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 창작곡 공모 [아리랑 X ?] 쇼케이스 개최

- 대상 백서현’, 최우수상 ‘3호선버터플라이’, ‘도시’, ‘창출

4팀 선정곡 최초 공개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이 주최/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이 후원한 아리랑 창작곡 공모 [아리랑?]의 수상곡을 처음으로 선보이는 쇼케이스가 1229() 오후 6시 톤스튜디오(마포구 성미산로 소재)에서 열린다. 본 쇼케이스는 대상 선정곡인 백서현[미몽迷夢], 최우수상 선정곡인 밴드 ‘3호선버터플라이[나를 찾을 수 없어], 월드뮤직그룹 도시[달 그림자], 밴드 창출[늦은 밤의 아리랑]까지 총 4곡을 포함한 이들의 창작곡을 선보이는 무대이다. 쇼케이스는 관객 전원이 헤드폰을 착용하는 스튜디오 라이브형식으로, 보다 사운드에 몰입 할 수 있는 환경의 색다른 콘셉트로 진행될 예정이다.

 

[아리랑?]는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을 대상으로, ‘아리랑의 전형적인 이미지를 탈피하고 많은 청춘이 공감할 수 있는 아리랑을 찾는 창작곡 공모 사업으로, 지난 111()부터 127()까지 37일 동안 젊은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아리랑 창작곡 100여팀이 지원했으며, 심사위원단의 공정한 심사 과정을 거쳐 1218일 수상팀을 발표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1000만원, 최우수상 선정자에게 500만원의 상금과 트로피가 수여된다.

 

아리랑 창작곡 공모 [아리랑?] 쇼케이스에는 수상팀 백서현’, ‘3호선버터플라이’, ‘도시, ’창출외에도 2017년 본 공모 대상 수상자인 오열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축하 무대를 펼친다. 오열은 공연 뿐 아니라 MC로도 활약할 예정이다.


대상으로 선정된 백서현[미몽迷夢]은 하나 뿐인 사랑을 영원히 떠나보내는 절절한 아픔을 담은 사별을 주제로 한 팝이다. 심사위원단은, 본인의 경험으로 빚어낸 가사가 훌륭할 뿐 아니라, 후렴 부분의 멜로디를 소화하는 노래 실력 또한 뛰어나다고 호평했다. 백서현은 실용음악과 입학을 앞두고 있는 고등학생으로, 많은 기성 뮤지션들을 제치고 당당히 대상을 따냈다.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밴드 ‘3호선버터플라이[나를 찾을 수 없어]는 도시 속 팍팍한 삶을 살고 있는 젊은이들이 느끼는 불안을 흥겹고 댄서블한 리듬으로 담아낸 곡이다. ‘도시[달 그림자]는 인연의 끝자락, 그 애절함을 달 그림자로 표현한 곡이다. ‘창출[늦은 밤의 아리랑]은 어릴 적 밤마다 이불 옆에서 어머니가 등불을 켜고 답답함을 털어내며 흥얼거리시던 아리랑을 떠올리며 만든 포크곡이다.

 

20191월 말에는, 2017년 수상곡 2(오열 강강’, 맥거핀 신파’)2018년의 수상곡 4곡 등 총 6곡이 수록된 컴필레이션 앨범 [아리랑 X ?]가 발매되며, 제작된 음원의 모든 수익은 해당 뮤지션에게 귀속된다. 발매된 음원은 국내/외 음원사이트에서 들을 수 있다.

 

아리랑 창작곡 공모 <아리랑?>쇼케이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홈페이지(http://www.kotpa.org)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arirangxq)에서 확인할 수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전 세계가 열광한 클래식 미디어아트 콘서트

<비발디아노-거울의 도시>

“한국에서도 통했다!”

아시아 첫 공연 전석 기립으로 개막!

폭발적 입소문 예고하며 화려하게 스타트!

10일 오후 3시 <비발디아노-거울의 도시>의 개막에 앞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왼쪽부터) 바이올린 이르지 보디카, 마르티나 바초바, 키보드 겸 프로듀서 미칼 드보르작,첼로 마르케타 쿠비노바가 참석했다.

