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곶이 公古基

 

거제도 일운면 예구마을 포구에서 산비탈을 따라 20여분 동쪽 끝자락에 위치한 공곶이는 한 노부부(강명식 할아버지)가 평생을 피땀 흘려

오직 호미와 삽,곡괭이로만 일궈낸 자연경관지이다.
동백나무,종려나무,수선화,조팝나무,팔손이 등 나무와 꽃만 해도 50여종.
만평이 넘는 농원 곳곳에 노부부의 손길이 안 닿은 곳이 없을 정도로 공곶이는 생명의 숲 그 자체이다.

 

사실 여기는 입구부터 언덕을 오르고 다시 평지를 걷다가 수직으로 이어지는 내리막 돌길을 가야 나오는 숨어 있는 비경이다.

하지만 발품을 판 만큼 오길 잘했다는 느낌을 받는 곳이다.

외도가 인공적으로 잘 만들어진 섬이라면 여기는 강명식 할아버지가  아내와 함께 평생을 가꾼 자연 그대로의 농원이다.

수선화가 지금은 없지만 밭 한켠에 있는 메밀밭과 코스모스 무리가 가을을 이야기하는 아름다운 곳이다.

 

 

 땀방울을 흘리며 가야 도달할 수 있는 공곶이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다.

 예구마을에서 공곶이 표식

 

 

 

 

 

 탐방안내도에 있는 거제 아름다운 자연을 크로즈업 촬영

 

 

 

 공곶이 언덕 펜션으로 올라 가야 한다.

 

 

 공곶이 펜션

여기서부터도 한참을 가야 한다.

 

 공곶이를 가면서 뒤돌아 보는 풍경 그 자체도 너무 아름답다.

억새도 멋지게 피어 있다.

 

 

 

 

 

 

 탐방로

 

 

 

 

 

 

 경사가 있는 비탈진 돌길

 

 

 

 

 짐을 날랐을 것으로 보이는 레일카

 

 

 

 

 

드디어 메밀밭의 풍경이 눈앞에 펼쳐졌다.

 

 

 

 코스모스와 메밀밭도 아름답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