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 미리이보람, 김려원 음원 발매

 

국민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에서 우연히 찾아든 실수투성이 웨딩 이벤트 업체 직원 ‘미리’역으로 상큼발랄 개성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배우 이보람과 김려원이 앨범 발매 소식을 전했다.

 

씨야의 이보람이 1월17일 감성적인 발라드 ‘엎질러진 물처럼’으로 5년만에 음악 팬들을 찾았다.

 

‘엎질러진 물처럼’은 뮤지컬로 가창력을 더욱 발전시킨 이보람의 보컬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헤어진 여자의 슬픈 감정을 여과 없이 보여주는 정통 발라드곡이다.

 

뮤지컬계의 신데렐라 김려원은 1월9일 ‘사랑했었던 사람 맞나요’를 발매했다. 이별의 아픔에 아파하고 또한 지나간 사랑을 잊지 못하는 한 여인의 모습을 그린 노래를 통해 애절함과 슬픔을 잘 담았다.

 

이보람은 씨야로 활동하며 ‘여인의 향기’를 비롯 ‘미친 사랑의 노래’ ‘결혼할까요’등의 히트곡을 통해 이름을 알렸으며, 많은 팬들이 5년만의 컴백을 반겼다. 김려원은 ‘셜록홈즈’, ‘베어 더 뮤지컬’, ‘젊음의 행진’ 등 수 많은 작품에서 주연, 조연을 꿰차며 대중들의 많은 사랑을 받으며 탄탄한 노래실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첫 번째 싱글 앨범으로 더욱 더 왕성한 활동을 기대해본다.

 

외모와 노래실력을 모두 겸비한 두 배우의 음원발매는 팬들의 관심과 기대를 모으며 출연 중인 [사랑은 비를 타고]에 대한 애정도 보이고 있다.

 

현재 동양예술극장 2관에서 오픈런으로 공연 중인 [사랑은 비를 타고]는 일찍이 부모를 여의고 동생들 뒷바라지만 해 온 큰 형 '동욱'과 그런 형이 못마땅해 가출했다가 7년 만에 돌아온 막내 동생 '동현', 이들의 갈등 사이에 엉뚱하게 끼어든 웨딩 이벤트업체 직원 '미리' 사이에 벌어지는 이야기를 통해 각박해진 세상을 감성적으로 촉촉하게 적신다.

 

뮤지컬 [사랑은 비를 타고]는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아름다운 형제애라는 소재를 다룬 작품으로 단 세 명의 배역이 만들어내는, 작지만 큰 감동과 울림을 주는 뮤지컬이다.

공 연 명: 국민뮤지컬<사랑은 비를 타고>
국민뮤지컬<사랑은 비를 타고> since 1995

공 연 장: 동양예술극장 2관
공연기간: 2016. 04. 15 (금) ~ OPEN RUN
공연시간: 평일 8시 / 토 4시, 7시 / 일 3시, 6시 / 월 공연 없음 / (3월 월,화 공연없음)
관 람 료: 50,000원
관람등급: 만 7세 이상
러닝타임: 100분
출 연: 황만익,박송권,전병욱,서승원,승호,이민재,김찬,이보람,김려원,서은교
프로듀서: 정유란
극 본: 오은희
작 곡: 최귀섭
작 사: 최명섭
연 출: 이재진
음악감독/편곡: 허수현
안 무: 최인숙
무대/조명디자인: 남경식
의상디자인: 임경미
소품디자인: 조윤형
음향디자인: 장기영
조 연 출: 이인애
음악조감독: 박수연
제 작: ㈜문화아이콘
제작지원: 액터스랩 숨
공연문의: ㈜문화아이콘 1666-5795
예매문의: 인터파크 1544-1555

(사진제공:(주)문화아이콘)​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 고흐의 열정과 청춘을 아름다운 음악과 첨단 영상기술로 만든 뮤지컬<빈센트 반 고흐>!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는 반 고흐가 그림을 그리기로 마음먹은 순간부터 죽음을 결심한 마지막 순간까지를 그가 남긴 그림과 편지로 관객들에게 전달한다. 잘 알려지지 않았던 그림에 담긴 의미와 비화 그리고 두 형제의 이야기가 쓰여진 편지의 내용은 무대 위 배우들이 내뱉는 주옥 같은 대사와 감성적인 넘버로 우리에게 전해진다.  뮤지컬 넘버는 반 고흐의 불꽃 같은 삶을 때론 격정적으로 때론 감성적으로 기타와 키보드의 멜로디를 중심으로 한 어쿠스틱한 악기구성으로 음악 속에 녹아낸다.

