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노소 세대공감 힐링뮤지컬


뮤지컬 <쿵짝>


관객평점 9.6기록..역시 믿고 보는 간다’!


9 30() 마지막 공연

 

 

 

 

 

:: 사진 = 뮤지컬 <쿵짝> 공연 이미지 |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


인터파크 관객 평점 9.6을 기록하며, 한국문학의 정서적 공감을 여실이 보여준 뮤지컬 <쿵짝>이 오는 30일 마지막 공연을 앞두고 있다.


뮤지컬 <쿵짝>은 옴니버스 형식의 공연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단편소설 사랑손님과 어머니’(주요섭 작), ‘동백꽃’(김유정 작), ‘운수 좋은 날’(현진건 작)을 각 작품의 특징에 맞는 시점으로 이야기를 풀어내 원작에 충실하면서 이야기 곳곳에 숨어있는 기발한 연출력으로 남녀노소 모두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또한 믿고 보는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배우 우상욱의 첫 연출작으로 김영선 작가와 찰떡궁합을 보여주며 책을 읽지 않은 관객들에게도 어렵지 않게 다가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표현하였다.

 

또한 1930-1950년대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추억의 노래 한정무의 꿈에 본 내 고향’, 봉봉사중창단의 사랑을 하면 예뻐져요’, 진방남의 꽃마차등으로 시대적 배경을 잘 반영하였으며 자녀 세대들도 즐길 수 있는 편곡으로 신나게, 부모 세대들에게는 귀에 익숙한 멜로디로 그 시절 향수에 젖어 들게 한다.


지난 8 25()부터 시작한 뮤지컬 <쿵짝>사랑이라는 보편적인 메시지와 삶의 의미를 다시금 일깨워주며,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에게 가슴 따뜻한 사랑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이에 관객들은 뮤지컬로 만난 훌륭한 한국단편소설”, “교과서 속 소설을 해학과 눈물로 옮겨 놓은 작품”, “오랜만에 고전을 만나 새롭고 반갑고 즐거웠던 공연등 다양한 반응으로 작품에 대해 관심과 애정을 표현했다.


지난해 2월 대학로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5월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공연과 10월 대학로 정식 공연 등 매번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으로 전석 매진 행렬을 이어가며, ‘원주 다이나믹 페스티벌’,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직장배달콘서트’, ‘신나는 예술여행’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방방곡곡’과 ‘청소년 초청공연’ 등을 통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공연을 선보임으로써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작품임을 입증하였다.


모두가 함께 즐겁게 볼 수 있는 세대공감 힐링 뮤지컬 <쿵짝>은 오는 30()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44-433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