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로마의 시인 오비디우스가 그리스∙로마 신화를 소재로 쓴 서사시 "변신 이야기"를 미국의 저명한 연극인 매리 짐머맨이 재구성한 작품으로 ‘마이다스’,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 ‘에로스와 프시케’ 등 대중들에게도 익숙한 10개의 신화 이야기를 현대적인 관점으로 풀어냈다.
2001년 오프 브로드웨이 공연 당시 신화와 이야기가 주는 치유의 힘으로 911테러 이후 상처받은 사람들의 마음을 어루만졌다는 호평을 받았으며 이후 지속적으로 사랑받고 있는 작품이다. 신화앞에 겸손할 수 밖에 없는 인간의 마음에 치유를 안겨주는 공연이 되고 있다.
‘변신’과 관련된 10 가지 신화를 현대적 관점으로 풀어내 현대의 인간형으로 탈바꿈한 고대 신화 속 인물들을 통해, 인간 내면의 사랑과 욕망,고통과 탐욕을 그려낸다.


노네임씨어터의 공연에서도 역시 무대 중앙에 수조가 설치되어 신화속의 다양한 구조로 재활용된다.부자인 마이다스의 풀장이 되기도 하고,양동이로 퍼붓는 물은 폭풍으로 , 선원들이 노를 저으면 수조속의 물은 바다가 되고, 고무보트를 띄우면 수영장이 된다. 그리고 극의 분위기를 극대화하는 장치로 순간 순간 탈바꿈을 시도한다.배우들의 연기,춤,언어와 같이 변신을 하는 훌륭한 무대 장치다. 조명으로 물에 반사된 빛과 물에 젖은 배우들의 옷에 비친 빛은 신비로운 신화의 이미지를 극대화한다.  물에 흠뻑 젖은 배우들의 몸동작에서 관객은 또 다른 신선함으로 무대장치가 주는 수조의 이미지를 느낄 수 있게 된다. 신화적인 상상의 전달력은 수조가 주는 신선함과 함께 극대화되고 있다. 물의 가변적인 형체가 연극<변신이야기>에서도 변형의 주체로 가장 이상적임을 연출은 보여 주고 있다. 


배우들은 작품 속 등장하는 75개의 배역으로 끊임없이 변신한다. 또한 젊은 안무가 권령은의 지도로 다양한 감정을 독창적인 안무로 엮어 낸다. 국악연주 그룹 고래야의 라이브 사운드가 배우들의 변형을 더욱 부각시키고 있다. 연극<변신이야기>는 5월 17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포스터 이미지=노네임씨어터컴퍼니 제공]

 

  

[시놉시스]

 

인간의 사랑과 욕망이 빚어낸 10가지 ‘변신’ 이야기


[첫번째. 천지창조]
한 여자, 과학자, 제우스 신이 세상이 있기 전의 ‘카오스’와 ‘천지창조의 비밀’에 대해 이야기한다.

  

[두번째. 마이다스]
늘 ‘가족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하는 부유한 사업가 마이다스. 우연히 만난 실레누스를 통해 알게
된 박쿠스 신은 그에게 원하는 능력 한가지를 주겠노라 하고, 마이다스는 손에 닿는 것을 황금으
로 만드는 능력을 선택한다. 황금 만들기에 심취한 마이다스는 실수로 자신의 딸마저 황금으로
만들어버린다.

  

[세번째. 알퀴오네와 케윅스]
멀리 항해를 떠났던 케윅스는 항해 도중 물에 빠져 죽는다. 이 사실을 모르고 계속 남편을 기다
리는 알퀴오네를 불쌍히 여긴 아프로디테 여신은 ‘잠’과 ‘꿈’을 시켜 케윅스의 사망 사실을 알린다.
알퀴오네는 슬픔에 못 이겨 새가 되어버리고, 케윅스 역시 새로 변한다.

  

[네번째. 에뤼식톤]
에뤼식톤은 자신의 욕심 때문에 케레스 여신의 신성한 나무를 베어버린다. 분노한 여신은 그에게
‘굶주림’이라는 형벌을 내린다. 에뤼식톤은 끝없는 허기를 달래기 위해 늙은 어머니를 노예로 팔
아버리고, 마침내 자기 자신까지 파멸로 이끈다.

 

[다섯번째. 오르페우스와 에우리디케]
오르페우스는 결혼식 날 아내 에우리디케를 잃고, 그녀를 되찾기 위해 지하세계로 내려간다. 천신
만고 끝에 아내를 되찾지만, 망자의 신 하데스와의 약속을 어긴 탓에 그녀를 다시 잃고 만다.

