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프랑켄슈타인박민성, 또 다른 괴물의 탄생!

 

간절히 바랬던 무대에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박민성 첫 공연 소감 밝혀! “간절히 바랬던 무대에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배우 박민성이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공연에 새롭게 캐스팅된 박민성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앙리 뒤프레역과 괴물역을 맡아 23일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쳤다.

 

박민성은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되어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 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을 맡아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고난도 넘버를 완벽하게 소화함은 물론 깊은 내면 연기로 역대급 괴물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또 다른 괴물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박민성은 뉴캐스트임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감정 연기로 세상에 대한 증오와 빅터에 대한 복수심, 고독, 외로움으로 가득 찬 괴물의 감정선을 완벽히 표현해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을 받으며 괴물그 자체로 분해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지난 23일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친 박민성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라는 그토록 간절히 바라고 원했던 무대에서 하고 싶은 대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공연이 다 끝나고 무대에서 내려오니 마치 달콤한 꿈을 꾸다 깬 것 같은 느낌이었다.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고, 이 기분 그대로 매 회차 공연하고 싶고 관객분들을 만나고 싶다.”응원해주신 많은 관객분들 덕분에 무사히 첫 공연 잘 끝낼 수 있었다. 무더운 올 여름 시원한 블루스퀘어에서 프랑켄슈타인과 함께하길 기대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박민성은 뮤지컬 ‘벤허’ 등을 비롯해 일본에서 공연된 뮤지컬 ‘미스 사이공’에 출연해 실력을 인정 받은 바 있으며 탄탄한 연기와 가창력으로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프랑켄슈타인뉴캐스트 민우혁!

전작과 180도 다른 빅터로 완벽 변신해 화제

첫 공연 소감 관객분들 만나 초인의 힘 발휘랑 수 있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민우혁! 기대 이상의 완벽한 무대로 뜨거운 호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배우 민우혁이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공연에 새롭게 캐스팅된 민우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빅터 프랑켄슈타인 역과  역을 맡아 21 성공적인  무대를 마쳤다.

 

민우혁은 전작 뮤지컬 안나카레니나에서 맡았던 운명적인 사랑에 빠지는 매력적인 젊은 장교브론스키 역과는 180 다른 철학, 과학, 의학을 모두 아우르는 지식을 갖춘 천재로 자신의 연구 대한 강한 집념을 지닌 빅터 프랑켄슈타인 역으로 완벽 변신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민우혁은 훤칠한 기럭지와 비주얼로 등장하자마자 관객들의 시선을 끌었으며 흡입력 있는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여 애타게 기다려온 관객들에게 보답하듯 기대 이상의 완벽한 무대를 선사해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지난 21  공연을 성공리에 마친 민우혁은 "오늘 공연을 올리고 나니까 홀가분하기도 하고 찾아주신 관객들이 많은 응원과 좋은 에너지 주셔서 너무 행복한  공연이었다. 사실 부담도 많이 되고 걱정도 많이 했었는데 관객분들을 만나고 나니 초인의 힘을 발휘할  있었다. 조금 아쉬워하는 분들도 있고 만족하신 분들도 있겠지만 점점  빅터에 다가갈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고 항상 진심을 다해 연기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오늘 와주신 분들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여정이 남아있는데 부상  당하고 컨디션 조절  해서  순간 최고의 공연이될  있도록  노력하겠다." 소감을 전했다.

 

 

배우 민우혁은 무대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안정된 연기와 훌륭한 가창력을 선보여 많은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이번 공연에 새롭게 캐스팅되어 민우혁이 선보일 빅터 초미에 관심이 집중된바 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818 출간된 메리 셸리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프랑켄슈타인박은태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객석 압도!

첫 공연 소감 “’앙리괴물로서 무대에서 너무 행복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믿고 보는 배우 박은태! 열화와 같은 성원 받으며 첫 공연 마무리!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배우 박은태가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는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앙리 뒤프레역과 괴물역을 맡아 20일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쳤다.

지난 20일 첫 공연을 마친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작품에서 앙리괴물역으로 서게 되었는데 관객들을 다시 만나서 너무나 행복했고 다시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고 환호해주시니 앙리괴물로서 무대에서 너무 행복했다. 남은 공연 동안 다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관객분들을 찾아 뵐 수 있도록 하겠다.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실망시켜드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극 중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되어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역을 맡은 박은태는 첫 공연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감성적인 보이스로 앙리괴물의 내면을 몰입도 있게 전달해 작품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박은태는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객석을 단숨에 압도했으며 이번 공연에 세 번째 참여해 재연보다 심도 있는 캐릭터 해석을 선보여 관객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으며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초연 멤버인 박은태 배우는 당시 초연의 흥행 가도를 이끈 주역으로 앙리 뒤프레괴물역을 완벽 소화해 호평을 받은 바 있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며 대중적으로 인지도도 높아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프랑켄슈타인’, ‘엘렌서지영 첫 공연 소감 밝혀!

 오늘처럼 진한 사랑이 느껴지는 환호는 처음이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배우 서지영! 관객들 박수갈채 받으며 첫 공연 성공리에 마무리!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배우 서지영이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서지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엘렌역과 에바역을 맡아 20일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쳤다.

서지영은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기품 있는 연기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초연부터 엘렌역으로 활약하며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였으며 대비되는 '에바'역으로 열연해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지난 20일 첫 공연을 마친 서지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첫 공연이 뜨거운 환호 속에 끝났다. 초연부터 삼연까지 참여한 배우로서 항상 커튼콜에서 울컥할 정도로 깊은 감동을 받았지만, 오늘처럼 진한 사랑이 느껴지는 환호는 처음이었다." , "뜨거운 환호를 보내주신 관객에게 저희 배우들이 오히려 감동을 받았다. 마지막 공연까지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첫 공연의 감동과 설렘을 전했다.

극 중 빅터를 이해하는 단 한 명의 사람이자 빅터와 그의 가문의 비밀과 아픔을 간직한 엘렌역을 맡은 서지영은 우아함과 따뜻한 성품을 가진 엘렌역을 완벽 소화했으며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으로 엘렌과 대비되는 에바역까지 완벽 변신한 모습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서지영 배우만의 입체적인 인물 해석으로 캐릭터를 선보여 관객들의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으며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