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까지 놀자! 창작집단 LAS 2018 마지막 작품!  국제 영화제 초정작, 구로시와 기요시 감독의 <산책하는 침략자> 원작!

마에카와 토모히로의 희곡산책하는 침략자한국 초연! 

 

 

해마다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며 하고 싶은 이야기를 자신들의 독특한 색으로 풀어내는 창작집단 LAS 2018 마지막 작품은 마에카와 토모히로의 희곡 <산책하는 침략자> 이다.  작품은 2013년부터 시작된 LAS 작품 발굴 프로젝트 ‘기상프로젝트 시리즈인 ‘라스낭독극장에서 첫선을 보인 작품으로,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   있다. 최근 <줄리엣과 줄리엣>, <>,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  연이어 화제작을 연출한 창작집단 LAS 이기쁨 대표가 <산책하는 침략자> 국내 초연 무대를 연출한다. 원작 희곡은 구로시와 기요시 감독에 의해 영화화 되었으며 지난해  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그리고 시체스영화제에 초청되었다.  

 

<산책하는 침략자> 인간의 몸에 영혼처럼 침투한 외계인들이 “개념 수집한다는 설정을 기반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외계인의 침공을 거대하고 화려하게 다루는 일반적인 SF액션물과는 다르게 평범한 부부의 일상을 중심으로 사건이 전개된다. 외계인에게 빼앗긴 개념은  이상 사람들의 의식 속에 존재하지 않는다. 소중한 개념을 상실해 괴로워하는 개인이 있는 반면, 그동안 삶을 짓누르던 개념으로부터 해방되는 개인도 있다. 외계인의 존재를 알아차린 누군가는 이를 알리려 하지만 아무도 믿으려 하지 않는다. 작품은 인간다움을 상실한 개인, 인간답지 못하게 만드는 세상에 대한 분노, 눈앞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들조차 믿지 못하게 만드는 사회 시스템 속에서 오늘을 살고 있는 우리에게 ‘인간의 본질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창작집단 LAS 제작해온 그간의 작품들을 살펴보면, 38 서울연극제에서 우수상, 무대미술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한 <> 관객들의 선택으로 서울연극인대상에서 극작상을 수상한 <헤라, 아프로디테, 아르테미스> 돋보인다.   <헤라, 아프로디테,아르테미스> 그리스 신화를 바탕으로 오늘날 현대 여성의 속마음을  여신들의 이야기를 통해 거침없이 보여주며 관객들의  지지를 얻었다. 최근작인 <줄리엣과 줄리엣> 셰익스피어의 고전 <로미오와 줄리엣>  원수 집안의   ‘줄리엣 사랑이야기로 각색하여 성소수자에 대한 이야기를 진지하게 다루었으며,  지구의 탄생과 소멸을 빗대어 ‘인생 이야기하는 <우리별> ‘지구라는  소녀의 삶을 통해서 랩과 간결한 리듬을 이용해 반복되는 일상 속에서 가슴을 울리는 찰나의 순간을 담아내어 관객들에게 다양한 공감대를 느낄  있게 하였다.    

 

창작집단 LAS 이기쁨 (연출/대표), 홍보람 (음악/연출), 정하린(영화연출/프로듀서), 한송희(배우) 모여  발걸음을 내딛었다. 즐거운 마음으로 공연을 하기 위해 만든 젊은 극단으로,  2009 창단 이후 마음이 맞는 동료들이 모여 현재는 연출부, 기획부, 음악, 음향, 그래픽/영상, 배우 부문  모두 22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올해로 창단 9년째를 맞이한 창작집단 LAS 즐겁게 놀기 위해 모인 사람들답게 탄탄한 앙상블을 바탕으로 팬들의 사랑을 받으며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오고 있다.

 

2018 창작집단 LAS 마지막 프로젝트, 연극 <산책하는 침략자> 오는 11 8일부터 11 11일까지 미아리고개 예술극장에서 공연한다.

 

 마에카와 토모히로. 번역 이홍이. 연출 이기쁨. 출연 윤성원, 한송희, 이강우, 김희연, 김영노, 김명기, 고영민, 임현국, 장세환, 한수림

 

공연장소: 미아리고개 예술극장

공연기간: 2018 11 8 () ~ 11 11 ()

공연시간: 평일 8 | 주말 3, 7 

티켓가격: 전석 30,000 

티켓예매: 인터파크 티켓

공연문의: 창작집단 LAS 070-8154-9944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는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페미씨어터의  연극제작. 본격 활동 시작! 

등단 이후 여성문제에 대한 작품을 꾸준히 발표

   하는 강화길 작가의 단편소설 연극으로! 

유토피아를 꿈꾸기 위해  발로 디스토피아로

   걸어 들어가야 하는 역설  

재난 + 청년 + 여성 + 소수자의  

◯ 5 3 부터 5 13일까지 미아리고개예술극장

 

  

등단 이후 여성문제에 대한 작품을 꾸준히 발표하는 강화길 작가의 소설 연극으로!

   

  연극<우리는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2012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작 「 원작으로 한다. 원작을  강화길 작가는 「으로 등단한 이래 여성문제에 대한 작품을 꾸준히 발표하여 주목받고 있는 작가이며, 2016 소설집괜찮은 사람 냈고, 단편 「호수-다른 사람으로 2017 8 문학동네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제목<우리는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원작의  문장이다. ‘함께라는 단어가 좋았고, 이들이 도착한 ‘도시 대해 호기심이 생기는 문장이라 제목이 되었다.

  어느  원인을   없는 폭발로 폐허가  도시. 정부는 거액의 급료를 제시하며 도시를 복구할 인력을 모집한다. 수연과 재인은 도시로 간다. "좋은 곳에서 시작하고 싶어", 함께  전셋집을 마련하기 위해서. 도시에 도착한 수연과 재인이 맞닥뜨린 환경은 암흑과 40도의 더위, 부식과 오염 이었다. 그러나 이들은 웃는다. 공짜로 얻은 냉장고, 오이와 상추, 배속에서 찰랑거리는 물소리 때문에 웃는다. 그리고 함께이기 때문에 웃는다. 이들은 아픈데도 웃는다.  

  소설집괜찮은 사람해설을  황현경 문학평론가는 이렇게 말했다. “절망이 희망보다 안락하고 희망이 절망보다 불안하다면 우리는 끝을 향해 가고 있는  아닐까. 바로  안락을 뒤흔드는 힘이 강화길 소설에는 있다. 그것을 읽으며 우리가 고통스러웠던 것은 그들의 불안이 전염되었기 때문만은 아니다.  너는 병들었는데 아프지 않으냐는 질문이  아프다.”

 

 

 

공연개요

 

  공연명 : 우리는  도시에 함께 도착했다.

     : 미아리고개예술극장

     : 2018.05.03()-05.13()

     : 평일 8 /  7 /  4, 7 ( )

           * 7() 대체공휴일 4 공연

     

 

     : 강화길  (소설집괜찮은 사람수록 단편소설, 문학동네)

     : 나희경

     : 윤혜숙

     : 김원정, 강혜련

  스태프 : 무대디자인 김다정, 조명디자인 성미림, 의상디자인 김미나,

           음향디자인 임서진, 분장디자인 장경숙

 

     : 정가 30,000

     : 14 이상 (중학생 이상)

     : 인터파크티켓, 대학로티켓닷컴, 플레이티켓

     : 010-2069-7202

 

     : 페미씨어터, 래빗홀씨어터

     : 성북문화재단, 마을담은극장 협동조합

 

(사진출처:플레이포라이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