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개(미국, 영국, 오스트리아, 러시아, 중국, 홍콩, 대만, 싱가포르, 세르비아, 한국), 하프 대회사상

45명이라는 이례적 인원이 참가하는 국제 하프 콩쿠르가 대한민국 서울에서 개최되었다.

 

 

 

5. 24() 예술의전당 아카데미홀: Junior & Youth Division

 

5. 25() 예술의전당 컨퍼런스홀: Young Professional Division

 

5. 26() 3p.m.           DS: 시상식 & 수상자 콘서트

 

 

 

()하피데이앙상블이 주최한 대한민국 국제 하프 콩쿠르의 주니어 부문(Junior Division) 1위 중국의 잔란(Zhan Ran, 11), 2위 홍콩의 유엣 칸(Yuet Kan, 10), 3위 홍콩의 에이미 항유 램(Aimee Hang Yu Lam, 12), 유스 부문(Youth Division) 1위 한국의 유재인(Jaein Yoo, 18), 2위 한국의 이수빈(Subin Lee, 14), 3위 중국의 난왕(Nan Wang, 18), 영 프로페셔널 부문(Young Professional Division) 1위 러시아의 마리아 미카이로브스카야(Maria Mikhaylovskaya, 22), 2위 미국의 노엘 완(Noel Wan, 21), 3위 미국의 알렉산드라 캐서린 물린스(Alexandra Katelyn Mullins, 21)가 입상하였다.

 

심사위원장인 세계적인 하피스트인 수잔 맥도날드는 아시아 하프의 약진이 눈부신 대회였다고 평하였다. 이 콩쿠르의 Founder이자, Co-Director인 하피스트 곽정은 첫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것에 대한 기쁨과 더불어 향후 매 2년마다 개최될 다음 하프 콩쿠르에 대한 큰 기대를 나타내었다. 시상식은 5 26() 오후3 DS홀에서 진행되었다.

 

 

 

 

(사진제공:(주)스테이지원)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 트로트계의 샛별 윤수현 13억 중국인 심장 강타.

 

트로트계의 샛별 윤수현이 중국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윤수현의 히트곡 천태만상의 중국어 버전 앨범이 출시된 가운데 윤수현의 중국진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윤수현은 중국 베이징에서 15일부터 17일까지, 중국 CCTV가 주최하는 ‘2015 중국명인등산대회프로그램에 초청되어 공연을 보일 예정이다.

이와 함께 519일부터 20일까지 중국 상하이 소재 SNICEC에서 개최되는 ‘2015 원아시아 화장품 뷰티포럼에도 참여해 윤수현의 중국활동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윤수현의 천태만상은 섹시 코스프레와 함께 코믹한 내용으로 현실사회의 부조리함을 담아 페이스북 100만뷰를 달성하며 화제가 된 바가 있다.

 

 

 

 

 

 

 

(사진제공:코리아잡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재연 배우 전원 출연!

20154, 두 번째 앙코르 공연 개막!

 

연극 <M.Butterfly>

 

 

