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리티시 펑키 뮤지컬 <데드 독>

‘Dead Dog in a Suitcase(and other love songs)’

 

 


 

 

날짜 및 시간

2016.4.21() ~ 24() 평일 8pm, 주말 2:30pm & 7:30pm

주최 및 장소

LG아트센터 (지하철2호선 역삼역 7번 출구)

티켓 가격

R80,000/ S60,000/ A40,000

문의 및 예매

LG아트센터 (02)2005-0114 www.lgart.com

극본 / 음악

극본: 칼 그로즈 (Carl Grose) / 음악: 찰스 헤이즐우드 (Charles Hazlewood)

연 출

마이크 쉐퍼드 (Mike Sheppard)

제 작

협 찬

신한카드,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LG하우시스, LG유플러스

협 력

주한영국문화원

공연 시간 : 2시간 30(170/ 중간 휴식 20/ 260)

영어로 공연되며 한국어 자막이 제공됩니다. 관람 가능 연령 : 14세 이상

 

오늘날 영국에서 가장 뜨거운 극단, 니하이 씨어터의 첫 내한

 

 

 

 

오늘날 영국에서 가장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극단이라는 찬사와 더불어 영국, 미국, 호주 등에서수많은 열성 관객을 몰고 다니는 니하이 씨어터(Kneehigh Theatre)가 뮤지컬 <데드 독>으로 421일부터 24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첫 내한공연을 펼친다.

 

니하이 씨어터는 현재 영국에서 가장 활기차고, 가장 창의적이며, 가장 인기 있는 극단으로 인정받으며 발표하는 작품마다 언론과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런던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 브리스톨 올드 빅(Bristol Old Vic),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Royal Shakespeare’s Company) 등 영국 최고 권위의 공연 단체뿐 아니라 웨스트엔드 프로듀서들에게 까지 가장 협업하고 싶은 단체로 손꼽히고 있으며, 영국 뿐 아니라 뉴욕 브로드웨이까지 진출해 공연하며 격찬을 받았다.

 

이토록 각광받고 있는 니하이 씨어터는 놀랍게도 영국 남서부 해안가 콘월(Cornwall) 지방의 시골학교 교사의 연극 워크숍에서 출발했다. 한때 런던에서 배우로 일했던 마이크 셰퍼드(Mike Shepherd)는 연극에 대한 열정을 담아 농부, 배관공, 대형 마트의 간판공, 학생, 카페의 기타리스트 등 단 한 번도 연극 교육을 받아본 적이 없는 마을 사람들을 모아 연극 워크숍을 시작했다. 이들은 무릎 높이(knee-high)를 의미하는 극단의 이름처럼 변변한 공연장이 없어도 개의치 않고 마을회관이나 천막, 숲속, 호숫가, 절벽 꼭대기나 채석장 등 장소를 가리지 않고 공연을 하였다. 누구에게나 익숙한 동화나 신화, 그리고 콘월 지방의 전설에 바탕을 둔 이들의 작품들은 거칠지만 독특한 매력과 생생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관객들을 끌어당겼고, 이내 새로운 아이디어를 담은 혁신적인 작품들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영국을 대표하는 극단 중 하나로 성장했다.

 

이토록 생생하면서도 예측 불가능한 다이나믹을 구현해내는 극단을

니하이 말고는 알지 못한다.” - 미국 The New York Times

웨스트엔드 뮤지컬의 시초,

18세기 거지 오페라21세기 뮤지컬로 재탄생하다!

 

 

 

뮤지컬 <데드 독(Dead Dog in a Suitcase and Other love songs)>은 웨스트엔드 뮤지컬의 시초라고 일컬어지는 영국 극작가 존 게이(John Gay)거지 오페라(The Beggar’s Opera)’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1728년 발표된 거지 오페라는 당대에 유행하던 오페라들과는 달리 길거리에서 불려지는 유행가나 익숙한 노래들의 멜로디를 이용해서 음악을 만들고, 뒷골목의 거지, 도둑, 매춘부들의 이야기를 통해 사회의 부조리와 상류층의 위선을 풍자했다. ‘거지 오페라1928년 독일의 극작가 브레히트와 작곡가 쿠르트 바일이 새롭게 각색한 서푼짜리 오페라(The Threepenny Opera)를 통해 더욱 유명해졌다.

 

초연 후 286년이 지난 2014, 니하이 씨어터는 거지 오페라이야기의 기본 구조만을 남겨둔 채 21세기 버전의 뮤지컬로 재탄생시켰다. 현대의 관객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음악과 대본을 새롭게 작업하여 거지 오페라의 혁신성과 주제 의식을 계승한 작품을 탄생시킨 것이다.

