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옥, 아프리카 남수단에 교육지원 및 유치원 건립 돕는다

 

 

 

 

스포테이너 유승옥이 남수단 베레토 지역의 유치원 설립을 도왔다.

 

지난 4월 25일, 유승옥은 서울에서 20시간 남짓 걸리는 거리인 아프리카 남수단 베레토로 찾아가교육지원 및 유치원 건립을 돕고 있다.

유승옥 소속사는 “WECA (국제NGO단체)는 1년 간 베레토 지역의 유치원 설립을 위해 기초공사를 진행 중이던 신현가 전도사를 통해 ‘이들에게 교육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WECA는 교육의 필요성과 지원이 가능한 사람을 물색 중에 유승옥과 만나게 되었다”며 “NGO 단체에서의 지원이 끊긴 지역에서 계획대로 진행되기는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고 밝혔다.

 

3년 전 내전을 겪었던 남수단은 최근에서야 국가의 기틀을 확립하고 있는데 교육에 대한 대책이 전혀 마련되어 있지 않고 있어 ‘신발이 있어도 그것을 왜 신어야 하는지’, ‘여성들의 초경은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손을 왜 씻어야 하며 돈을 왜 벌어야 하는지’ 기초 상식에 대해 전혀 인지 하지 못하고 있는 등 아직까지도 수많은 질병에 노출되며 가난의 되물림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유승옥은 남수단 베레토에 지원하기 위해 6개월 동안 섬세하게 준비, 지난 4월26일 도착해 본격적인 시작에 나섰는데 이 날은 우연히도 남수단 반군과 정부군의 극비에 진행된 평화주도회의가 성사된 날이기도 했다.

 

유승옥은 남수단 베레토 지역에 포크레인 지원과 교육자료 자문 및 교육을 지원하며 2017년 남수단 유승옥 유치원 건립을 목적으로 후속지원을 지속적으로 할 계획이다.

 

유승옥은 “국내를 비롯하여 전세계에 도움을 필요로 하는 곳은 너무도 많지만 아직 내전중인 남수단은 도움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있고, 경험하진 못했지만 우리나라도 6.25 전쟁 이후 선진국의 도움을 받아 지금의 나도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많은 분들이 이곳 아이들에게 희망을 전달할 수 있는 전파자로써 남고 싶다.“며 심경을 전했다.

 

한편 유승옥은 오는 5월 1일 남수단에서 한국으로 입국한다.

 

 

 

(사진출처: 프로엔터테인먼트)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KBS교향악단, 뜻 깊은 공연 초청에 대해

(재)중구문화재단에 감사패 전달

 

 

 

KBS교향악단은 지난 5월 22일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개최된 KBS교향악단 연주회 <청춘(靑春)을 그리다> 공연에 초청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8월 26일 서울 중구 구청장실에서 감사패 전달식을 진행하였다. 이날 감사패 전달식에는 최창식 중구청장, 박인건 KBS교향악단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이 날 KBS교향악단 박인건 사장은 “좋은 공연장에서 뜻 깊은 공연에 동참할 수 있게 해주신 중구문화재단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달하였다. 이에 최창식 중구청장은 “대한민국 클래식 음악의 대중화를 위해 앞장서 온 KBS교향악단과 중구문화재단이 함께할 수 있었음에 감사하다”라고 화답했다.

 

올해 개관 10년을 맞이한 충무아트홀은 세계적인 명장 요엘 레비가 이끄는 KBS교향악단을 초청하여 <청춘(靑春)을 그리다>라는 주제의 연주회를 개최하였다. 이 공연의 수익금은 세월호 유족들을 위해 전액 기부되며 모든 관객들이 뜻 깊은 공연에 동참하는 의미로 1200석 전석을 1만원의 공연으로 진행하고, 수익금 전액 12,040,730원을 지난 7월 31일 법정구호단체 <희망브리지>에 기부한바 있다. <희망브리지>는 1961년 설립되어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유일하게 권한을 부여받고, 다양한 구호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국내 NGO단체이다.

 

 

(사진 제공:충무아트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충무아트홀과 KBS교향악단이 함께하는 연주회 <청춘(靑春)을 그리다>

공연수익금 전체 <희망브리지>에 기부...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마음 전해...

 

 

 

2014년 개관 10년을 맞이한 충무아트홀은 지난 5월 22일 충무아트홀 대극장에서 꽃다운 아이들을 전 국민의 가슴에 묻어야했던 진도 세월호 사고 희생자들에 대한 애도의 마음을 담아 <청춘(靑春)을 그리다>라는 주제로 연주회를 개최하였다. 연주회 수익금은 진정한 위로의 마음으로 전액 모두 법정구호단체 <희망브리지>에 기부한다. <청춘(靑春)을 그리다>는 세계적인 명장 요엘 레비가 이끄는 KBS교향악단과 유수의 국제 콩쿨 수상경력의 풍부하고 아름다운 연주를 보여주고 있는 차세대 피아니스트 안종도의 섬세하고 명료한 연주로 진행되었다.

 

 

 

특히, 이번 연주회에서는 첫 곡으로 사무엘 바버의 <현을 위한 아다지오>를 희생자들을 위한 헌정곡으로 연주하여 지난 사고에 대한 안타까운 기억을 상기시키며 공연관람객들의 눈시울을 붉혔다.

 

<청춘(靑春)을 그리다>의 수익금 기부처로 선정된 <희망브리지>는 1961년 설립된 NGO로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유일하게 권한을+ 부여 받아 다양한 구호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법정구호단체이다. 충무아트홀은 뜻 깊은 애도의 마음을 보다 진심으로 전달할 수 있는 신뢰를 우선으로 하여 <희망브리지> 단체를 선정하였으며 전액 모두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보다 뜻 깊게 쓰일 예정이다. 기부금 전달식은 오는 7월 31일 목요일에 진행된다.

 

(사진 제공:충무아트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