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같은 감동의 드라마!모노드라마로 보는 최고 명작 "햄릿",연극<삼류배우>!


30년을 단역 배우로 살아온 이영진은 남들이 삼류배우라고 말하지만 자신의 생각은 다르다.30년을 관객에게 기쁨과 감동을 주는 배우로 열심히 살아왔다고 자부하기 때문이다.고교시절 연극 '햄릿'을 보고 배우가 되기로 결심하고 연극무대에 선지 30년이 흘렀다.하지만 단역만 맡아 대학생인 딸과 고교생인 아들에게도 연극배우로는 인정을 받지 못하는 처지다.아내만이 든든한 후원자다.이영진의 유일한 꿈은 '햄릿'역을 해보는 것이다.마침 극단에서 연극'햄릿'을 하게 되자 제작자에게 부탁해 '햄릿'역을 맡지만 낮은 인지도를 이유로 극단 친구이자 탤런트로 유명세를 날리는 전상일에게 '햄릿'역을 빼았겨 다시 의기 소침해 하고 탤런트인 전상일이 스케쥴때문에 하루 공연을 못하게 되자 하루 만 '햄릿'역을 맡기로 제작진의 간곡한 부탁을 받고 연습에 열중한다.공연 날 가족에게 제일 앞자리의 좌석을 내주고 공연을 보러 오게 하지만 공연 시작 바로전 친구의 등장으로 결국 '햄릿'역은 무산된다.
공연이 끝나고 가족이 분장실로 찾아 오고 아빠가 하는 '햄릿'공연을 보고 싶었다는 아들의 말에 이영진은 가족을 위한 특별한 '햄릿' 공연을 보여 주기로 조명실에 조명을 간절히 부탁해 30년을 준비해온 모노드라마를 단 3명의 관객인 가족에게 보여 준다.땀과 눈물로 범벅된 모노드라마인 자신만의 연극 '햄릿'을 열연한다.연극은 절정으로 치닫고 노배우와 신입 단원의 보조 연기까지 이어지고 딸과 아내가 등장해 대사를 이어주면서 무대는 감동으로 이어진다. "내 인생은 희극이란 말이냐,비극이냐 말이냐"는 햄릿의 독백이 관객의 뇌리에 깊이 각인되는 순간이다.
   

소중한 꿈을 위해 평생을 준비한 배우의 인생은 우리에게 많은 감동을 준다.특히 아버지로서 가장으로서 살아 온 배우 이영진의 삶이 최선이었기에 가족의 소중함과 함께 최고의 감동으로 전해지며 관객에게 눈물의 감동을 전해주고 있다.그것은 남들의 눈에 성공이었냐 아니었냐의 문제가 아니라 진정성있는 삶을 살아온 인간 승리 같은 감동의 드라마이기 때문이다.마지막 모노 드라마로 보는 연극 '햄릿'은 햄릿 작품으로는 최고의 연극이다.그 어떤 공연도 이같은 감동을 전할 수 없기 때문이다.30년을 지켜 본 가족의 눈에도 아버지의 '햄릿'연기는 최고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아버지의 연극 배우라는 직업에 다소 냉소적이었던 딸도 영원한 후원자였던 아내도 최고의 배우 최고의 햄릿공연으로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2004년 초연된 극단 미연의 연극<삼류배우>는 2012년 공연을 끝으로 4년만에 다시 관객에게 돌아와 다시 한번 명작 공연은 영원함을 보여 주고 있다.


주연은 고대연극회 출신의 연기자로서 40년 가까이 무대에 오른 이성용 배우로 스타는 되지 못했지만 평생 한가지 꿈을 갖고 무대에 오른 주인공 이영진의 삶을 제대로 표현할 수 있는 진짜 배우로 극 주인공 이영진처럼 실제로 남매를 두고 있고 삶 자체도 비슷하게 연극을 위해 모든 것을 던진 배우로 2012년 시네코아 공연때는 노배우 역을 맡았었다.
최지희 역에는 미스코리아 출신의 탤런트 홍여진이 맡았고,SM 출신의 미남 탤런트 정민진,극단 민중 대표와 한국연극배우협회 이사를 역임한  35년 내공의 박기산 배우가 맡아 열연을 펼치고,이영진의 아내 박지숙 역에 박호석 배우가 맡았다.


