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골목길의 유쾌한 신작 익살극 <엄사장은 살아 있다>!

 

 

대학로 아름다운극장 에서 펼쳐지는 ‘연극! 판(板) 벌리다’ 프로젝트의 두번째 판에서 극단 골목길의 신작 ‘엄사장은 살아있다’가 성황리에 공연중이다.연극<엄사장은 살아 있다>는 2005년 초연된 <선착장에서>를 시작으로 2008년 <돌아온 엄사장>에 이은 엄사장 시리즈의 완결판으로 대한민국 대표 극작가이자 연출가 박근형과 오랜만에 뭉친 엄효섭, 황영희 등 극단 골목길의 배우들이 함께 한다.


TV 드라마에서 활발히 활동중인 엄효섭,황영희 두 배우를 보러 온듯 공연장을 관객이 가득 메웠다.황영희 배우가 포항 다방의 황마당으로
경찰인 남편의 두번째 아이를 임신중이다.다방의 음악에 맞춰 춤을 추고 있다.첫째는 교육을 위해 입양보냈다고 황당한 말을 하는 부부다.부동산으로 자수성가한 엄사장(엄효섭)은 국회의원이 되고 그 보답으로 건설업 회장의 도움을 받아 울릉도 출신 죽마고우들과 중국 시안으로 3박4일간 단체 여행을 간다.일종의 접대 여행인 셈이다.
엄사장은 단체여행에서 조선족 가이드와 성추문을 일으켜 공안에 고발당할 처지에 놓이지만 가까스로 위기를 면한다.이 부분에서 가이드가 공안에 고발한다고 하자 처음에는 별일 아니라고 버티던 엄사장은 하버드 출신의 엘리트 보좌관이 현행범으로 국회의원 면책특권이 없다고 하자 일행에게 무릎 꿇어라며 다같이 무릎을 꿇는다.이런 모습은 현실에서는 상상도 할 수 없는 나라 망신시키는 일이지만 극에서는 약삭빠르고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는 물불을 안 가리는 정치인의 행태를 꼬집어 보인다.관객은 이런 장면이 너무나 재밌다.특히 조선족 가이드의 뛰어난 연기력과 건설회사 회장과 골프 내기를 하고 친분을 쌓는 극중 아나운서 출신인 배여사의 정확한 발음과 안내 멘트등은 관객으로하여금 고개를 끄덕이게 한다.대부를 좋아한다는 가이드의 영화의 장면을 묘사하는 연기력은 관객을 추억에 젖게 만든다.촉촉히 대사에 배어드는 음악도 극의 재미를 더한다.

벼락출세한 엄사장의 족적을 통해 우리 사회의 지역갈등,빈부격차,계층갈등의 문제점을 드러내 보이고 있는 재미있는 풍자극 <엄사장은 살아 있다>는 10월 11일까지 대학로 아름다운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공연문의 극단골목길 02)6012-2845

 

 

 [시놉시스]
울릉도에서 부동산업자로 자수성가한 엄사장은 포항, 대구를 거치면서 뛰어난 사업수완으로 승승장구, 급기야 국회의원에 당선되어 중앙정계에 입문한다. 자신의 성공에 대한 열렬한 지지자들에 대한 보답으로 엄사장은 지역구 주민과 울릉도 출신 죽마고우들과 함께 진시황제가 묻혀있는 중국 시안으로 단체여행을 가게되고 뜻밖에 일어난 조선족 가이드와의 성추문에 휩싸이지만 지혜롭게 이를 극복하고 무사히 귀국하여 의정활동에 매진한다.

 

 

 

[출연 배우]

 

 

 

 [티켓]

 

공연명:엄사장은 살아 있다
공연일시:2015.10.1(목)-10.11(일)
         평일 8시/ 토,일 4시 7시/쉬는날 없음(10.10(토) 7시 1회공연만 있음)
공연장소:대학로 아름다운 극장
후원:대학로 아름다운 극장
제작:극단 골목길
후원:서울특별시,서울문화재단,한국문화예술위원회
러닝타임:90분
관람등급:만15세 이상 관람가
출연진:엄효섭,손성호,강지은,황영희,계미경,심성효,임진웅,이호열,김은우,조지승
작/연출:박근형
예매:인터파크 http://ticket.interpark.com/ 1544-1555,
     옥션 http://ticket.auction.co.kr/  1566-1369,
     대학로티켓닷컴 http://대학로티켓.com/ 1555-7838
관람료:일반 30,000원/학생 20,000원
공연문의 극단 골목길 02)6012-2845

 

(사진제공:극단 골목길)

Posted by 무림태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