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전의 새로운 이해,극단 ETS의 신작 2017 연극 <프로메테우스>

 

극단 ETS의 연극 <프로메테우스>가 국립극장 별오름에서 공연중이다.올해 창단 7주년을 맞은 극단ETS는 창작극 “욕조연극: 사랑이야기”, 나치 통치하의 동성애자의 인권에 대한 연극 <BENT>, 영국과 미국 그리고 한국에서 공연되었던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1인극 <FACE>등 창작극과, 사회, 역사의식을 가진 주제들을 다룬 연극들을 통해 국내외에서 작품성을 인정받아온 극단이다.​

아이스킬로스의 희곡을 바탕으로 프로메테우스의 이야기를 유지하면서 제우스에 의해 고통을 겪는 이오라는 인물을 프로메테우스와 함께 극의 중심으로 옮겨온 연극<프로메테우스>는  프로메테우스와 이오의 이야기를 두 축으로 고전의 깊이를 유지하면서 입체감 있게 인물과 사건을 부각시키고 대본을 재구성해 <프로메테우스>에 대한 현대적인 재해석으로 접근을 시도한 김혜리 연출의 작품이다.김혜리 연출은 극을 통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이 권력에 대한 저항과  희망이라는 주제를 어떻게 이 시대에서 투영하여 볼 수 있을지를 살펴보고자 하고 있다. 배우들의 의상은 주로 검정색으로 권력에 저항하는 나약한 인간들의 모습으로 암울함을 비추고 있다.제우스에 저항한 프로메테우스의 쇠사슬에 묶인 모습과 이오가 짐승인 물소로 변해 떠도는 모습은 권력에 이리저리 휘몰려 내동댕이 쳐지는 현대의 우리의 모습과 그리 다르지 않다.권력에 대한 도전과 핍박 그리고 끝없는 저항정신은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도 필요한 일이기 때문이다.  “인간으로 하여금 삶을 견디고, 변화를 만들도록 하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극단 ETS만의 색깔을 가진 현대적이면서도 강렬한 고전작품을 관객에게 선사하고자 노력한 모습이 역력하다. 
 

“미래를 내다보고, 미리 생각하는 사람”이라는 의미의 이름을 가진 프로메테우스는 제우스의 폭정으로 얼룩진 현재가 끝날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고통을 이겨낸다. 이 작품은 고통을 감내하며 자신의 의지를 굽히지 않는 프로메테우스를 통해 인간에게 주어진 문명과 희망이라는 가치와 그 가치를 지켜야 하는 이유에 대해 질문한다. 현재가 고통스럽고, 나의 세대에서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지켜내야 할 “공존을 위한 가치”라는 것이 존재하는가에 대한 질문을 극을 통해 풀어간다. “자유의 비밀은 용기다...... 행복하기 위해서는 자유가 필요하고, 자유를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하다”는 페리클레스의 말처럼, 용기와 의지에 대하여, 그리고 무엇이 우리를 인간답게 하는가에 대하여, 이 작품을 통해 질문한다.

 5월 28일까지 국립극장 별오름 공연에 이어 서촌 공간 서로에서 6월3일부터 6월 10일까지 연장공연을 한다.

 

 

[줄거리]


프로메테우스는 흙속에 인류의 씨앗이 있다는 것을 알고, 흙과 물로 인간을 빚어낸다. 흙을 강물에 반죽해 인간의 형상을 창조하고, 동물의 심장에서 선과 악을 취해 인간의 가슴에 집어넣고, 영혼과 숨결을 불어넣는다. 인간에게 지혜와 지식을 주었고, 제우스의 뜻을 거스르고 인간들에게 불을 주어서 문명의 시대를 열게 한다. 그는 권력자 제우스를 거스른 죄로, 사슬에 묶여 독수리에게 간을 쪼이는 혹독한 형벌에 처해진다.

강의 신 이나코스의 딸 이오는 강하고 아름다운 소녀로 자라고 있었다. 그러나, 가족을 떠나 레르나 늪으로 와서 제우스와 동침하라는 강요를 받는다. 아버지에게 도움을 청하지만, 가족 모두를 불사르겠다는 제우스의 협박에 떠밀린 아버지에 의해 추방당하고, 헤라의 저주를 받아 짐승의 모습으로 떠돌게 된다. 비참하게 사느니 차라리 죽음을 달라고 외치는 이오와 절벽에 묶인 프로메테우스가 만나게 되고, 프로메테우스는 이오의 후손이 제우스를 몰락시키게 될 거라는 사실을 이오에게 알려준다. 프로메테우스는 제우스에 대한 복종을 거부하고, 인간에 대한 희망과 연민을 가지고, 포기하지 않고 자유를 기다린다.

 

국립극장 별오름극장

[무대]

 

[커튼콜사진]

김동현 배우(프로메테우스 역)

 

[티켓]

[공연개요]

공 연 명:  프로메테우스
공연장소: 국립극장 별오름
공연일시:  2017년 5월 13일(토)~5월 28일(일) 12회 공연.
               월/화요일 공연없음. 평일 8시, 토/일 4시.   

<연장공연> 서촌 공간 서로
        2017년 6월 3일(토)~6월 10일(토)  8회 공연.
        휴일 없음. 평일 8시, 6월4일/토/일  4시.

원     작:  아이스킬로스
각색/연출:  김혜리
출       연:  강인성, 김동현, 김란희, 김정래, 김정훈, 김지은, 정수연, 정유진, 한수림, 한혜진, 허진
<스탭>조   명  신성환/비 디 오  강만재 /홍보디자인 박신영/무    대  허진, 김태민, 권진환 /조 연 출  최우석
          조명스탭  김진호, 정병훈, 손태규/음향스탭  권재은/영상스탭  구다빈
기    획:  극단 ETS
제    작:  극단 ETS
티켓가격:  25,000원
런닝타임:  100분
관람등급:  중학생이상
문의/예약:  010-2312-5318, 010-7669-2910
예    매:  국립극장 www.ntok.go.kr    옥션 ticket.auction.co.kr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