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서비스,

 

 

중국국제연출극원연맹과 전략적  파트너쉽 체결

 

 

 

 

■ 뮤지컬서비스, 중국국제연출극원연맹 한국사업본부로 선정

■ 약 250여개의 공연장에 한국 우수 공연 콘텐츠를 제공하는 교두보 역할

 

 

 

중국국제연출극원연맹은 지난 9월 19일 열린 제 2회 중국 국제 연출 상대회에서 해외의 전략적 파트너사들과 사업 제휴를 체결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우선 한국과 캐나다에 해외사업본부를 개설했으며, 국내에서는 한국과 중국을 배경으로 한 공연배급사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뮤지컬서비스(대표이사 김종중)가 선정되었다.

 

 

㈜뮤지컬서비스는 뮤지컬 “광화문연가2”와 정동극장의 “미소 - 배비장전”을 중국에 소개하고, 또 지난 9월에 절강성 항주의 창작 뮤지컬인 “제인에어” 등을 한국에 소개하는 등 양국의 공연교류사업을 왕성하게 진행해 온 것을 인정받아 이번에 전략적 파트너사로 선정되었다.

 

 

앞으로 연맹은 중국국제연출극원연맹 한국사업본부인 ㈜뮤지컬서비스를 통해 2015년부터 중국 전역에 위치한 약 250여개의 공연장들에 엄선된 한국의 우수 공연 콘텐츠 들을 공급받게 된다. 공연 장르는 뮤지컬을 포함하여 전통공연, 클래식, 무용 등 다양한 분야를 포함할 계획이다. 우선 뮤지컬로는 “셜록 홈즈”와 “카페인”, “브레멘음악대”가, 넌버벌 퍼포먼스는 “Mr. SHOW”가, 또 전통공연은 국수호디딤무용단의 “코리안드럼-영고”가, 그리고 연극은 “라이어”가 내년 배급작품으로 최종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드라마 OST 콘써트 “겨울연가” 등도 이미 20여개 극장에서 공연이 예정된 상태이다.

 

 

연맹의 한국 사업본부를 위탁 운영하게 된 ㈜뮤지컬서비스 김종중 대표는 “아직 상업적으로 성숙되지 않은 중국 공연시장인 만큼 공공극장의 국고 지원을 해외공연사업에 적극 활용하여 우수한 한국 공연 콘텐츠를 중국관객들에게 차츰 소개해 나가면서 향후 중국 상업공연 시장에 안착하는 방식이 현재의 한국 공연계나 중국공연계 모두에게 이익이 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또, “이런 교류를 시작으로 합작형태의 상업공연을 활성화함으로써 한국 공연작품이나 제작사들이 중국에 안착하는 것을 중국정부나 중국 공연시장에서도 가장 실효성있는 방안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아직은 중국진출을 위한 한국정부의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다”는 의견도 덧붙였다.

 

 

중국국제연출극원연맹은 중국전역에 5개의 지역 본부로 나뉘어져 800여개 공연단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는 중국 내 최대의 공연관련 단체다. 주로 국가에서 설립하여 국고로 운영하고 있는 공공극장들이 회원사들이다.

 

 

 

 2014 제 2회 중국 국제 연출 상대회 해외 전략적 파트너 제휴 체결식

 

 

 왼쪽부터 ㈜뮤지컬서비스 대표이사 김종중, China-Canada Culture Exchange Center 대표이사 宋海婴, 태산대극원 총경리 林株平, 중국국제연출극원연맹 주회주석 李健

 

 

2014 제 2회 중국 국제 연출 상대회 회원 단체 사진

 

(사진제공:뮤지컬서비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카페인>은 커피와 와인을 소재로, 남녀의 미묘한 심리를 정확히 묘사한 섬세한 연출, 배우들의 달콤한 연기 등으로 2008년 초연된 이후 국내와 일본에서 꾸준히 공연되며 큰 사랑을 받아 온 작품이다.
뮤지컬 <카페인>은 한 카페 공간에서 다른 시간대에 일하던 바리스타 ‘세진’과 소믈리에 ‘지민’이 칠판을 쟁취하기 위해 싸우다가 사랑에 빠진다는 달콤한 내용으로, 단 두 명의 배우가 100분의 전체 공연을 이끌어 나감에도 불구하고 전혀 지루할 틈이 없는 스토리 라인과 사랑을 해 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가사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연극은 2인극 페스티벌 행사가 열리기도 하는 등 2인극이 제법 그 모양새가 잘 갖추어진 편이지만 뮤지컬이
2인의 배우만으로 100분을 이끌어 나가는데 실로 경이로울 지경이다.
2명의 배우가 전체 스토리 라인을 끌고 가며 노래와 춤 연기를 펼치는데 전혀 지루하지 않고 웃음과 재미를 느낄 수 있게 만든 연출의 재능과 함께 배우들의 연기 또한 훌륭하다. 소믈리에 역의 조성모는 가수로 불후의 명곡 등을 통해 노래는 이미 알려진 실력이라 하더라도 연기도 능청맞고 오히려 얄미울 정도로 엉큼하게 역을 소화해낸다.
바리스타 세진을 처음에는 놀리려고 시작했던 일이 바보 스런 다른 사람으로 변장해야 하는 일이 극적으로 그 재미를 더하고 있다.공연이 끝나고 조성모 팬사인회에 참석하기 위해 여성관객들은 긴 줄을 섰다. 이런 행사 또한 흥행에 큰 몫을 하는 것 같다.
소믈리에 역에 조성모외에 이창민(2AM),김형준(SS501),김기범,천지(틴탑)이 포진하고 있어 팬층은 좋아하는 연예인의 공연을 관람할 수 좋은 기회가 주어지고 그 즐거운 행렬에 동참하고 있다. 연애하수 바리스타 '세진' 역에는 김지현, 우금지, 신의정이 연기를 펼친다.
9월7일까지 삼성역 KT&G 상상아트홀에서 공연된다.공연 문의 인터파크(1544-1555)

