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극장 창작연극의 신화<환상동화>,그 감동의 러브스토리!


2013년 12월 6일부터 소극장 창작연극의 신화<환상동화>가 탄생 10주년을 맞아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12월 15일(일)까지 무대에 올린다. (주)이다엔터테인먼트 와 극단 시인과 무사가 공동 제작한 <환상동화>는 2013 한팩 우수레퍼토리 시리즈 기획공연으로 선정되어 대극장으로 다시 돌아 왔다.

 

 

수려한 대사와 한편의 시같이 아름다운 문장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한 편의 고전 소설을 읽는 듯한 느낌을 안겨줌과 동시에 한 편의 연극과 그 속에 녹아있는 다양한 장르들을 보면서 마치 하나의 종합선물세트를 만나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하게된다.연극 <환상동화>는 세 광대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에 마술과 마임, 한스의 맑고 고운 피아노 선율, 그리고 나비처럼 아름다운 마리의 몸짓을 통해 연극 그 이상의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킨다.공연은 머리에는 따스한 감성을 귀로는 아름다운 선율의 꾀고리 소리가 마음으로는 행복감에 젖어 들게 만든다
조명 역시 멋진 연출로 극의 효과를 더 높이고 있다.연극 <환상동화>는 배우의 예술이라는 수식어가 아깝지 않을 정도로 무대에서 혼신을 다하는 배우들의 끼와 노력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전쟁, 사랑, 예술 이 세 가지의 이야기를 각자 준비해온 광대들은 서로 싸우다가 결국 이 모든 것이  다 들어 있는 이야기를 하기로 합의한다. 그리고 이야기는 시작된다.공연이 시작되면 전쟁광대의 이야기가 시작되면서 폭격으로 어지러운 전쟁의 참혹함이 영상으로 전해지고 전쟁으로 소리를 잃어 버린 음악가 한스와 눈을 잃어 버린 무용수 마리의 사랑아이야기가 펼쳐진다.둘의 사랑은 인간의 가장 근원적인 사랑의 메시지를 아주 아름답게 들려주며 관객들의 마음에 살포시 내려 앉는다.한스와 마리의 만남은 사랑을 만들어 내고, 사랑은 환상을 만들고, 환상은 현실을 변화시킨다.그렇게 한스와 마리는 잃어버렸던 음악을 그리고 춤을 되찾게 된다.다시 포성이 울리고 이별해야 하는 한스와 마리.하지만 그들의 사랑은 계속 되었다. 영원히 연주될 음악처럼, 결코 멈추지 않을 춤처럼.그리고 사라지지 않을 전쟁의 포성처럼.. 그렇게 계속 되었다.

 


연극 <환상동화>는 젊은 연출가 김동연이 오랫동안 구상한 작품으로 그가 직접 쓰고 연출하였으며, 2003년 변방연극제에 참가하면서 처음 관객들을 만났다. 초연 당시 관객뿐만 아니라 프로듀서들과 배우들에게 가능성 있는 작품으로 주목 받으며 2006년 상명아트홀 공연에 이어 ‘[이다.]의 무대발견시리즈’ 첫 번째 작품으로 선정되었다. 이후 2007년부터 대학로 문화공간[이다.] 2관에서 꾸준히 공연이 되었고, 2009년 5월부터 꾸준히 서울, 울산, 대구, 부산, 안동, 삼척, 보령, 광주 등 전국 각지에서 공연되었다. 이는 잘 만들어진 연극 한 작품이 스타 캐스팅 없이도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한편 2013년, 10살이 된 연극 <환상동화>는 전쟁, 사랑, 예술에 대하여 한층 더 무르익은 대사와 장면들로 구성이 되었으며, 이는 연극 <환상동화>를 기다린 관객들에게 더욱 아름답고 환상적인 선물이 될 것이다.

 


연극 <환상동화>에서 주목 할 만한 점은 무용, 음악, 마임, 마술 등 다양한 장르를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이라는 것이다. 기존의 연극은 대사와 움직임으로 관객과 소통하고 공감하였다면, 연극<환상동화>는 무용, 음악, 마임 그리고 마술 등의 다양한 장르의 조합을 통해 고정적인 연극의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장르의 공연을 지향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관객들에게 연극<환상동화>는 여러 장르의 공연들을 한번에 만날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일 것이다.   연극 <환상동화>는 세 광대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에 마술과 마임, 한스의 맑고 고운 피아노 선율, 그리고 나비처럼 아름다운 마리의 몸짓을 통하여 연극 그 이상의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오늘의 출연 배우]

 

 

 

[커튼콜 사진]

 

 

 한스 신성민/마리 양잉꼬

 