 

2014년 충무아트홀에서의 초연에 이어 1년만에 재연으로 관객들을 찾아온 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는 남성 2인극으로 반 고흐와 테오의 돈독한  형제애를 더욱 부각시켜 가슴 한 켠이 뭉클해지는 감동의 순간들을 전달한다.

 

올해는 반 고흐 125주기로 수백 통의 편지와 수천 점의 그림으로 우리에게 위로를 전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37년이라는 짧고 강렬한 삶과  고단한 영혼을 뮤지컬<빈센트 반 고흐>를 통해 감성적이고 인간적인 그의 삶을 되돌아보게 하고 있다.

 

특히 첨단 영상기술이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는데,총 5대의 빔 프로젝터를 사용하여 하얀 무대 뒤 와이드벽면에 펼처진 반 고흐의 수십점의 명작은  공연장에서도 그의 그림을 감상할 수 있는 독특한 경험을 선사한다. 정밀한 프로젝션 맵핑을 통해 반 고흐의 그림 속 세계로 고흐가 머물던 공간으로  순간 순간 몰입을 하게 한다.특히 공연 마지막에 "까마귀가 있는 밀밭"그림이 펼쳐지며 관객석으로 수 많은 까마귀들이 날아 드는 영상은  최고의 장면으로 기억될 것이다. 이런 장면은 공연 도입부에 고흐가 머물렀을 그 시공간으로 들어가는 영상으로도 빨려 들듯이 하고 있다.
두드러진 영상 기술이 돋보이는 뮤지컬 작품으로 8월 2일까지 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588-7708

 

[시놉시스]
그림을 사랑한 화가, 빈센트 반 고흐.
그를 위한 동생 테오 반 고흐의 아주 특별한 선물.


빈센트 반 고흐가 스스로 생을 마감한지 6개월 후, 동생 테오 반 고흐는 형을 위한 유작전을 열고자 한다. 그러나 마비성 치매에 걸린 테오의 몸과 정신은 최악의 상태.
아내 요한나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빈센트를 위하여 유작전을 강행하는 테오는, 죽음을 앞에 두고 빈센트와 주고받았던 편지와 그림들을 정리하면서 그와의 기억을 더듬는다.

한편 테오의 회상 속 빈센트 또한 죽음을 눈앞에 둔 상황.
아침이 밝아오면 자살을 하기로 결심한 빈센트는 테오와 마찬가지로 편지와 그림들을 정리하면서 과거를 회상한다.

그림을 그리기 전부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하고 그 때문에 웃고 울었던 지난날, 그리고 마지막으로 자신의 생명을 그림에 걸기로 마음먹은 날에 이르기까지.
편지와 함께 같은 기억을 공유하며 시간을 여행하는 빈센트와 테오. 

다른 시공간 속에 있지만 평생에 걸쳐 서로를 의지하고 믿었던 두 형제는 그렇게 서로의 감정을 느끼며 각자의 자리에서 죽음을 맞이한다.

[중극장 블랙에 전시된 그림들과 포토월]

 

 

 

 

 

 

 

 

 

 

 

[사진은 HJ컬쳐(주)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배우의 손짓에 따라 순식간에 고흐의 방으로 변한 무대)

 

 

[공연사진:HJ컬쳐(주)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오늘의 배우]

 

 

[커튼콜 사진]

 

테오 반 고흐 역(박유덕 배우)

 

 

 

 

 

빈센트 반 고흐 역(김보강 배우)

 

 

 

 

 

 

 

 

 

 

 

[티켓]

공연명:뮤지컬 <빈센트 반 고흐>
공연장:충무아트홀 중극장 블랙
공연기간:2015년 6월 6일(토) ~ 2015년 8월 2일(일)
공연시간:평일 8시 / 토 3시, 7시 / 일 2시, 6시 / 월요일 공연 없음
티켓가격:전석 50,000원
러닝타임:100분
출연배우:김보강, 김경수, 조형균, 김태훈, 서승원, 박유덕
제작LHJ컬쳐㈜
제작지원:미래창조과학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기술보증기금
문의:HJ컬쳐㈜ 02)588-7708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