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쉬어매드니스>, 매번 결말이 다른 독창적 추리극!

매회 다른 결말, 관객이 직접 용의자를 증언하는 <쉬어매드니스>, 대학로 르메이에르 소극장

 

 

 

:: 이미지 1 = <쉬어매드니스> 포스터 사진 제공 = Mark923 ::

 

매회 어떤 결말로 치닫게 될 지 배우들조차 알 수 없다.

 

관객이 참여하는 연극이 늘어나고 있다. 일방적인 관람에 그치기보다 참여로 소통한다는 것을 내세우는 것이다. 그런데 여전히 쌍방향 소통이라고 보기에는 어렵다. 배우는 짜여진 지시를 내리고, 관객은 유도된 답변을 할 뿐이다. 혹은 그저 지시하는 것에 그칠 뿐이거나, 무대 장치로서 도구적으로 관객을 사용한다. 그러나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다르다. 관객은 살인사건의 목격자가 되어 증언하고, 배심원이 된다. 심지어 그에 따라 연극의 방향이 바뀐다. 배우는 예상치 못한 관객의 말에 따라 다른 방향을 걸어야 한다. 매 회 새로운 상황으로 예측할 수 없는 결말로 향한다. 이것으로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어디에도 없는 유일무이한 공연성을 갖는다.

 

쉬어매드니스는 사건이 벌어지는 미용실의 이름이다. 관객들은 미용실 쉬어매드니스의 위층에서 한 피아니스트가 살해당하는 것을 본다. 미용실에 잠복하고 있던 경찰들은 미용실에 함께 있던 인물들을 모두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 광경을 지켜본 관객들은 목격자와 배심원이 되어 사건을 함께 파헤친다.

 

연극 <쉬어매드니스>는 미국의 극작가 파울포트너의 작품이다. 이 작품은 1980년 초연 이후, 미국 역사상 장기 공연 연극이라는 기네스북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까지 전세계 22개 도시의 공연장에서 매일 공연되며, 국내 대학로에서도 2007년부터 공연되어 현재까지 계속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초연 당시 미국 내에서도 획기적인 작품이라는 호평과 놀랍도록 탄탄한 스토리로 극찬 받으며 지금까지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탐정이 된 관객들의 날카로운 질문과, 배우들의 기막힌 처세술.

 

연극 속 역할들은 저마다 수상한 점들을 남기고, 이를 탐문하기 위해 경찰은 관객들에게 수사협조를 요청한다. 이미 오랜 기간 공연을 해 왔지만 관객들이 어떤 반응을 할 것인가에 대한 경우의 수는 무수히 많다. 만약 관객이 막무가내로 나올 것에 대해, 다짜고짜 엉터리 질문을 할 것에 대해서도 배우들은 능수능란하게 대처할 처세술을 가졌다. 극 속의 몰입도를 유지하면서도 태연하게 극중 인물로서 반응하는 그들을 보며 관객들은 자신들 또한 이야기 속의 인물이 된 것처럼 빠져든다. 심지어 관객들은 각자 메모를 할 수 있게 허용된다. 극이 진행될수록 관객들의 메모지는 빼곡해 진다. 대다수의 관객들이 놓친 단서를 찾아내 허가 찔리는 증거를 들이미는 관객을 보는 재미도 있다. 물론 역할을 맡은 배우들도 녹록지 않다. 배우들은 저마다 깨뜨리기 어려운 첨예한 알리바이로 혐의를 부정한다. 예리한 관객들의 수십 개의 눈을 피해 용의선상에서 벗어나려는 배우들, 사건을 해결하는 열쇠가 되고 싶은 관객들과의 치밀한 싸움이 극장 안에서 벌어진다.

