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프랑켄슈타인박민성, 또 다른 괴물의 탄생!

 

간절히 바랬던 무대에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박민성 첫 공연 소감 밝혀! “간절히 바랬던 무대에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배우 박민성이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이번 공연에 새롭게 캐스팅된 박민성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앙리 뒤프레역과 괴물역을 맡아 23일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쳤다.

 

박민성은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되어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 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 역을 맡아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고난도 넘버를 완벽하게 소화함은 물론 깊은 내면 연기로 역대급 괴물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또 다른 괴물의 탄생을 알렸다.

 

특히, 박민성은 뉴캐스트임에도 불구하고 섬세한 감정 연기로 세상에 대한 증오와 빅터에 대한 복수심, 고독, 외로움으로 가득 찬 괴물의 감정선을 완벽히 표현해 작품에 대한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평을 받으며 괴물그 자체로 분해 관객들을 열광시켰다.

 

지난 23일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친 박민성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이라는 그토록 간절히 바라고 원했던 무대에서 하고 싶은 대로 맘껏 한 판 뛰어 놀았다. 공연이 다 끝나고 무대에서 내려오니 마치 달콤한 꿈을 꾸다 깬 것 같은 느낌이었다.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고, 이 기분 그대로 매 회차 공연하고 싶고 관객분들을 만나고 싶다.”응원해주신 많은 관객분들 덕분에 무사히 첫 공연 잘 끝낼 수 있었다. 무더운 올 여름 시원한 블루스퀘어에서 프랑켄슈타인과 함께하길 기대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박민성은 뮤지컬 ‘벤허’ 등을 비롯해 일본에서 공연된 뮤지컬 ‘미스 사이공’에 출연해 실력을 인정 받은 바 있으며 탄탄한 연기와 가창력으로 많은 팬들의 지지를 받고 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프랑켄슈타인박은태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객석 압도!

첫 공연 소감 “’앙리괴물로서 무대에서 너무 행복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믿고 보는 배우 박은태! 열화와 같은 성원 받으며 첫 공연 마무리!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배우 박은태가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는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앙리 뒤프레역과 괴물역을 맡아 20일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쳤다.

지난 20일 첫 공연을 마친 박은태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작품에서 앙리괴물역으로 서게 되었는데 관객들을 다시 만나서 너무나 행복했고 다시 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시고 환호해주시니 앙리괴물로서 무대에서 너무 행복했다. 남은 공연 동안 다치지 않고 최선을 다해 관객분들을 찾아 뵐 수 있도록 하겠다. 응원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 드리고 앞으로도 실망시켜드리지 않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극 중 강한 소신을 가진 군인으로 전장에서 빅터를 만난 후 그의 연구에 매료되어 조력자로 나서는 앙리 뒤프레역과 빅터의 피조물인 괴물역을 맡은 박은태는 첫 공연에서 폭발적인 가창력과 감성적인 보이스로 앙리괴물의 내면을 몰입도 있게 전달해 작품의 몰입도를 한층 높였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박은태는 대체 불가능한 존재감으로 객석을 단숨에 압도했으며 이번 공연에 세 번째 참여해 재연보다 심도 있는 캐릭터 해석을 선보여 관객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받으며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초연 멤버인 박은태 배우는 당시 초연의 흥행 가도를 이끈 주역으로 앙리 뒤프레괴물역을 완벽 소화해 호평을 받은 바 있으며, 믿고 보는 배우로 손꼽히며 대중적으로 인지도도 높아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프랑켄슈타인’, ‘엘렌서지영 첫 공연 소감 밝혀!

 오늘처럼 진한 사랑이 느껴지는 환호는 처음이었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배우 서지영! 관객들 박수갈채 받으며 첫 공연 성공리에 마무리!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배우 서지영이 첫 공연을 마치고 소감을 전했다.

배우 서지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에서 엘렌역과 에바역을 맡아 20일 성공적인 첫 무대를 마쳤다.

서지영은 흔들림 없는 가창력과 기품 있는 연기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초연부터 엘렌역으로 활약하며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였으며 대비되는 '에바'역으로 열연해 팬들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왔다.

지난 20일 첫 공연을 마친 서지영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첫 공연이 뜨거운 환호 속에 끝났다. 초연부터 삼연까지 참여한 배우로서 항상 커튼콜에서 울컥할 정도로 깊은 감동을 받았지만, 오늘처럼 진한 사랑이 느껴지는 환호는 처음이었다." , "뜨거운 환호를 보내주신 관객에게 저희 배우들이 오히려 감동을 받았다. 마지막 공연까지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첫 공연의 감동과 설렘을 전했다.