연극 <M.Butterfly>(이하 엠.버터플라이)가 오는 411,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두 번째 앙코르 공연을 갖는다. 2012, <연극열전4> 두 번째 작품으로 국내 초연을 선보여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연극 <.버터플라이>는 끊임없는 재공연 요청으로 작년 3, 다시 한번 관객과 만나 누적 관객수 약 25천명을 기록하며 흥행에 성공, 레퍼토리 작품으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연극 <.버터플라이>에는 초재연을 모두 진두지휘했던 김광보 연출을 비롯하여 지난 두 번의 공연에 함께했던 배우 전원이 다시 출연하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과시한다. 배역과 작품의 완성도에 따른 부담감으로 국내 상업 무대에서는 올려진 적이 없었던 연극 <.버터플라이>를 최고의 연극으로 만들어낸 주역들의 출연은 이미 두 번의 작품에서 완벽한 호흡으로 작품의 밀도를 높였던 기존 조합뿐 아니라 이번 공연에서 처음 만나게 될 새로운 조합에 대한 기대감도 크다. 이번 연극 <.버터플라이>는 수없이 변하는 시공간과 인물의 심리까지 표현하는 무대 미학이 가장 효과적으로 구현되기에 적합한 중극장에서 관객을 만난다. 여기에 새로운 크리에이티브팀의 참여는 더욱 완성도 높은 무대 미학을 선보이며, 다시 한번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극 <.버터플라이>는 중국계 미국인 극작가 데이비드 헨리황 (David Henry Hwang)’의 대표작으로 1986, 국가 기밀 유출 혐의로 법정에 선 전 프랑스 영사 버나드 브루시코의 충격적 실화를 모티브로 무대화 한 작품이다. 초연 당시, 실화를 기반으로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을 차용, 두 사람의 기묘한 사랑 이야기를 중심으로 남성과 여성, 서양과 동양이 갖고 있는 편견을 비판하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동시에 인간의 욕망과 환상으로 확장된 스토리는 수작으로 평가받으며, 이 시대의 관객들에게도 여전히 유효한 강렬함을 선사하며 소통하고 있다. 1988년 워싱턴 초연 이후 뉴욕 유진 오닐 씨어터에서 777회 연속 상연으로 당시 <아마데우스>가 보유하고 있던 최장기 공연 기록을 깨며 흥행에 성공했고 토니 어워즈 - 최고 작품상 수상을 비롯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 - 최고 작품상, 퓰리처상 - 최종 후보 노미네이트 등 평단의 호평이 이어졌다. 이후 1993제레미 아이언스존 론주연의 영화로 제작되어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은 현대 명작이다.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사건의 전말을 전달하는 동시에 극한의 감정 변화까지 선보이는 르네 갈리마르역에는 초연 배우 김영민과 재연 배우 이석준, 이승주가 출연하고, 남성과 여성의 겉모습뿐 아니라 심리까지 완벽하게 넘나드는 송 릴링역에는 초연부터 줄곧 자리를 지켜온 김다현과 초연 배우 정동화와 재연 배우 전성우가 출연한다. , 초연과 재연 공연에 참여했던 손진환, 정수영, 유성주, 한동규, 이소희, 빈혜경, 김보정까지 출연하며 다시 없을 최강의 캐스팅으로 또 한번의 흥행을 이어갈 예정이다.

 

411, 두산아트센터 연강홀에서 개막하며, 티켓 예매는 225부터 인터파크에서 시작한다. (문의 02-766-6007)

 

 

 

공 연 명 : 2015 <M.Butterfly> (한글명: .버터플라이)

공연기간 : 2015411() ~ 67()

공연장소 :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공연시간 : ···금 오후 8, 주말 및 공휴일 미정 (월 쉼)

티켓가격 : R60,000, S45,000, A30,000

관람시간 : 110분 예정

: 데이비드 헨리 황 (David Henry Hwang)

연출 : 김광보

번역 : 기신정

출연 : 김영민·이석준·이승주, 김다현·정동화·전성우, 손진환, 정수영, 유성주·한동규,

이소희, 빈혜경·김보정

제작 : 연극열전

문의 : 02-766-6007

예매 : 인터파크 티켓 1544-1555, 연극열전 www.thebestplay.co.kr,

두산아트센터 www.doosanartcenter.com

 

(사진 제공: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시아 프로듀서 플랫폼 캠프

Asian Producers' Platform Camp

 

 

아시아 공연예술 프로듀서들의 새로운 네트워킹 프로젝트인 첫번째 아시아 프로듀서 플랫폼 캠프(Asian Producers' Platform Camp/APP Camp)121일부터 6일까지 서울에서 열린다. 이번 캠프에서는 한국, 대만, 일본, 호주, 말레이시아, 중국,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에서 40여명의 프로듀서들이 참가하여 아시아’ ‘프로듀서’ ‘협업의 키워드를 가지고 실무적인 경험을 공유하고 심도 깊은 이야기를 나누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발견하고, 창의적인 협력의 방법론들을 찾아나갈 예정이다.

 

 

아시아 프로듀서 플랫폼은 한국의 더프로듀서추진단, 호주의 퍼포밍라인즈, 라이브퍼포머스 오스트레일리아, 대만의 공연예술연맹, 일본 기획자 네트워크 ON-PAM 4개국의 민간 단체가 주축이 되어 2013년 설립되었으며, 아시아 국가 내 프로듀서 네트워크 개발, 아시아 프로듀서들의 창의적 제작활동 확대, 아시아 프로듀서들의 이종문화 활동 개발, 국내 및 아시아의 창의적 리더 개발을 그 목적으로 하고 있다. 201312월 서울에서 더프로듀서라는 컨퍼런스를 개최, 4개국의 프로듀서들과 아티스트들이 함께 이 시대 크리에이티브 프로듀서의 역할과 필요, 아시아 프로듀서 간의 창의적인 협력에 관해 논의한 바 있다.