연극이 끝나고 다른 연극과 달리 커튼콜에서도 대사없는 한명 한명의 배우에게도 조명이 비춰지며 관객의 박수를 받게 한다.연극 배우는 삶의 기쁨을 전해주는 예술가로 그 누구도 삼류배우라고 무시해서는 안된다는 제작진의 배려가 커튼콜에서도 그대로 반영되고 있는 셈이다.

4월 17일까지 충무아트홀 소극장 블루에서 공연된다.

 

=======================================================================================

이 연극을 처음 본게 2012년 3월에 종로 시네코아였다.
당시 출연 배우에 이영진 역=>윤병화배우/노배우 역:김태훈,이성용 배우로 큰 감동을 잊을 수 없다.

당시 후기 글 포스팅이다

 

 http://ham451887.tistory.com/506

 

 

당시는 공연기자일을 하지도 않을때로 이번 공연에는 기립박수를 친 나에게 박수를 치고 싶다.

 

 

 

 (포스터 이미지=극단 미연 제공)

 

 

[작품 줄거리]
삼십 년을 연극배우의 길을 걸어왔지만 이영진은 아직까지도 단역만 하는 잘 알려지지 않은 배우다. 대학생인 딸과 고등학생인 아들이 있지만 아버지로서 배우로서 존경을 받지 못하는 처지이며 다만 미장원을 경영하며 살림을 꾸려가는 아내만이 아직 기회를 만나지 못한 배우로 생각해줄 뿐이다. 이영진은 밤만 되면 언젠가는 하게 될지도 모를 햄릿 공연을 위해 가족들을 모아놓고 매일 연습을 한다.
 극단에서 햄릿 공연을 하게 되자, 연출가에게 사정을 해서 햄릿 역을 맡게 되고 집에 와서도 자랑을 하며 햄릿 연습에 열중이었지만 관객 동원을 걱정한 제작자의 입김으로 다시 기회는 없어지고 만다. 한편, 같은 극단에서 배우 생활을 시작한 친구 전상일은 탤런트로 주가를 올리던 중에 햄릿으로 출연을 하게 된다. 하지만 녹화 스케줄에 쫓기던 전상일이 공연을 하루 못하게 되는 상황이 닥치자 제작자는 이영진에게 단 한 번의 무대를 부탁한다. 언제나 이해심 많고 이영진의 열의를 높이 사는 노배우와 이영진은 공연 날을 맞아 흥분된 모습으로 분장실에서 대기를 하고 있는 중에 방송국 피디의 선처로 공연시간이 다 되어서 전상일은 나타나는데...

 

 

 

 (자료 출처:극단 미연)

 

 

 

 

[티켓]

 

 

[공연 개요]
◎ 공연일시 : 2016년 3월 18일 ~ 4월 17일
◎ 공연장소 : 충무 아트홀 소극장 블루
◎ 주최 / 주관 : 극단 미연
◎ 작,연출 : 김순영
◎ 기획  : 김용만 
◎ 무대제작 : 유관호
◎ 무대디자인 : 조은별
◎ 의상디자인 : 박호경
◎ 사진 : 이창환
◎ 출연배우:이성용,유태균,박기산,홍여진,박호석,정민진,전승우,이지인,조경현,김현정,정철
                   이지영,김도은,강인철,차한나,김상윤,신진아,차설아,장준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0.23 성수아트홀에서 연극<환장지경>관람 후 배우들과 포토타임을 가졌습니다.

 

 

'나의 캐릭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극<사랑에 스치다>배우들과  (0) 2013.11.01
연극<해피앤파파>배우들과  (0) 2013.10.31
연극<환장지경>배우들과  (0) 2013.10.27
연극<스틸하트>배우들과  (0) 2013.10.12
연극<논란>배우들과  (0) 2013.10.05
2013년 9월 문화일지  (0) 2013.10.0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8.21 연극<한여름밤의 꿈>극단 여행자 배우들과 서울남산 국악당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8.16 세익스피어극장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