극 중 빅터를 이해하는 단 한 명의 사람이자 빅터와 그의 가문의 비밀과 아픔을 간직한 엘렌역을 맡은 서지영은 우아함과 따뜻한 성품을 가진 엘렌역을 완벽 소화했으며 다채로운 연기 스펙트럼으로 엘렌과 대비되는 에바역까지 완벽 변신한 모습을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서지영 배우만의 입체적인 인물 해석으로 캐릭터를 선보여 관객들의 환호와 박수갈채를 받으며 첫 공연을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한편, 뮤지컬프랑켄슈타인은 오늘 6 20일부터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프랑켄슈타인’ 20일 개막!

한국 뮤지컬 사상 초유 대작 돌아온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20일 개막! 한국 뮤지컬 사상 초유의 흥행작 귀환!

 

 

모두가 기다려온 한국 뮤지컬의 역작,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20일을 시작으로 흥행 역사를 새롭게 써 내려간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1818년 출간된 메리 셸리의 소설을 원작으로 신이 되려 했던 인간과 인간을 동경했던 피조물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과 생명의 본질을 재고케 하는 창작 뮤지컬이다.

2014년 초연 당시 제 8회 더 뮤지컬 어워즈 올해의 뮤지컬올해의 창작 뮤지컬에 선정되며 한국 창작 뮤지컬의 저력을 과시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2016년 재연 시 누적 관객 24만명, 98%의 경이적인 객석 점유율을 기록했을 뿐만 아니라, 관객의 요청으로 3주간 공연을 연장하며 한국 뮤지컬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수작이라는 평을 받았다.

2016년 재연에서는 개막 10주만에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하며 단일 시즌 최대 매출 기록을 경신한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지난 2017 1월 공연된 일본 공연에서도 현지 언론과 관객들에게 뜨거운 호평을 받으며 연일 매진을 기록하는 이례적인 성과를 거둔 한국 뮤지컬의 역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작품 자체의 저력으로 지난 4월과 5월에 진행된 1, 2차 티켓 오픈에서도 압도적인 예매율을 보이며 인터파크 랭킹 1위를 석권하는 등 명실공히 2018년 하반기 최고의 화제작임을 증명했다.

뮤지컬프랑켄슈타인’, ‘벤허등 수 많은 대작을 흥행 시키며 드라마틱하면서도 견고한 연출력으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한 왕용범 연출은 세 번째 시즌을 맞아 작품 특유의 묵직함을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한층 깊어진 고찰로 작품의 깊이를 더할 예정이다.

작품의 흐름과 결을 같이하며 강렬한 멜로디로 관객의 청각을 사로잡은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의 음악도 기대를 모은다.

 

작곡자이자 음악감독인 이성준은 초연과 재연을 분석한 후 장점만을 차용해 다시 한 번 관객의 청각을 압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시즌에서는 관현악 악기를 보강해 극 중 인물의 아픔과 이야기를 관객에게 그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편곡해 작품 몰입도를 높였다.

2016, 세 번째 시즌을 맞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사상 초유의 흥행을 이끈 배우 류정한, 전동석, 박은태, 한지상, 서지영, 안시하, 이희정과 함께 더욱 강력해진 뉴 캐스트인 민우혁, 카이, 박민성, 박혜나, 이지혜, 이정수의 합류로 언론과 대중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빅터의 광기와 고뇌, 내면의 상처를 완벽하게 표현해낼 류정한, 전동석, 민우혁이 또 한 번의 전설의 무대를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인간과 피조물을 오가며 괴물 같은 연기를 보여줄 박은태, 한지상, 카이, 박민성은 서로 다른 매력의 앙리괴물을 선보일 것이다.

이와 함께엘렌에바의 서지영, 박혜나, ‘줄리아까뜨린느역의 안시하, 이지혜와 같은 한국 뮤지컬계를 대표하는 초호화 출연진이 한 공간, 한 무대에서 선보일 180도 다른 1 2역은 객석을 다시 한 번 전율케 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왕용범 연출과 이성준 음악감독을 필두로 서숙진 무대디자이너, 민경수 조명디자이너, 권도경 음향디자이너, 송승규 영상디자이너 등 국내 최정상으로 꼽히는 창작진의 손에서 탄생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의 열연으로 펼쳐질 뮤지컬 프랑켄슈타인은 한국 뮤지컬 흥행 역사를 새롭게 쓸 예정이다.

한국 뮤지컬 사상 초유의 흥행작으로 관객은 물론 언론의 압도적인 기대와 관심을 받고 있는 뮤지컬 '프랑켄슈타인' 6 20일부터 오는 8 26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쇼온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