 

 

2014년부터 시작되는 아시아프로듀서 플랫폼 캠프(이하 APP Camp)는 플랫폼의 핵심 프로젝트로 한국, 일본, 대만, 호주 4개국에서 각 선발된 프로듀서와 기타 아시아 국가에서 선발된 프로듀서들이 참가하게 되며, 2014년 서울APP Camp 에 이어 2015년 대만, 2016년 일본, 2017년 호주에서 열릴 예정이다. 캠프는 국제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또는 활동하고자하는 프로듀서를 대상으로 매해 아시아 지역문화맥락 이해, 주최 국가의 공연예술환경에 대한 이해, 아시아적 관점에서 창의적인 프로듀싱과 협력 방법의 모색 등을 주제로 소개, 토론, 강의, 그룹 활동, 네크워크 파티, 공연관람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게 된다. 또한 캠프 참가자 외 지역의 프로듀서들과 공연예술관계자들의 지식과 경험을 공유하게 할 수 있도록 외부 전문가들에게 공개로 운영되는 프로그램도 있다. 참가 대상은 이종문화와 세대 간의 교류에 열려있는 프로듀서들로 이머징 프로듀서에서 다년간의 경험을 가지고 있는 시니어 프로듀서까지 모두에게 열려있으며, 경험과 경력의 차이가 있는 프로듀서들 간의 자연스럽게 일어날 수 있는 오가닉 멘토십을 추구한다.

 

아시아 9개국의 40여명의 프로듀서가 참가하는 2014아시아프로듀서플랫폼캠프

 

첫 번째 APP Camp121일부터 6일까지 대한민국 서울의 대학로, 서촌, 삼청동, 성수동 등 다양한 문화 공간에서 열릴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지난 9월 한국, 일본, 대만, 호주 4개국에서 각 5명의 프로듀서가 선발되었으며, 타 아시아 프로듀서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9명이 선발되어, 9개국 29명의 참가 프로듀서들과 4개국의 기획프로듀서들 10여명이 참가해 총 40여명의 프로듀서들이 캠프에 함께 한다.

 

6일간의 프로그램은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밀도 높은 네트워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구성되었으며, 모든 참가자들은 사전 온라인 플랫폼(http://www.asianproducersplatform.com)을 통해 서로에 대해 기본 정보를 공유하고 관심사에 따라 사전 그룹이 지정되어 캠프 기간 중 보다 심도 깊은 네트워킹을 할 수 있다.

 

프로듀서, 아시아, 협력의 이야기를 자유롭고도 심도깊게 나누는 프로그램

프로그램은 소개, 강의, 토론, 워크숍, 그룹 리서치, 문화공간 탐방, 오픈토크, 공연관람 등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APP Camp는 시니어 프로듀서 및 전문가들의 일방적인 강의 중심의 교육 프로그램이 아닌, 참가자 간의 자연스러운 멘토십을 지향함에 따라 프로그램은 대부분 참가 프로듀서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하는 토론과 워크숍의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121일 첫날은 참가 프로듀서들이 처음 만나는 시간으로 오전에는 한국의 이경성 연출(크리에이티브바키)이 프로듀서들을 대상으로 워크숍을 진행할 예정이며, 오후에는 참가자들이 각자 자신의 과거와 현재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공유하게 된다.

 

둘째날인 122일은 오전에는 프로듀서를 키워드로 아시아 프로듀서의 현재를 다같이 맵핑하, 내가 생각하는 프로듀서, 나는 어떤 프로듀서인지? 시대에 따라 프로듀서의 역할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이 시대 예술가가 프로듀서에게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워크숍과 토론으로 진행된다. 오후에는 한국공연예술현황과 한국공연예술의 정책 및 기금의 변화와 흐름에 관하여 한국예술종합학교 이승엽 교수와 한국문화관광연구원 박영정 박사의 강의가 이어지고, 강의를 토대로 한 아시아 국가들의 공연예술현황 및 정책에 관한 논의를 이어나가게 된다.

