려낸 <악마의 선율 파가니니 >, 같은 날 최진수의 <The eyes from a cage>는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는 '스토커'를 주제로 인간의 잔인성을 그려낸다. 고현정은 <코나투스;존재의 힘>에서 철학자 스피노자가 말한 인간 존재의 힘을 발레로 표현하고, 다크서클즈컨템포러리댄스의 <변형된 기억>에서는 동일한 경험에서 나와 타인의 기억에 대한 서로 다른 상황을 무대화한다. 이처럼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되는 작품은 그 소재와 발상이 매우 참신하다. 독특한 발상으로 발레표현의 범위를 얼마만큼 확장시킬지 이들의 거침없는 무대 또한 기대된다.

 

오페라극장 - 클래식발레의 대명사 백조의 호수

오페라극장에서는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가 무대에 오른다. 이 작품은 전 세계 발레 팬들로부터 끊임없는 사랑을 받고 있는 클래식 발레의 대명사이다. 러시아의 전설적인 안무가 유리 그리가로비치의 버전으로 2014년 국립발레단 공연 시 전석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2015년 대한민국발레축제의 참가작으로 다시 한 번 관객들을 찾는다.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 국내 대표발레단들이 선보이는 알차고 꽉찬 발레갈라

매년 발레축제의 가장 인기 있는 프로그램인 발레야외공연은 축제기간 매주 토요일 총 3회에 걸쳐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에서 무료로 펼쳐진다. 특히 올해 축제의 야외공연은 어느 때보다 더욱 풍성하다. 국내를 대표하는 3개의 발레단이 모두 참여하기 때문이다. 613() 서울발레시어터의 <브라보! 모던발레>, 20() 국립발레단의 <국립발레단 발레갈라>, 27() 유니버설발레단의 <라 바야데르 갈라>가 준비되어 있다. 야외무대에서 무료로 펼쳐지는 수준 높은 발레공연을 감상하며 축제를 더욱 알차게 즐겨보자.

 

저렴한 가격과 다양한 할인혜택, 풍성한 이벤트와 선물로 부담 없이 즐기자

축제기간 발레공연을 부담 없이 볼 수 있는 페스티벌석 또한 올해도 준비되었다. CJ 토월극장과 자유소극장 공연을 각각 15,000, 10,000원에 선착순 한정 판매한다. 또한 모든 공연에 한해 초중고생은 40%, 대학생은 30%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며 패키지티켓, 릴레이티켓 등 다양한 할인혜택을 통해 대한민국 국민 모두가 부담 없이 발레공연을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더불어 축제 분위기를 한껏 돋궈줄 다양한 이벤트와 선물이 가득하다.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김지영에게 배우는 발레스트레칭과 발레체험클래스, 야외광장 곳곳에서 깜짝 등장하는 발레무용수들과의 사진촬영 이벤트, 발레 토슈즈와 연습복, 튀튀 등 다양한 선물이 기다리고 있다.

 

홈페이지 www.bafeko.com / 문의 02-580-1300(예술의전당)

 
 

 

 

 

 

2015 5회 대한민국발레축제

행 사 명

2015 5회 대한민국발레축제

일 시

201564() ~ 628() (25일간)

장 소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 CJ토월극장, 자유소극장,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

주 최

대한민국발레축제조직위원회, 예술의전당

후 원

문화체육관광부

입 장 권

오페라극장 R8만원 S6만원 A4만원 B2만원 C5천원

* 문화가 있는 날 6.24() 공연 균일가 (15만원 23만원 35천원)

CJ 토월극장 R4만원 S3만원 A2만원

자유소극장 1층 지정석 2만원 2,3층 자유석 15천원

신세계스퀘어 야외무대 전석무료 (공연 1시간 전부터 선착순 입장)

예 매

예술의전당 싹티켓 (www.sacticket.co.kr) 02-580-1300, 인터파크 1544-1555,

옥션 1566-1369, 예스24 1433-6399, 하나티켓 1566-6668

문 의

예술의전당 02-580-1300

홈페이지

www.bafeko.com

[전체 공연 일정]  