 

사건을 파헤칠수록 점입가경의 혼란이 찾아오고, 매 회 새로운 결말은 언제나 충격적이다. 자신의 탐정 기질을 마음껏 발휘하여 확인하고 싶다면 대학로의 <쉬어매드니스>를 관람해 볼 것을 추천한다. 어디로 향할 지 모르는 놀랍도록 완벽한 추리극은 지켜보기만 해도 좋다. 다른 결말을 확인하기 위해 다시 찾는 관객들이 늘어가는 <쉬어매드니스>는 언제든 대학로에서 관람할 수 있다. 현재 대학로 르메이에르 소극장에서 오픈런 공연중이다.

가격 전석 30,000/ 문의 콘텐츠플래닝 02-747-2332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8.1 대학로 스카이씨어터에서 연극<셜록홈즈>관람후 배우들과 기념촬영

 

 

 

'나의 캐릭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6월 문화일지  (0) 2014.08.01
2014년 1월~5월 문화일지  (0) 2014.08.01
연극<셜록홈즈>배우들과  (0) 2014.08.01
2014 서울오토살롱전시장에서  (0) 2014.07.12
연극<HOT girl>배우들과  (0) 2014.05.22
2013년 12월 문화일지  (0) 2014.01.05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학로 스카이시어터에서 공연중인 연극<셜록홈즈:진실게임>을 관람했다.
원래는 리뷰초대이벤트로 연극<달콤한 수작>을 보기로 되어 있었는데 공연장에 가니 부득이한 사유로 공연을 할 수 없게

되었다고 해서 연극<셜록홈즈>를 대신하여 보게 되었다.
이 공연은 이미 본 공연인데도 재미가 있었다.티켓팅 장소에서 2탄이라는 얘기를 들었던 터라 배우도 다를테니 보기로 했는데

역시나 재미가 있었다.

 

영국의 소설가 아서 코난 도일이 쓴 추리 소설로 탐정 '셜록홈즈'의 이야기이다.
4개월동안 일상이 지루한 셜록홈즈 앞으로 암호로 된 사건의뢰서가 날아 든다.
암호의 내용은 '벌스톤 살인 사건은 조작되었다'는 것이다. 지루한 일상을 탈출하려던 홈즈는 이 기회를 놓칠 수 없어

수사건이 없는 자신을 대신할 맥도날드 경감과 함께 벌스톤 영주관에 도착해 사건의 진실을 파헤친다.
공연시간내 관객의 몰입도는 집중시키고 코믹한 요소도 첨가하여 더 재미나다.

 

 

 

[시놉시스]
천재 셜록홈즈에게 4개월동안 뇌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은 죽음과 같은 일!
그에게 수수께끼의 암호의뢰서~ 그 속에 담긴 비밀!
"벌스톤 살인사건 조작되었다"
의뢰서가 도착하자 사건종료 50시간 남은 게임이 시작되는데...

수사건이 없는 셜록홈즈와 왓슨은 맥도날드 경감을 설득해서
벌스톤 영주관으로 들어간다.밀실과도 같은 성,누구도 밎을 수 없는 짙어지는 의혹들!

셜록,왓슨,경감은 어설픈 타살로 꾸민 완벽한 자살장면을 목격한다.추리가 시작되자마자
가장 의심되는 사람이 타살이라고 밝힌다.점점 꼬여만 가는 단서들과 그들의 관계...
셜록은 그들이 왜! 어설픈 타살로 꾸며 놓았는지 추리하면 할수록 복잡한 그들의 관계를 발견한다.
그들의 관계를 알아 갈수록 셜록홈즈는 인간과 진실에 관한 심각한 고민에 빠지게 된다.

 

 

[커튼콜 사진]

 

 

 [오늘의 배우]=>(뒷줄 좌로부터 남현욱,이연정,이선민,김종현/앞줄 좌측부터 김정훈,김명일)

윌리엄 셜록 스콧 홈즈:김명일
존.H.왓슨:김정훈
세실 아이작 바커:김종현
애슐리 더글라스:이선민
알렉 맥도날드:남현욱
아메스 올리비아:이연정


 

 

 

 

 

 

공연명=>셜록홈즈:진실게임
공연장소=>대학로 스카이씨어터
공연기간:2014.7.6~9.30
티켓가격:일반석 30,000 원 /프로포즈석 110,000 원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