 

123일 셋째날의 오전프로그램은 ‘Producers’ Choice’ 이다. 참여 프로듀서들은 온라인플랫폼을 통해 1명에서 최대 3명까지 아티스트를 소개할 수 있으며, 3일에는 그 중 한명씩을 선정해 예술가와 작품에 대해 소개한다. ‘Producers’ Choice’는 프로듀서들이 직접 소개하는 예술가로 내가 이 아티스트를 소개하는 이유는? 왜 우리는 이 아티스트에게 주목해야 하는가? 등 프로듀서의 관점에서 예술가와 작품을 함께 공유한다. 오후의 키워드는 아시아이다. 아시아의 를 주제로 럽 및 타 권역의 아시아를 바라보는 눈, 우리가 우리를 바라보는 눈, 내가 나를 바라보는 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두 개의 세션으로 운영되며, 첫 번째 세션은 우리는 얼마나 아시아를 알고 있는지? 세계는, 우리는, 나는 아시아를 어떻게 인식하고 있는지? 를 살펴보고, 두 번째 세션에서 세계가 아시아에 눈을 돌리는 이유는 무엇인지? 프로듀서의 아시아의 관심과 아시아의 협력을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124일은 그룹 리서치의 날이다. 사전에 5개조로 나뉘어진 구성원들은 사전에 리서치 주제를 선정한 후 조별로 문화예술 공간 탐방 및 예술가 미팅 등을 하게 된다. 사전 논의 중인 주제는 아시아의 전통과 컨템퍼러리, 아시아 국가 간의 창의적인 협력, 창작공간의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이야기가 진행되고 있다.

 

125일은 참가자 간 그룹별 리서치 내용의 공유와함께 외부 전문가들과 지난 5일 간의 워크숍과 토론으로 진행되었던 내용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는다. 캠프 기간 중 던져진 질문과 답들을 한국의 공연관계자들과 공유하고 다시 새로운 질문을 던지는 시간이다. <아시아 프로듀서들의 열린 수다>는 대림 미술관 D라운지에서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자유로운 토론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캠프 기간 중 네트워킹 파티도 몇차례 준비되어 있는데, 3일은 한국 프로듀서들이 직접 소개한 예술가 중 일부의 작품이 네트워킹 파티를 통해 소개될 예정이며, 4일은 한국공연예술센터에서 진행 중인 대학로예술생태프로젝트에 참가 중인 연극, 무용, 사운드, 시각예술 등 여러 분야의 28명의 작가들과 함께 파티를 통해 한국 작가들을 만나고 그들의 작업 세계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독립 프로듀서부터 극장, 축제의 프로듀서들까지

이번 캠프에는 단체를 대표하는 프로듀서 또는 프리랜서로 여러 예술가들과 작업을 하고 있는 독립 프로듀서들과 한국의 변방연극제, 서울국제공연예술제, 오키나와어린이축제, 홍콩 서구룡문화지(West Kowloon Cultural Distribute Authority), 싱가포르 에스플로네이드, 상하이드라마센터, 만 국립공연예술센터(National Theatre & Concert Hall, National Performing Arts Center)의 아시

아의 대표 축제 및 극장의 프로듀서들까지 다양한 기관에서 프로듀서들이 참가하였다. 장르에 있어서도, 연극, 무용, 다원, 거리, 서커스, 음악 모든 분야의 프로듀서들이 함께 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아시아의 협력에 대한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프로듀서로서 이 시대 공연예술환경에서 지속가능하기 위해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인지? 창의적인 협력의 방법과 대안들은 무엇이 있는지를 함께 논의하고 찾기 위해 캠프에 신청하였으며, 6일 동안 40여명의 다양한 경험과 고민을 가지고 있는 프로듀서들의 첫 번째 협력이 시작되기를 기대 해 본다.

 

2014아시아프로듀서플랫폼 캠프(APP Camp2014)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한국더프로듀서추진단이 주최하고, 한국 더프로듀서추진단, 호주퍼포밍라인즈, 라이브퍼포먼스오스트레일리아, 대만공연예술연, 일본 ON-PAM이 주관하며, 일본국제교류기금, 대만문화예술위원회, 주한호주대사관이 후원, 한국공연센터 협력으로 진행된다.

 

 

[이미지 제공:더 프로듀서 추진단] 

 

 

2014 아시아 프로듀서 플랫폼 캠프(APP Camp 2014 Seoul)

 

행사명 : 2014아시아 프로듀서 플랫폼 캠프(APP Camp2014)

일 정 : 20141130()~126()

장 소 : 서울 대학로, 성수동, 삼청동, 성수동 외

주 최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 더프로듀서추진단

주 관 : 한국 더프로듀서추진단, 호주퍼포밍라인즈, 라이브퍼포먼스오스트레일리아, 대만공연예술연맹, 일본 ON-PAM

후 원 : 일본국제교류기금, 대만문화예술위원회, 주한호주대사관

협 력 : 한국공연예술센터

참가자 : 한국, 대만, 호주, 일본, 말레이시아, 중국, 홍콩, 마카오, 싱가포르의 40여명 프로듀서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