 

 

[시놉시스]
카페 매니저이자 바리스타인 “세진”은
매일 아침 「Love is…」 게시판에 자신만의 사랑에 대한 정의를 내린다.  

사귀는 남자마다 항상 끝에서 두 번째 여자친구인 그녀는
이번에도 헤어진 남자친구가 곧장 다른 여자와 결혼한다는 소식에
상심하여 「사랑은… 거짓말」이라고 한 마디를 쓴다.

그러던 어느 날,
저녁 6시 이후부터 카페를 운영할 새로운 매니저이자 소믈리에 “지민”이 출근을 하게 된다.
일찍 퇴근한 “세진”과는 만나지 못한 채, 게시판의 「사랑은…거짓말」이라는 글을 보고는
「사랑은… 때론 거짓말」 이라고 한 마디 거들게 된다.

다음날, “세진”은 자신의 게시판에 “지민”이 손을 댄 것에 대해 화가 나고
두 사람은 만나지도 않은 채 「Love is…」게시판을 통해 며칠 간의 신경전을 펼친다.
칠판을 지키려는 “세진”과 반격하는 “지민”!

“지민”은 “세진”의 반응을 살피기 위해 카페에 들러 “정민”이라는 가명을 쓰기 시작하고,
손님인 척 그녀가 내린 커피 맛에 감동하면서 두 사람은 점점 가까워 진다.

한편 “세진”은 자신의 칠판에 자꾸만 반론을 하는 “지민”을 찾아가지만
“지민”은 그때마다 변장으로 정체를 감춘다.

두 사람의 말싸움 속에 와인을 마시며 슬슬 취기가 오른 “세진”은
자신이 항상 끝에서 두 번째 여자가 되었던 이야기를 들려주며
“정민”에 대해 관심이 있는데도 왠지 사랑에 자신이 없어져 다가가기 힘들다고 푸념한다.
그러자 “지민”은 슬쩍 자신이 도와주겠다고 말하게 되고,
그때부터 “정민”과 “지민”을 넘나드는 지민의 이중생활이 시작 되는데…

 

[오늘의 배우]

 

[포토존]

 

 

 

[공연 사진:㈜에스에이치크레이티브웍스/스토리피 소유입니다]-감상만 하세요!

 

 

 

 

 

 

[커튼콜 사진]

 

 

 

 

 

 

 

 

[티켓]

 

 

공연명 : 뮤지컬 <카페인>

공연장소 : KT&G 상상아트홀 (삼성역)

공연기간 : 2014. 6. 27() ~ 9. 7()

공연시간 : 평일 8, 3, 7, 2, 6(월 공연없음)

 

Off

 

 

 

 

3:00 pm

2:00 pm

8:00 pm

8:00 pm

8:00 pm

8:00 pm

7:00 pm

6:00 pm

러닝타임 : 100(인터미션 없음)

관람가 : R77,000/ S66,000

예매처 : 인터파크 http://ticket.interpark.com/

공연문의 : 인터파크(1544-1555)

주최 : 에스에이치크레이티브웍스

공동제작 : 에스에이치크레이티브웍스, 스웨이브이엔티

투자 : 클릭코리아

홍보마케팅 : Story P

 

[출연진_ Cast]

강지민역 : 조성모, 이창민, 현우, 김형준, 서하준, 김기범, 천지

김세진역 : 김지현, 우금지, 신의정

 

[제작진_ Creative Team]

극본/가사/연출 : 성재준

작곡 : 김혜영

음악감독 : 원미솔

안무 : 김소희

무대디자인 : 박성민

조명디자인 : 구윤영

의상디자인 : 김도연

음향디자인 : 권도경

영상디자인 : 우미자

소품디자인 : 조윤형

분장디자인 : 김성혜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