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인 맥그리거 안무 <아토모스>

 

영국 현대 예술계의 크리에이티브 엔진, 웨인 맥그리거

영국 현대 무용을 대표하는 안무가, 웨인 맥그리거가 12년 만에 최신작 <아토모스(Atomos)>가 내한한다. 웨인 맥그리거는 과학과 테크놀로지를 바탕으로 실험적이고 진보적인 예술세계를 개척해온 안무가로, 1992년 자신의 무용단을 창단한 후 지금까지 30개 이상의 작품을 발표해 왔다.

2006년부터 현재까지 영국 로열 발레단(The Royal Ballet)의 상주안무가로 활동해오고 있으며, 파리 오페라 발레(Paris Opera Bellet), 볼쇼이 발레(Bolshoi Ballet), 뉴욕 시티 발레(New York City Ballet), 네델란드 댄스 씨어터(Nederlands Dans Theater) 등 세계 정상의 무용단들을 위해 작품을 만들어 왔다.

또한 영화 <해리 포터와 불의 잔>, <레전드 오브 타잔>, <신비한 동물사전>의 움직임을 연출하고, 록 밴드 ‘라디오헤드’와 일렉트로닉 뮤지션 ‘케미컬 브라더스’의 뮤직 비디오를 안무하는 등 장르를 불문하고 자신만의 혁신적인 창조력을 발휘해왔다.

그는 풍부한 예술적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무용의 외연을 전방위로 확장시키고 있다. 그가 설립한 ‘웨인 맥그리거 스튜디오(Wayne Mcgregor Studio)’는 무용수들뿐 아니라 작가, 과학자, 음악가, 비주얼 아티스트, 소프트웨어 개발자 등 다양한 전문가들이 모여 총체적인 작업을 진행하는 창작의 산실로, 오늘날의 영국 예술계에서 혁신과 융합의 트렌드를 주도해가고 있다.

“지금 이 시대를 정의하는 아티스트가 있다면, 그는 바로 웨인 맥그리거다” - The Times

놀랍도록 진보한 21세기 무용 <아토모스>

2013년 영국 런던 새들러스 웰스 극장에서 초연된 <아토모스>는 웨인 맥그리거의 혁신성과 예술성이 잘 드러나는 공연으로, 사물을 구성하는 최소 단위인 ‘원자’(atom)를 바탕으로 인간의 ‘몸’과 움직임을 탐구하는 작품이다.

웨인 맥그리거는 <아토모스>에 혁신적인 제작 과정을 도입하였다. ‘웨어러블 테크놀로지’¹의 선두주자인 영국의 ‘스튜디오 XO(Studio XO)’와 협업하여 무용수들의 몸에 센서를 부착하고 움직이게 하여 그들의 움직임과 생체정보의 변화를 기록하였다. 또한, 1980년대의 한 SF 영화를 레퍼런스로 활용해 캐릭터의 움직임과 화면의 움직임을 ‘원자’와 같은 아주 작은 단위로 나누어 분석해 보기도 했다.

웨인 맥그리거는 이렇게 수집한 데이터를 통해 인간의 몸이 가진 놀라운 능력-스스로 사고하고 반응하고 창조하는 능력-을 분석하였고, 이를 각 원자들의 유기적인 움직임과 연결시켰다. 또한, 영상, 소리, 조명과 같은 공연의 모든 요소들을 세밀하게 ‘원자화’하여 독보적인 개성을 가진 21세기형 무용 작품 <아토모스>를 탄생시켰다.

웨어러블 테크놀로지(Wearable Technology): 컴퓨터를 옷에 부착하거나 신체에 부착시킨다는 의도에서 시작된 기술. 구글 글래스(Google Glass), 갤럭시 기어(Galaxy Gear), 퓨얼밴드(Fuel Band), 아이워치(i-Watch) 등이 대표적이다.

☞ <아토모스> 영상 미리 보기: https://www.youtube.com/watch?v=0HNOagVFFkY

☞ 스튜디오 XO의 작업 과정: https://www.youtube.com/watch?v=l257kCZqK_0

 

3D 영상, 앰비언트 뮤직, 웨어러블 테크놀로지의 결합

<아토모스>는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간의 협업으로 탄생한 작품이다. ‘앰비언트 뮤직’²의 대표적 아티스트로 손꼽히는 '어 윙드 빅토리 포 더 설런(A Winged Victory for Sullen)’이 만든 음악은 작품 전체에 신비로운 분위기를 조성하며 관객들의 집중력을 극대화시킨다. 루시 카터(Lucy Carter)가 디자인한 조명은 무대 공간을 사각형 픽셀(pixel) 형태로 분할하며 혁신적인 공간감을 창출한다. ‘스튜디오 XO’는 웨어러블 테크놀로지를 활용해 수집한 무용수들의 생체 정보를 3D프린팅을 통해 시각화하여 의상을 디자인하였다.

<아토모스>는 관객들에게 3D 안경을 쓰고 공연을 관람하는 독특한 경험을 안겨준다. 공연 중반 무대 위에 대형 모니터 7대가 등장해 영상 작가 래비 디프레스(Ravi Deepres)가 만든 강렬한 색감과 기하학적인 이미지의 3D 그래픽 영상을 상영한다. 관객들은 입장 전 제공받은 3D 안경을 쓰고 영상과 무대 위 무용수들의 움직임을 함께 보게 된다.

웨인 맥그리거 컴퍼니 무용수들의 세밀하고 유려한 움직임은 첨단 기술과 만나 관객들에게 공감각적인 경험을 선사한다. 무용과 음악, 과학과 철학을 혁신적으로 융합시켜 이뤄낸 21세기의 새로운 예술 <아토모스>를 만나보자.

앰비언트 뮤직(Ambient Music): 의식적인 음악 감상에 목적을 두지 않고, 환경의 일부로서 자연스럽게 청취하게 되는 음악. ‘Ambient’(주변의, 둘러싼)라는 뜻처럼 공간감을 조성하는 특징이다. 바람, 파도 등 자연의 소리를 넣기도 한다.

(사진제공:LG아트센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