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디셈버> 프레스콜 성황리 개최!

 

김광석 탄생 50주년 기념 뮤지컬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이하 디셈버’) [공동주최: 세종문화회관(사장 박인배), NEW(대표 김우택), 제공/제작: NEW]12 20() 오후 2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프레스콜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뮤지컬 <디셈버>의 프레스콜이 20() 오후 2,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진행됐다. 지난 16일 개막해 연말 뜨거운 관객몰이를 시작한 뮤지컬답게 이날 행사장에도 수 많은 언론매체가 참석하여, <디셈버>에 대한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디셈버> 프레스콜에서 1막은 김준수, 2막은 박건형이 남자 주연으로 나섰다. 더불어 오소연, 김예원, 박호산, 이충주, 임기홍, 김대종, 송영창, 조원희, 홍윤희, 김슬기, 조연진까지 많은 배우들이 프레스콜 시연에 참여해 분위기를 돋웠다. 이미 첫 공연을 치른 김준수는 여유로운 모습으로 1막 공연에 임했다. 처음 이연을 만났을 때의 떨림부터, 사랑하는 이를 떠나 보낸 후 애절한 남자의 가슴을 표현하는 다양한 넘버들이 무대 위를 채웠다. 조연 배우들의 호연도 빛났다. 맡은 넘버를 절절한 감성과 따뜻한 음성으로 소화하며 막을 내린 1막 시연은 <디셈버>의 정서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2막 공연은 토요일 첫 공연을 앞둔 박건형이 시연을 맡았다 20년 후 공연 연출자로 변신한 박건형은 깊은 감정 연기를 펼치며 안정감 있는 무대를 선사했다. 더불어 두 바퀴로 가는 자동차’, ‘변해가네와 군무의 신선한 조합은 김대종의 그루브한 무대로 꾸며졌다. 꿈 많던 대학시절을 지나 20년 후 다양한 삶을 살아가는 조연배우들의 살아있는 캐릭터를 보여준 2막은 박건형이 중심을 잡아주며 <디셈버>에 무게감을 더했다. 프레스콜의 마지막을 장식한 넘버사랑이라는 이유로가 박건형, 오소연, 박호산의 절절한 하모니로 대극장을 따뜻하게 채웠다.

 

열정을 담은 시연무대가 끝난 후 기자간담회에 장진 감독, 김준수, 박건형, 오소연, 김예원이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첫 공연을 시작한 김준수는 공연장의 남다른 세대의 관객들에 대한 말로 운을 띄웠다. “아무래도 김광석의 음악을 사랑해왔던 세대가 공연장을 많이 찾음을 느낀다. 평소 해오던 공연과는 달리 40~60대 관객들도 많이 볼 수 있었다. 남자 관객 분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시고 해서, 공연을 하다가 속으로 깜짝 놀란 적도 있다.”고 밝혔다. 박건형은 첫 공연을 하루 앞둔 심정에 대해 “보통 첫 공연 3일 전에는 울렁증이 최고조에 이르는데, 지금은 많이 안정된 상태다.”며 설레는 감정을 전했다. 이어 장진 감독은 첫 공연을 올린 소감에 대해 “러닝 타임을 줄이고, 세부적인 수정을 통해 관객들과 소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디셈버>는 현재 진행형임을 전했다. 오소연, 김예원 역시 배우, 스탭 모두 열정을 다해 매 공연 심혈을 기울이고 있음을 전함과 동시에 창작 초연을 완성한 장진 감독에 대한 신뢰를 전했다. 한편, 김준수는 “’어제 이모들이 공연을 보고 펑펑 울며, 예전 연애하던 시절이 생각난다고 해서 뜻 깊은 공연을 올리고 있다는 생각을 더욱 다지게 되었다.”며 <디셈버>에 대한 애정을 전했다.

 

배우들의 진솔한 대답을 들을 수 있었던 <디셈버> 기자간담회를 끝으로 프레스콜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었다. 한편 <디셈버>16일 개막 후 높은 좌석점유율을 기록하며 흥행 행진을 하고 있다. <디셈버>는 세종문화회관에서 절찬리 공연 중이다.

 

 

 

 

 

 

 

 

 

 

 

 

INFORMATION

 

작품명: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공연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기간: 2013 12 16 - 20141 29

출연: 박건형, 김준수, 오소연, 김예원, 박호산, 이창용, 이충주, 송영창, 조원희, 홍윤희, 임기홍, 김대종, 김슬기, 조연진 외

/ 연출: 장 진

음악감독: 강수진

편곡: 김중우

안무: 이경화

공동주최 : ()세종문화회관, NEW

제공/제작: NEW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디셈버> 김준수, 쌓아온 연기내공 아낌없이 발산!

 

디테일한 연출과 더불어 창작뮤지컬로서의 도전이 빛나는 작품! 

 

 

 

 

 

 

올 연말 최고의 기대작, 뮤지컬 <디셈버>가 드디어 흥행 대장정을 시작했다. 1차 티켓 오픈 및 추가 티켓 오픈에서 역대 가장 높은 티켓 판매율을 보이며 기대작임을 입증했던 <디셈버>는 개막 공연을 시작으로 명성을 뽐내고 있다. 특히 <디셈버>는 김광석의 음악과 창작곡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주크박스 뮤지컬로서의 매력을 살렸다는 평가다. 더불어 그 동안 송 스루뮤지컬 장르 위주로 출연해왔던 김준수가 개막 주 공연에서 그 동안 쌓아온 연기내공을 아낌없이 발산하고 있어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김준수는 1막과 2막에서 20여 년을 오가며 청년과 중년 남성 캐릭터를 성공적으로 소화했다. 그는 뮤지컬 스타로서 카리스마가 필요한 장면뿐만 아니라 웃음을 자아내는 장면, 폭발적인 감정씬까지 소화해내며 독보적인 한국 뮤지컬 스타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디셈버>의 감성도 관객들을 자극한다. 장진 감독 특유의 웃음코드에 감동을 더한 스토리는 남녀노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다. 공연 중 눈물을 훔치는 관객들은 저마다의 추억을 떠올리며 이야기에 공감하고 있다.

 

한편 첫 공연이 끝난 후 김준수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디셈버> 첫공 보러와주신 여러분 감사합니다. 극 내내 하도 울었더니 진이 다 빠져버렸네요. 창작극이니만큼 내일부터 더 완벽해질 수 있도록 계속 수정해나갈 모양이니. 앞으로 더욱더 기대 많이 해주세요~ 대한민국 창작극 만세! 감사합니다. 모두들!!” 이라는 말로 첫 공연을 축하함과 동시에 국내 유일무이의 도전이었던 <디셈버>의 앞으로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도 우회적으로 언급했다. 

 

현재 뮤지컬 <디셈버>는 첫 공연을 마치고 러닝타임 조정 등을 거치고 있으며 나날이 더욱 완벽한 무대를 선보이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민국 창작 뮤지컬의 위대한 도전 <디셈버> 12 16일 개막해 성황리 공연 중이다.

 

 


 

INFORMATION

 

작품명: <디셈버: 끝나지 않은 노래>

공연장소: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공연기간: 2013 12 16 - 20141 29

출연: 박건형, 김준수, 오소연, 김예원, 박호산, 이창용, 이충주, 송영창, 조원희, 홍윤희, 임기홍, 김대종, 김슬기, 조연진 외

/ 연출: 장 진

음악감독: 강수진

편곡: 김중우

안무: 이경화

공동주최 : ()세종문화회관, NEW

제공/제작: NEW

-------------------------------------------------------------------------------------------------------------

(사진 제공:NEW)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