 

 

클래식과 미디어아트의 환상적인 만남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클래식 미디어아트 콘서트 <비발디아노-거울의 도시>(주최∙주관: (주)에스와이코마드, http://www.vivaldianno.asia)가 10일 오후 8시 서울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개막 공연에서 전석 기립의 뜨거운 관객 반응을 이끌어내며 아시아 프리미어를 화려하게 시작했다. 극장을 찾은 다양한 관객들로부터 “상상하지 못했던 새로운 공연”이라는 만장일치 호평이 쏟아지면서 5월 최고의 공연으로 폭발적 입소문을 예고하고 있다.

전석 기립! 만장일치 관객 호평!

관객을 압도하는 초대형 무대, 아시아 최초 공개!

전 세계 클래식 공연계를 뒤흔든 새로운 비발디, 한국 관객 사로잡다!

아시아 첫 공연지로 한국을 택해 국내 관객들의 호기심과 기대를 키워왔던 <비발디아노-거울의 도시>가 베일을 벗었다. 귀에 익숙한 비발디의 '사계'가 일렉트로닉과 오케스트라를 넘나드는 파격적인 편곡으로 연주되고 시야를 압도하는 미디어아트가 입체적으로 등장할 때마다 객석에서는 탄성이 터져나왔다.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을 가득 채운15m의 대형 스크린과 무대 가장 앞에 자리한 투명한 24m 초대형 백사막 스크린으로 구현된 영상과 무대 연출, 그리고 유럽 클래식계의 떠오르는 스타 연주자들이 빚어낸 바로크 거장 비발디의 음악까지. 100분 동안 펼쳐지는 비발디의 삶과 음악, 눈을 뗄 수 없는 압도적인 스케일의 공연이 관객을 사로잡았다. “아시아 최초로 <비발디아노-거울의 도시>를 만날 한국 관객들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의 공연을 선물할 것”이라던 프로듀서 미칼 드보르작의 약속에 화답하듯, 극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은 전원 기립하여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가장 새로운 비발디, '듣기만 하는 클래식'을 넘어 '듣고 보고 체험하는' 새로운 공연의 등장에 관객들은 찬사를 이어졌다. 스승의 날을 앞두고 은사님과 공연장을 찾았다는 한 관객은 “깜짝 놀란 공연”이었다는 말로 벅찬 소감을 전했다.

프로듀서 미칼 드보르작 “아시아의 관문, 한국 관객들 위해 최고의 공연 선보일 것”

바이올린 이르지 보디카 “문화의 아이콘 한국에서 클래식의 새로운 바람 일어나길”

한편 개막 당일 오후 3시 공연에 앞서 진행한 프레스콜 및 기자 간담회에서는 프로듀서 겸 키보디스트인 미칼 드보르작을 비롯해 솔리스트 이르지 보디카, 마르케타 쿠비노바, 마르티나 바초바까지 4인의 솔리스트가 함께 해 공연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주었다. 체코가 낳은 유럽 최고의 천재 프로듀서이자 영화 음악 작곡가로 널리 알려진 프로듀서 미칼 드보르작은 “한국은 도시 자체가 무척 아름답고 현대적이다. 선거가 있다고 들었는데 너무나 평화롭고 민주적인 것이 굉장히 인상 깊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월드투어 중 아시아 첫 공연지로 서울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한국이 아시아를 관통하는 어떤 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에서 만난, 서울 출신의 예술가들을 음악 동료들로 전세계에서 만나면서 그렇게 생각하게 되었다.”고 전했다. 또 공연 제목에 대해 “비발디아노의 ‘아노’라는 단어의 뜻은 해라는 뜻인데, 비발디아노 서울을 통해 2017년 서울은 비발디의 해가 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앨범 발매로 한국 클래식 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바이올리니스트 이르지 보디카는 “나에게 한국이란 나라는 문화의 심볼이다. 전 세계 공연에서 만난 예술가 중 한국인이 많았고, 그들의 높은 예술적 수준을 경험했기 때문이다. <비발디아노>는 클래식에 새로운 옷을 덧입힌 공연인 만큼 그 동안 클래식을 즐기지 못했던 분들도 즐길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우리 공연이 클래식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석 기립의 폭발적인 관객 반응을 이끌어내며 아시아 최초 공연을 성공적으로 개막한 <비발디아노-거울의 도시>는 오는 13일 토요일까지 세종문화회관에서 총 5회의 공연을 마무리한 후 월드 투어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예매 인터파크 티켓 / 공연문의 로네뜨 1566-1823)

 

(사진제공:(주)에스와이코마드)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