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야외 공연축제

<2018 박물관 문화향연> 개막!

2 설날특집 ‘연희집단  광대공연을 시작으로

 41개팀의 각양각색 공연 한마당!

 

 

   :  2018 박물관 문화향연(무료관람)  

     : 2018 2~11(매주 토요일  공휴일/  41)

     :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 으뜸홀, 기획전시실  

주최/주관 : 국립중앙박물관/국립박물관문화재단

     : 1544-5955 www.museum.go.kr / www.theateryong.or.kr 

 

 

 

2018 박물관 문화향연 개막!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표적 문화행사 

올해는 연중행사로 2월부터 11월까지 다채로운 공연 선보여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 국립박물관문화재단(사장 윤금진) 

   무료 야외 공연예술축제 <박물관 문화향연> 오는 2018 2 17()부터 11 24()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과 으뜸홀, 기획전시실 로비에서 개최한다. 

 

<박물관 문화향연> 매주 토요일  공휴일에 시민들을 위해 선보이는 무료 공연행사로 지난 2007 시작, 2014 내부 공모를 통하여 <박물관 문화향연>으로 명칭을 변경한 , 연간 5만명 이상 관람하는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표적인 공연예술축제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존 봄부터 시작했던 행사를 2월부터 11월까지  41회로 편성하여 보다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연으로 설날 연휴기간에 펼쳐질 2 17 연희집단  광대의 <도는 , 뛰는 , 나는 > 한국의 민속예술을 전공한 예인들로 구성되어 있는 구성원들이 펼치는 신명나는 놀음판으로 풍물, 탈춤, 사자춤, 버나돌이  한국의 우수한 전통연희를 한자리에서 감상할  있는 갈라 퍼포먼스이다. 특히, 관객을 구경꾼에 머무르게 하는 것이 아니라 공연 안에 적극적으로 끌어들여 아티스트인 광대들과 직접적으로 소통하게 하는 것이  공연의 묘미이다. 연희집단  광대 특유의 유쾌함과 맛깔스러운 재담과 함께 공연시작부터 끝까지 유쾌하고 즐거운 에너지로 관객들을 끌어당기며 모두가 한바탕 즐길  있는 설날한마당이  것이다. 

 

이외에도 육군 군악대의 클래식 콘서트, 그룹 신촌블루스 보컬 출신 블루스의 디바 강허달림, 집시풍의 월드뮤직 밴드 하림과 블루카멜 앙상블  클래식, 무용, 국악, 대중음악  남녀노소 누구나 웃고 즐길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마련되어 있다.  

상반기는 ‘전시연계‘, ‘가정의  축제테마

어린이날 특별 ‘입과손스튜디오 <판소리 안데르센>  가족 공연 풍성!

 

특히, 3  달간은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있는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전과 예르미타시전을 주제로  전시연계공연 마련하여 관람객으로 하여금 보다  깊이 있고 풍요로운 전시와 공연을 감상할  있게  예정이며, 4월과 5월은 ‘가정의  축제콘셉트로  가족이 즐길  있는 가족 공연을 준비했다. 어린이날 공연으로 특별히 선보이는 입과손스튜디오의 <소리로 판을 열다> 어린이날을 맞이하여 20여가지의 타악기, 선율 악기를 사용해 명작 ‘안데르센동화에 판소리 음악을 가미해 더욱 입체감있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2018 박물관 문화향연> 2 17 설날공연부터 11 24 까지 공휴일과 토요일을 중심으로 개최되며 모두 무료관람이다. 공연 관련 자세한 정보는 

    www.museum.go.kr / www.theateryong.or.kr  통해 확인할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종대왕의 문화마케팅 시작

       - 국립박물관문화재단-여주시 업무협약(MOU) 체결

     -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 기념 뮤지컬 공동제작  문화상품 개발

 

 

문화예술사업 전문기관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여주시의 대표 문화콘텐츠 세종대왕의 만남

 

 지난 11 30 세종인문도시 여주시와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 2018 세종대왕 즉위 600돌을 기념하여 다양한 분야의 협력을 약속하는 업무협약(MOU)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는 유은상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직무대리, 고명조 문화사업부장, 안상민 공연기획팀장과 원경희 여주시장, 곽용석 안전행복복지국장, 박제윤 문화관광과과장, 이준기팀장 등이 참석했으며 뮤지컬제작사 HJ컬처 한승원 대표가 함께 했다.

 

문화예술사업 전문기관 국립박물관문화재단과 여주시의 대표 문화콘텐츠 세종대왕의 만남

 

 국립박물관문화재단(이하 재단) 800 규모의 전문공연장 극장용을 운영하면서 한국의 디자인과 제조기술을 바탕으로 다양한 문화상품을 제작하는  문화예술사업의 전문기관이다. 여주시가 2018 세종대왕 즉위 600주년을 맞아 제작하고 있는 뮤지컬 <1446> 세종대왕을 소재로  문화상품 콘텐츠 개발 등을 재단과 협력하여 만들어갈 예정이다.

 

 이날의 업무협약은 문화예술사업의 기획  보급, 문화상품의 공동기획  보급 등에 관련한 내용으로 이루어졌다. 가장 대표적인 사업은 2017 여주시가 세종국악당에서 트라이아웃 형식으로 올린 뮤지컬 <1446> 내년 극장용에서 재단과 함께 공동제작으로 올리는 부분이다.

 

 ‘트라이아웃-해외워크숍-본공연이라는 체계적인 제작시스템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진 뮤지컬 <1446> 내년 극장용에서의  공연에 앞서 오는 2 영국 유수의 대학과 웨스트엔드 창작진이 참여하는 워크숍을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고 더욱 탄탄하고 화려해진 모습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이날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HJ컬처의 한승원 대표는 “지난 10 트라이아웃 공연이 많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세종대왕의 힘을 느낄 수가 있었다. 내년 영국 워크숍을 통해 더욱 완벽한 모습으로 관객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작품이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특히, 올해 9월부터 10월에 걸쳐 805석의 객석 전체를 국내 최고의 객석으로 교체하고 음향장비 전체를 새롭게 구성하여 뮤지컬 공연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만든 극장용과 뮤지컬 <1446> 만남은 관객들에게 최고의 공연과 최적의 환경이 어우러진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뮤지컬 <1446> 세종이 한글을 창제하고 반포하기까지의 세종대왕의 독창적인 리더십과 창의성을 재조명하고 세종의 애민사상을 작품 속에 녹혀 각박한 현실에 지친 이들에게 세종대왕이 펼쳤던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작품으로 내년 10 국립중앙박물관 극장용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사진제공:국립박물관문화재단 )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