 

극장

일시

순서

단체명

작품명

CJ토월

극장

6.4()

8

단독

김용걸댄스씨어터

Inside of Life

6.7()

5

1

박상철발레단

Shakespeare in Ballet 오텔로

2

최소빈발레단

레가토

6.11()

8

1

와이즈발레단

Once upon a time in 발레

2

SEO발레단

À table; 아따블르

6.14()
5

1

백영태발레류보브

데미안

2

김선수발레씨어터

춘향

자유

소극장

6.17()

8

단독

유회웅리버티홀

비겁해서 반가운 세상

6.20()-

21()

5

1

김지안발레단

악마의 선율 파가니니

2

최진수 S Ballet Group

The eyes from a cage

6.24()-

25()

8

1

고현정 Decent

Ballet Company

코나투스; 존재의 힘

2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댄스

변형된 기억

오페라

극장

6.24()-

28()

6

공연

국립발레단

백조의 호수

신세계

스퀘어

야외무대

6.13()

630

1

서울발레시어터

브라보! 모던발레

6.20()

630

1

국립발레단

국립발레단 발레갈라

6.27()

630

1

유니버설발레단

라바야데르 갈라

(사진제공:예술의전당)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야외에서 만나는 발레의 진수!

 

국립발레단 - 발레이야기

 

59일 박물관 문화향연 - 국립발레단 해설이 있는 <발레이야기>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은 오는 5월 9일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2015 박물관 문화향연’ 국립발레단의  스페셜 갈라 <발레이야기> 공연을 선보인다. 국립중앙박물관은 매해 야외 공연예술축제인 ‘박물관 문화향연’을 성공적으로 개최한데 이어 올해도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온 가족이 즐기며 관람할 수 있는 고품격 스페셜 발레 공연을 준비했다.

 


국립발레단 최고 기량의 무용수들 대거 출연
 6개 갈라 각기 다른 색깔로 승부한다!

 

국립발레단의 스페셜 갈라 공연 <발레이야기>는 발레는 꼭 실내에서만 관람해야 한다는 제약을 뛰어 넘은 6개의 작품들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다. 차이코프스키 특유의 우아함이 묻어나는 아다지오(Adagio)에 맞춰 순백의 아름다움이 돋보이는 백조의 군무 <백조의 호수>를 비롯하여  공기 요정 실피드와 인간 제임스의 비극적인 사랑을 소재로 한 낭만발레의 대표적인 작품 <라 실피드>, 여성 무용수의 절도 있지만 우아함이  묻어나는 춤과 남성 무용수들의 힘과 패기가 돋보이는 춤으로 캐릭터 댄스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라 바야데르>를 포함 총 6개의 갈라 공연을  선보인다. 또한, 공연 전 해설자가 미리 작품 소개를 해주며 공연을 풀어 나가는 '해설이 있는 발레'를 통해 박물관을 찾은 가족들이 보다 쉽게  발레를 관람할 수 있도록 친숙하게 표현 할 예정이다.

 

  온 가족을 위한 최고의 문화선물, 가정의 달을 겨냥하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전시이외에도 진정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새로이 거듭나고자 박물관 관람객들이 다양한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날씨가 따뜻한 4월부터 10월까지의 매주 토요일과 공휴일마다 다채로운 문화예술 공연을 무료로 제공해왔다. 지난해에는 박물관 기획 전시와  연계된 공연뿐만 아니라 24일간 월별 테마를 설정해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시도하여 기존 주요 관람객층보다 훨씬 다양한 연령대의 관람객이  박물관을 찾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는 등 국가의 대표 문화시설로서의 위상을 높였다. 특히, 가정의달 5월을 맞아 열리는 공연들은 어린이를 비롯한 온 가족을 위한 최고의 문화선물로 벌써부터 큰 관심을 끌고 있다.

<2015 박물관 문화향연>은 10월 17일(토)까지 매주 토요일과 공휴일을 중심으로 모두 29개 단체가 참여해 28일에 걸쳐 진행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공연 관련 자세한 정보는 www.museum.go.kr / www.theateryong.or.kr 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