 

 

 

 사랑광대 이현철

 

 전쟁광대 이갑선

 

 

 예술광대 송재룡

 

 

 

[티켓]

[공연개요]
공   연   명ㅣ 연극 환상동화
공 연 기 간ㅣ 2013년 12월 6일(금) ~ 2013년 12월 15일(일)
공 연 시 간ㅣ 평일 4시,8시/ 토요일 3시,7시/ 일요일 2시,6시 (월 공연 있음)
공 연 장 소ㅣ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
작 ∙ 연  출 ㅣ 김 동 연
출   연   진ㅣ 오용, 송재룡, 최요한, 이원, 이현철, 이갑선, 홍승진
                       이현배, 김호진, 신성민, 최대훈, 양잉꼬, 김채원
제        작ㅣ ㈜이다엔터테인먼트
                     극단 시인과 무사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극장 창작연극의 신화<환상동화>,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12.6 개막!

 

 

2013년 당신의 가슴을 뛰게 할

 

단 하나의 러브스토리!

 

 

 

 

2013년 12월 6일 소극장 창작연극의 신화<환상동화>가 탄생 10주년을 맞아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에서 12월 15일(일)까지 무대에 올린다. (주)이다엔터테인먼트 와 극단 시인과 무사가 공동 제작한 <환상동화>는 2013 한팩 우수레퍼토리 시리즈 기획공연으로 선정되어 대극장으로 다시 돌아 온다.

 

 

 

연극 <환상동화>는 젊은 연출가 김동연이 오랫동안 구상한 작품으로 그가 직접 쓰고 연출하였으며, 2003년 변방연극제에 참가하면서 처음 관객들을 만났다. 초연 당시 관객뿐만 아니라 프로듀서들과 배우들에게 가능성 있는 작품으로 주목 받으며 2006년 상명아트홀 공연에 이어 [이다.]의 무대발견시리즈 첫 번째 작품으로 선정되었다. 이후 2007년부터 대학로 문화공간[이다.] 2관에서 꾸준히 공연이 되었고, 2009년 5월부터 꾸준히 서울, 울산, 대구, 부산, 안동, 삼척, 보령, 광주 등 전국 각지에서 공연되었다.

 

 

이는 잘 만들어진 연극 한 작품이 스타 캐스팅 없이도 관객들과 소통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셈이다.

 

 

한편 2013년, 10살이 된 연극 <환상동화>는 전쟁, 사랑, 예술에 대하여 한층 더 무르익은 대사와 장면들로

 

 

구성이 되었으며, 이는 연극 <환상동화>를 기다린 관객들에게 더욱 아름답고 환상적인 선물이 될 것이다.

 

 

 

 

 

                                                          [2013년 공연사진-이다엔터테인먼트 제공]

 

 

연극 <환상동화>에서 주목 할 만한 점은 무용, 음악, 마임, 마술 등 다양한 장르를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이라는 것이다. 기존의 연극은 대사와 움직임으로 관객과 소통하고 공감하였다면, 연극<환상동화>는

 

 

무용, 음악, 마임 그리고 마술 등의 다양한 장르의 조합을 통해 고정적인 연극의 틀에서 벗어난

 

 

새로운 장르의 공연을 지향하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관객들에게 연극<환상동화>는 여러 장르의 공연들을 한번에 만날 수 있는 종합선물세트일 것이다.  

 

 

연극 <환상동화>는 세 광대가 들려주는 이야기 속에 마술과 마임, 한스의 맑고 고운 피아노 선율,

 

 

그리고 나비처럼 아름다운 마리의 몸짓을 통하여 연극 그 이상의 무대로 관객들을 매료시킬 것이다.

 

 

 

                                                              [2013년 공연사진-이다엔터테인먼트 제공]

 

[공연개요]

 

 

공   연   명ㅣ 연극 환상동화

 

 

공 연 기 간ㅣ 2013년 12월 6일(금) ~ 2013년 12월 15일(일)

 

 

공 연 시 간ㅣ 평일 4시,8시/ 토요일 3시,7시/ 일요일 2시,6시 (월 공연 있음)

 

 

공 연 장 소ㅣ 대학로 예술극장 대극장

 

 

작 ∙ 연  출 ㅣ 김 동 연

 

 

출   연   진ㅣ 오용, 송재룡, 최요한, 이원, 이현철, 이갑선, 홍승진

 

 

                   이현배, 김호진, 신성민, 최대훈, 양잉꼬, 김채원

 

 

제        작ㅣ ㈜이다엔터테인먼트 

 

 

                  극단 시인과 무사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젊은이들의 도전과  꿈과 사랑,

 

