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의 음악 이야기

국악이야기 콘서트 <세종음악기행>

 

 

 

2016. 5. 14 () 오후 5

-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이 선보이는 국악이야기콘서트 세 번째 무대, <세종음악기행>

- ‘음악가세종대왕에 대한 새로운 발견! 세종의 음악, 그리고 세종의 삶

- 600년 전 음악의 부활! <세종실록> 정간보 기록으로만 전하는 악곡의 복원 연주

- 배우 김석훈, 화려한 영상과 함께 세종의 에피소드를 흥미롭게 설명할 예정

공 연 명

국악이야기콘서트 <세종음악기행>

공연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일시

2016.5.14() 오후 5

티켓가격

R3만원 S2만원 A1만원

관람연령

7세 이상 (미취학 아동 제외) 관람 가능

주 최

서울특별시, ()세종문화회관

제 작

예술감독 황준연 연출 오경택 지휘 진성수 작가 남화정 영상 얼라이브

출 연

연주 서울시국악관현악단 사회 김석훈 집박 김한승 세종 주성환

노래 권송희, 김영근 무용 국립국악고등학교 강릉학산오독떼기보존회

예매문의

세종문화회관 02)399-1000 www.sejongpac.or.kr

인터파크 1544-1555 www.ticketpark.com

 

 

 

울시국악관현악단, 세종대왕의 음악적 업적을 담은 세 번째 무대 선보여

- 세종대왕의 음악, 우리음악(정악)의 가치를 쉬운 해설과 이야기로 풀어낼 예정

세종문화회관 서울시국악관현악단(단장 황준연)514() 오후 5시 세종대극장에서 세종대왕의 음악창제 이야기와 역사 속 리더십을 음악과 함께 소개하는 국악이야기콘서트 <세종음악기행>’을 선보인다.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은 2014<세종의 하루>로 세종대왕의 음악을 주제로 하는 이야기콘서트의 첫 선을 보인 후, 2015<세종음악기행>에 이어 올 해 세 번째 무대를 올린다. 흔히 알려지지 않은 세종대왕의 음악적 업적과 우리음악의 가치, 역사이야기를 국악관현악곡 연주 바탕에 노래, 연기, 무용, 영상 등 흥미로운 무대 연출을 더해 쉽게 풀어내는 작품이다. 관객들은 <세종실록>에 숨겨진 우리음악(정악)의 제작과정과 세종대왕의 이야기를 에피소드로 보고 듣고 느낌으로써 우리 음악을 이해하고 보다 가까이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연은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연주, 배우 김석훈의 사회로 진행되며, 오경택 연출, 세종대왕 역은 서울시극단 주성환 배우가 함께 한다.

(티켓 : 1만원~3만원, 예매문의 : 세종문화티켓 02)399-1000.)

600년 전 음악의 부활, 궁중음악부터 농요까지 들을 수 있어

전년도 <세종음악기행>의 기본 틀에서 흔히들 어렵다고 생각하는 정악을 더욱 다채롭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추가해 구성했다. <세종실록>, <시용향악보>에 정간보로만 전해지는 수많은 악곡들 중 애절한 사랑을 노래한 만전춘과 더불어 이상곡‘, ’종묘제례악과 일무를 새롭게 추가하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그리고 조선 태종의 위엄과 조선 건국의 상서로운 기운을 노래한 발상을 복원, 편곡하여 연주할 예정으로, 악기편성을 추가하여 더욱 화려하고 풍성한 곡을 기대해도 좋다. ‘발상은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을 통해 2014년 초연되었으며, 기록으로만 남아있는 우리음악을 지금의 연주로 탄생시켜 들어보는 의미 있는 작업이자 우리나라 음악계 최초로 시도된 바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중요무형문화제 제 1호이자 2001년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걸작 종묘제례악도 들어볼 수 있다. 궁중정재인 포구락뿐 아니라 세종실록 속 전국민간의 음악을 수집하고 기록하게 했던 <세종실록> 기록을 토대로 극의 한 장면을 구성하여 강릉학산오독떼기보존회의 모심기, 벼베기노래 등 농요도 함께 선보인다.

 

배우 김석훈이 들려주는 친숙한 우리음악 이야기, 국악 해설 도전

이번 공연에서는 배우 김석훈의 해설과 함께 한다. 연기력과 대중성을 갖춘 배우로 인정받으면서 꾸준히 음악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김석훈은 자신의 추천 음악으로 구성된 컨필레이션 음반도 발매했을 뿐 아니라, 클래식 공연의 사회 경험 역시 다채롭다. 국악 해설(사회)에 첫 도전이기도 한 <세종음악기행>을 통해 배우 김석훈과 관객들 모두 어렵고 낯선 정악에 보다 흥미롭고 쉬운 접근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자료제공:세종문화회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