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블랑과 함께하는

양성원의 체임버 스토리 Part.

2016.8.25.~26 세종체임버홀

 

 

뜨거웠던 여름을 마무리하는 강렬하고도 탐미적인 클래식 선율!

-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여 내한하는 유럽 최고의 프랑스 연주 군단.

- 유럽 최고의 차세대 현악 4중주단, 모딜리아니 콰르텟이 쇤베르크 정화된 밤

- 지난 해 베토벤 전곡 시리즈로 호평 받았던 트리오 오원’, 이번엔 라벨 연주해

공연명

몽블랑과 함께하는 양성원의 체임버 스토리’ Part 3

일 시

8.25()~8.26() 1930

장 소

세종문화회관 체임버홀

연 주

8.25() 모딜리아니콰르텟, 양성원(첼로), 김상진(비올라)

8.26() 트리오 오원

티 켓

R5만원, S4만원

주 최

()세종문화회관

후 원

몽블랑 코리아

예 매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www.sejongpac.or.kr

인터파크 1544-1555 http://ticket.interpark.com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양성원과 함께하는

최고의 프랑스 연주 군단 모딜리아니 콰르텟’, ‘트리오 오원’!

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실내악 공연에 최적화된 세종 체임버홀의 특성을 살리고자 <몽블랑과 함께하는 양성원의 체임버스토리>를 기획하여 연간 총 4개의 파트, 6회의 공연을 무대에 올리고 있다. 지난 4, 6월 피아니스트 임동혁, 김정원,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 등 국내 최고의 아티스트들과 함께한 무대에 이어, 오는 8월 더욱 특별해진 그 세 번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825()~26() 양일간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최고의 프랑스 연주자들을 초청하여 한불수교 13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라벨, 쇤베르크 등 그 어디에서도 들을 수 없는 특별한 레퍼토리로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25()에는 첼리스트 양성원과 모딜리아니 콰르텟, 비올리스트 김상진이 함께 하며 베토벤, 모차르트의 현악 4중주를 비롯한 20세기 음악사조의 대표작으로 손꼽히는 쇤베르크-정화된 밤을 들려준다. 쇤베르크-정화된 밤은 현악 6중주 작품이지만 실내악이라고 하기에는 매우 강력한 흡인력과 오케스트라적인 효과를 담고 있다. 때문에 음악가들에게 많은 도전 정신과 진취적인 해석을 요구하는 작품으로, 폭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으로 유럽에서 그 실력을 검증받은 모딜리아니 콰르텟과 국내 대표 아티스트 양성원, 김상진의 견고한 앙상블을 기대해도 좋다.

이어 26()에는 지난 해 베토벤 전곡 연주로 클래식 애호가들에게 호평받은 트리오 오원이 프랑스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작곡가 라벨의 작품만으로 무대를 채울 예정이다. 트리오 오원은 첼리스트 양성원이 파리 고등음악원에 다닐 때부터 오랜 기간 함께 음악적 교류를 이어온 멤버들로 구성되어, 자연스럽고도 세련된 음악적 조화를 자랑한다. 트리오 오원이 들려주는 환상적인 분위기의 전곡 라벨 연주로 프랑스 음악의 짙은 감성을 느낄 수 있다. 티켓 : 5만원~4만원, 문의: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모든 시대와 사조를 아우르는 흥미진진한 레퍼토리

우리가 언어를 배울 때 시간이 필요한 것처럼

새롭고 낯선 음악들도 이해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걸린다.”

- 첼리스트 양성원

 

지난해 <2015 세종 체임버시리즈>를 통해 클래식 애호가들과 평론가들로부터 꾸준한 호평을 받아 온 첼리스트 양성원은 관객들이 클래식 음악의 다양성과 깊이를 조금 더 알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하였다. 또한 희소한 가치가 있는 뛰어난 작품들을 선정하여 한국 클래식 관객의 취향을 넓히고 무한의 해석이 가능한 음악의 깊이에 대해 전달하며 실내악의 지평을 더욱 넓히고자 한다.

 

- 25, 모딜리아니 콰르텟, 김상진과 함께 쇤베르크의 현악 6중주 정화된 밤등 연주

25()에는 모차르트, 베토벤, 쇤베르크의 음악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쇤베르크의 현악 6중주 정화된 밤은 실내악-교향시 장르를 개척한 과감한 시도이자 보기 드문 성공을 거둔 작품으로 음악사조에서 중요하게 손꼽히는 작품이다. 독일 시인 리하르트 데멜(Richard Dehmel, 1863~1920)의 연작시집 여인과 세계두 사람을 소재로 하는데, 여인이 다른 남자의 아이를 임신한 죄를 고백하고 남자가 여자의 죄의식을 씻어주는 내용이다. 쇤베르크의 현대적이고 진취적인 음악어법이 강하게 나타나있어 음악가들에게 고도의 음악성을 요구한다. 모딜리아니 콰르텟은 결성된 지 10주년 만에 왕성한 연주활동은 물론 하이든부터 멘델스존, 라벨, 생상, 드뷔시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의 음반을 발매하며 국제적인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연주단이다. 특히 그들은 쇤베르크-정화된 밤을 대표 레퍼토리로 내세우며 젊은 음악가들만의 열정을 담은 해석, 균형감 있는 울림과 투명한 음색을 자랑한다.

 

- 26, ‘트리오 오원이 연주하는 프랑스 음악가 라벨의 작품들

26()에는 파리음악원 출신 연주자로 구성된 트리오 오원과 함께 프랑스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 라벨의 작품으로만 무대를 채운다. 라벨은 드뷔시와 함께 프랑스 인상주의 음악의 대표적인 음악가로, 프랑스 특유의 아름다운 감성을 음악적 색채로 표현하되 명료한 구조를 보이는 특징을 지닌다. 대담한 화성의 사용과 몽환적인 음색을 표현하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작곡가 라벨은 파리음악원에서 작곡을 공부하여 파리음악원장까지 맡았는데 트리오 오원의 피아니스트 엠마뉘엘 슈트로세, 바이올리니스트 올리비에 샤를리에는 현재 파리음악원 교수직을 맡고 있어 더욱 의미가 깊다. 또한 어린 시절부터 프랑스 문화와 인연이 깊은 첼리스트 양성원의 연주로 공연의 특별함을 더할 예정이다.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Posted by 무림태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