70~80년대 음악으로 이루어진 주크박스 뮤지컬

 

 

뮤지컬<트라이앵글>은 유명한 작가 아버지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살아가는 작가 지망생 도연과 밤마다 도연의 창작을 방해하던 옆집 사는 가수 지망생 경민 그리고 경민을 쫓아다니는 스토커 영이가 우연히 한 집에

함께 살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유쾌, 경쾌,발랄하게 담고 있다.대학로의 젊은 배우들의 생기 발랄한 연기와 노래,끼가 뭉쳐 재미있는 공연을 만들어 내고 있다.
경민이 어릴적 친구인 스토커 영이를 피해 이웃집 도연의 집으로 피신해 오면서 도연의 의사와 상관없이 둘의 동거가 시작되고 여기에 영이가 같이 한집에 살게 되는데 가수 지망생인 경민의 데뷔는 도연에게는 아픔으로 자리잡는다. <트라이앵글> 속 등장 인물들은 현대 사회를 사는 우리의 청춘의 모습과 많이 닮아 있다.
어딘가에서 봤음직한, 불안한 미래와 함께 꿈을 쫓아 살아가는 우리의 모습을 닮은 이들의 노래는 새로운 희망과 용기를 전달하고 있다.

 


일본 창작 뮤지컬을 원작으로 한 <트라이앵글>은 일본에서는 <Show Girl>이라는 이름으로  1974년부터 14년 간 공연되었으며 2009년 <트라이앵글> 이라는 제목으로 다시 공연되었다.
이후 우리나라에서 2010년 초연 당시 대중의 취향을 절묘하게 믹스한 ‘대중 보급용 뮤지컬’ 이라는 평가와 함께 최재웅, 김승대, 안유진의 열연으로 관객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바 있다.
뮤지컬<트라이앵글>이 주목 받는 이유는 ‘The Knack’, ‘The Buggles’ 등 1970~80년대 높은 인기를 얻었던 팝 가수들의 히트곡들을 모은 주크박스 뮤지컬이라는 점이다.
‘My sharona’,‘Video Killed the radio star’,‘All by Myself’ 등 한국 관객들에게도 익숙한 노래들이다.

 


작가 지망생 ‘도연’ 역에는 뮤지컬<여신님이 보고 계셔><락 오브 에이지> 등에서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인 김종구, 드라마<무정도시>를 통해 강인한 연기로 대중들을 만나고 있는 연극<트루웨스트><나쁜 자석>의 정문성, 뮤지컬<글루미데이><빨래> 등으로 많은 매니아 층을 확보하고 있는 이규형이 트리플 캐스팅 되었으며, 가수 지망생 ‘경민’ 역에는 뮤지컬<두 도시 이야기><벽을 뚫는 남자> 등에서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 김대종과 오디션 프로그램 <보이스 코리아>를 통해 얼굴을 알린 <김종욱 찾기>의 장우수가 함께 캐스팅 되었다.
경민을 쫓아다니는‘영이’역에는 <리걸리 블론드>의‘엘 우즈’로 2013년 더 뮤지컬 어워즈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 되었던 최우리와 뮤지컬<거울공주 평강이야기><영웅을 기다리며> 등으로 매력 발산 중인 백은혜가 캐스팅 되었다.뮤지컬<헤드윅><그날들> 등 많은 작품들에서 활동해 온 손지은 연출이 섬세한 연출로 <트라이앵글>을 통해 데뷔를 하게 되었으며, 뮤지컬<셜록홈즈><인당수 사랑가>로 찬사를 받았던 신은경 음악감독이 보다 풍성한 감성으로 2013년 <트라이앵글>에 합류하고 있다.
공연계를 이끌어 가고 있는 대표 배우들과 젊은 크리에이티브 팀의 만남은 2013년 대학로에 다시 한번 활력을 불어 넣고 있다.대학로 상명아트홀 1관에서 공연중이다.

 

 

 

[오늘의 배우]

 

 

 

[공연사진-프레스콜때 촬영한 사진]

 

 

 

 

 

 

 

 

 

 

 

 

 

[티켓]

 

 

[10.3 커튼콜때 촬영한 사진]

 

 

 

 

 

 

공 연 명:뮤지컬 <트라이앵글>
공연장소:대학로 상명아트홀 1관
공연일정:2013.9.6(금) – 2014.1.5(일)
원    작:호라이 류타 (蓬來龍太, Ryuta Hourai)
출    연:이규형,최우리,김대종,김종구,백은혜,정문성,장우수          
프로듀서:손상원
연    출:손지은
음악감독:신은경
제    작:㈜이다엔터테인먼트/㈜적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