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반사적으로 반응하는 물체가 있다.

바로 할리데이비슨 오토바이다.

난 과거 강남에서 직장 생활을 했고

당시 강남에는 자동차 면허 바람이 일어

나도 강남자동차면허 시험장을 방문한 적이 있지만​

면허를 포기했다.

실기는 본 적도 없다

그냥 포기했다.짜증난 일이 있어서....

하지만 할리데이비슨을 타기 위해서라면

면허를 기꺼이 딸 용의가 있다.

지금도 내 옷장속에는

120만원짜리 정품 할리데이비슨 가죽 잠바가

나를 기다리고 있다.​

모터쇼에 가도 비싼 외제승용차를 봐도 그냥 그런 나는

할리데이비슨에는 마음을 뺏겼다.​

심장의 진동과 같이 느껴진다는 80km로 달리고 싶다. ​

아내가 운전하는 차속에서도 할리를 보면

오! 할리를 외치고

이렇게 지방여행중에도 반사적으로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나

나의 꿈은 현실화될까?

몇가지 제약이 있다.

금전적인 문제와 아내의 반대다.

위험하다는 것이다.

위험하지 않다는 ​걸 증명할 수 없고

주식 투자로 벌써 수 많은 할리 데이비슨 오토바이 값을 버린

나는 과연 그 꿈을 이룰 수 있을까​

나도 궁금하다.

하지만 나는 마음으로 국토를 달리고 있다

할리 데이비슨을 타고.......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