 

“’거지 오페라는 세상의 부조리함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똑같이 타락했다고 해도 가난한 사람들은 추락하고 부유한 사람들은 빠져 나오죠.
1720년대의 런던과 지금의 현실과 다를 바가 없었던 것입니다.
저는 (이 시대에 맞게) 그 핵심을 끌어오고 싶었습니다.”
- 작곡가 찰스 헤이즐우드 (Charles Hazlewood)

 

MADE IN UK!
영국 최고의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탄생시킨 뮤지컬 <데드 독> <

 

 

 

<데드 독>은 니하이 씨어터의 창립자이자 예술감독인 마이크 쉐퍼드(Mike Sheppard)가 직접 연출을 맡았고, 영국 로열 셰익스피어 컴퍼니(RSC), 내셔널 씨어터(National Theatre)와도 작업하며 필력을 떨치고 있는 작가 칼 그로즈(Carl Grose)가 대본을 썼다. 또한 영국에서 각광받는 차세대 지휘자 겸 작곡가로서 2005년 베를린 국제영화제 황금곰상을 수상한 <-카르멘 에카옐리차(U-Carmen eKhayelitsha)>의 음악감독 찰스 헤이즐우드(Charles Hazlewood)가 비범한 음악적 재능을 쏟아 부어 인상적인 넘버들을 만들어냈다. 안무는 <백조의 호수>의 안무가 매튜 본(Matthew Bourne)의 무용단 뉴 어드벤처스(New Adventures)의 창단 멤버이자 부예술감독이기도 한 에타 머핏(Etta Murfitt)이 맡았다.

 

 

 

이처럼 영국 공연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크리에이터들과 함께 재창조해낸 뮤지컬 <데드 독>2014년 초연되어 영국 전역을 투어하며 엄청난 인기를 얻었다. 흥행 뿐 아니라 언론으로부터도 좋은 평을 받았는데, 영국 일간지 The Guardian에 의해 그 해의 Top 10 공연 중 하나로 선정되기도 했다.

 

극도로 영리한 작품, 시각적으로, 극적으로, 음악적으로 보는 내내 놀라움을 준다!”

★★★★★ - 영국 The Stage

 

이 작품을 다시 보라고 한다면 쏜살같이 달려가겠다.” ★★★★ - 영국 The Times

 

눈부신 아이디어와 혁신적인 음악,

<렌트><스프링 어웨이크닝>처럼 신선하고 에너지 넘치는 뮤지컬

 

 

 

 

존 게이와 브레히트의 작품이 그러했던 것처럼 뮤지컬 <데드 독>은 현대 사회의 어둡고 뒤틀린 이면을 그려내면서도 유머와 위트를 잃지 않는다. 또한 웨스트엔드 뮤지컬을 능가할 만큼 버라이어티한 음악과 상상력을 자극하는 기발한 무대, 생동감 넘치는 춤과 노래를 가득 담고 있다. 새로운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세상을 꼬집던 존 게이의 원작은 당시의 날카로움을 상실했지만, 니하이 씨어터는 살인청부업자, 부패한 정치인과 경찰관, 현대판 로빈 후드, 비리를 저지르는 기업가 등 다양하고 생동감 있는 캐릭터들을 등장시켜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냄으로써 원작의 정신을 되살리는 동시에 동시대성과 참신성을 부여하였다.

 

무엇보다도 이야기에 재미와 활기를 더해주는 것은 새롭게 만들어진 음악이다. 18세기의 다성음악(polyphony), 헨리 퍼셀(Henry Purcell)의 고음악은 물론이고 전통적인 포크 발라드, 디스코, 뉴 웨이브, 펑크, 힙합, 스카 등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스펙트럼의 음악들은 작품 전체에 걸쳐 참신하게 뒤섞이고 배치됨으로써 스토리에 탄력을 불어넣는다. 특히 모든 단원이 연기와 노래, 춤과 악기 연주에 능한 뮤직 씨어터인 니하이 씨어터의 배우들은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라이브 음악을 기본으로 탁월한 스토리텔링을 구현해낸다.

 

톡톡 튀는 듯 하다가도 귓가에 쏙쏙 감겨 드는 노래, 영국 전통 인형극 펀치와 주디를 연상시키는 인형들의 익살스러운 풍자와 해학, 그리고 발칙한 캐릭터들이 한 바탕 떠들썩하게 펼쳐놓는 이야기는 유쾌한 웃음을 가득 선사하며 마치 공연 시간이 떠들썩하게 벌이는 한 바탕의 잔치처럼 느껴지게 해줄 것이다. <렌트><스프링 어웨이크닝>처럼 신선하고 에너지 넘치는 뮤지컬이 그리웠던 관객들이라면 <데드 독>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사진제공:LG아트센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