 

[여섯번째. 포모나와 베르툼누스, 일곱번째. 뮈라]
봄의 신 베르툼누스는 숲의 요정 포모나의 사랑을 얻기 위해 여러 가지 모습으로 변장해 찾아가
지만 매번 거절당한다. 그는 사랑을 믿어야 한다며 ‘뮈라’ 이야기를 하기 시작한다.
아프로디테 여신은 자기에게 무관심한 뮈라에게 ‘아버지에 대한 욕정’이라는 형벌을 내린다. 뮈라
는 이룰 수 없는 사랑에 괴로워하다가, 얼굴을 가린 채 아버지와 사랑을 나눈다. 결국 아버지에게
얼굴을 들키게 된 그녀는 수치심으로 괴로워하며 자신을 변신시켜달라고 신들에게 간청한다.

 

[여덟번째. 파에톤]
파에톤은 태양의 신 아폴로의 숨겨둔 아들이지만, 친구들은 그 사실을 믿어주지 않는다. 결국 아
버지를 직접 찾아간 파에톤은 아폴로에게 그의 차를 몰게 해달라고 떼를 쓴다. 아폴로는 마지못
해 차를 넘겨주고, 파에톤은 미숙한 운전으로 주변과 자기 자신을 모두 파괴하게 된다.

 

[아홉번쩨. 에로스와 프시케]
남편의 얼굴을 모른 채 결혼한 프시케는, 잠이 든 남편의 얼굴을 몰래 훔쳐보려고 한다. 비밀스럽
게 그의 남편이 되었던 사랑의 신 에로스는 프시케가 들고 있던 초에서 떨어진 촛농에 상처를 입
고 그녀를 떠난다. 에로스의 어머니인 아프로디테 여신은 프시케에게 여러 형벌을 내리지만 그녀
는 모든 것을 이겨내고 남편과 재회한다.

 

[열번째. 바우키스와 필레몬]
거지로 변장한 제우스 신과 헤르메스 신이 작은 마을을 방문한다. 모든 마을 사람들이 이들을 문
전박대 한 것과는 달리, 마음씨 착한 노부부 바우키스와 필레몬은 이들을 극진히 대접하고, 신들
은 보답으로 부부가 나무가 되어 평생 함께할 수 있도록 해준다.

 

 

 

[공연사진:노네임씨어터컴퍼니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공연명 : 변신 이야기: Metamorphoses
공연장 :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공연기간 : 2015년 4월 28일(화) ~ 5월 17일(일)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요일 3시,7시 / 일요일 2시,6시 (월요일 공연 없음)
러닝타임 : 110분 (인터미션 없음)
티켓가격 : 전석 4만원
관람연령 : 만 12세 이상 관람가
원작 : 매리 짐머맨 Mary Zimmerman
연출 : 변정주
출연 : 김준원, 정태민, 손지윤, 오정택, 이형훈, 전성민, 이효림, 유주혜, 경지은
기획/제작 : 노네임씨어터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드는 배우 김동완, 3년 만에 헤드윅으로 귀환!

 

남성스런 매력 속에 숨겨진 섬세함으로 승부한다!

 

 

 

[사진:배우 김동완-창작컴퍼니다 제공]

 

 

 

지난 3월 캐나다로 단기 어학 연수를 떠나며 잠시 휴식기를 가졌던 김동완이 복귀작으로 뮤지컬 <헤드윅>을 선택했다. 2011<헤드윅>으로 뮤지컬 데뷔 무대에 섰던 김동완은 겉으로 보이는 강한 남성적 이미지 안에 있는 섬세함, 깊이 있는 눈빛과 강렬한 에너지로 관객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십 년 넘게 쌓아온 가수로서의 내공과 연기파 배우로서의 끝없는 열정을 <헤드윅>을 통해 선보였던 그는 현재 새로운 배우들과 함께 다시 무대에 오를 생각에 긴장감과 기대감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오랜만에 <헤드윅>으로 다시 돌아온 만큼 3년 전 보다 훨씬 업그레이드 된 헤드윅을 보여주겠다며 각오를 전한 김동완은 그를 그리워하는 많은 팬들의 성원에 보답하듯 한국 공연 10년을 맞이한 뮤지컬 <헤드윅> 무대에서 그 누구보다 상처받고 슬픈 영혼의 소유자 헤드윅의 모습을 깊이 있게 표현할 예정이다.

 

1998년 그룹 신화로 데뷔해 현재까지 왕성한 음악 활동을 하는 것은 물론 영화, 드라마를 통해 연기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다지고 있는 배우 김동완. 역할이 주어질 때마다 치열하고 치밀하게 연구하고 공부하는 그는 2012년 영화 <연가시>에서 사건의 단서를 찾아내는 강력반 형사역을 맡아 흥행은 물론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2013년에는 KBS 드라마 <힘내요, 미스터김>에서는 네 아이를 살뜰하게 챙기는 총각아빠로 무슨 일이든 열심히 하지만 사랑에는 서툰 남자의 모습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또한 2013년 뮤지컬 <벽을 뚫는 남자> 무대에서 소심하지만 매력적인 보통남자 듀티율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관객들의 극찬을 이끌어낸바 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