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문학마을은 일제 강점기를 다룬 소설의 배경으로

 '수탈당한 땅과 뿌리 뽑힌 민초들' 이

민족의 수난과 투쟁을 대변하는 소설 아리랑의 배경을 재현한 곳입니다.

 

1개동의 홍보관,4개동의 근대수탈 기관, 5가구 11동의 내촌.외리마을,

너와집과 갈대집 2동으로 이루어진 이민자가옥,

1910년경 실존 건물을 토대로 60% 정도로 축소 복원한 하얼빈역사,

복합영상관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전라북도 김제시 내촌.외리마을은

조정래 작가의 대하소설 <아리랑>의 발원지입니다.

김제시 죽산면, 김제에서 부안쪽으로 10여분 포장길을 달리다

죽산면 신흥마을에서 좌회전하면

소설 아리랑의 발원지인 내촌마을이 조그만 야산을 뒤로 하고 나타납니다.

 

소설속 징게맹갱(김제만경)은

강탈당하는 조선의 얼과 몸의 또 다른 이름이자

민족독립을 위해 싸워나갔던 무수한 민초들의 애환이 담겨 있는 곳입니다.

 

 

 아리랑문학마을에서는

일제강점기 의상체험,전통놀이 체험,전통문화체험,

느린편지쓰기 체험,아궁이체험,주리틀기체험,

옥사체험,곤장체험,인력거체험 등

다양한 체험을 통해 역사를 바로 알 수 있도록

도움을 주는 산교육의 장소입니다.

 

아리랑문학마을 홍보관

 

 

 

 

관람순서

홍보관=>근대전시가로=>외리마을=>내촌마을=>이민자가옥=>하얼빈역

근대수탈 기관(4개동)


 

 

 

 

종자를 줘서 쌀을 지은것을 기려 공적비를

세웠다지만

쌀 수탈을 위한 방책이니

참 어이가 없네요.

순진한 우리 선조들을 보고

얼마나 속으로 조롱했을지.....

울분이 앞서네요.

죽산주재소

 

 

소설속에 나오는

경찰서와 취조실을 만들어 뒀어요

혹독한 고문을 당한

현장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어요.


 

 

이 상자속에 넣고

밥이나 물만 주고

고문을 했다네요.

이런 죽일......

 

죽산우체국

 

김제에서 거두어 들인 쌀을

군산에서 일본으로 실어갔어요.

우리가 거두어 들인 쌀로

청일전쟁의 전쟁미로 썻다고 하네요.

 

 

 

징게맹갱(김제만경)의 넓은 평야에서

수확한 쌀은

수탈당하는 역사속의 핍박의 고장이 되었습니다.

 

 

 

아리랑문학마을에 핀꽃은

슬픈 우리의 역사를 알고 있을까요?

외리마을

 

감골댁

 

 

 

 

 

 

 

 

 

 

 

 

 

 

 

내촌.외리마을 입구의 모습

 

 

 

하얼빈역사

 

 

 

 

 

 

 

 

 

 

하얼빈역사 뒤에 안중근의사가  

1909년 10월 26일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했던 상황을 재현한

동상이 있습니다.

통쾌한 장면입니다.

죽어라 에잇~~~~~~~~~~~~탕탕탕 !!!

 

 

 

 

 

 

 

 

안중근 의사의 어머니가

옥중의 아들에게 수의를 손수 지어 보내시며

'아들아 목숨을 구걸하지 마라.너가 목숨을 구걸하면 우리 민족의 수치다'라고 하셨다는데

그런 어머니에 기개를 본받아

자식을 두고도 기꺼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의사의 모습이 눈앞에 어른거려 숙연해집니다.

 

 

 

이민자가옥

 

 

 

 

 

전북 김제시 죽산면 화초로 180번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북 김제시 죽산면 홍산리 212 | 아리랑문학마을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