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 많은 블로거들.

 

가끔 다른 사람의 블로그를 정보 검색으로 들어가 볼때가 있다.

콘텐츠도 좋고 다양한 정보를 전해져 감사하긴 하지만 포스팅하는 사진에 대한 안타까움을 느낄 때가 많다.

그렇다고 내가 사진을 잘 찍는다는 얘기가 아니다. 

 

물론 자신의 일상에 대한 기록이나 일기로 생각하고 나만 좋으면 된다고 여긴다면 할말은 없다.

 

다 좋은데,사진이 나쁘면 신뢰가 반감된다.

 

DSLR카메라를 가지고 다니면서도 자동으로 촬영을 한다.

자동으로 촬영하려면 뭐 하러 고가의 무거운  DSLR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는가? 의문이다.

스마트폰의 화질이 더 좋지 않겠는가 말이다.

물론 체험단 등 스마트폰으로 촬영하는걸 원하지 않으니 카메라를 가지고 다닌다면

사진에 대한 공부도 해야되는게 당연한데도 아랑곳없이 자동으로만 촬영한다.

 

보통 A 또는 P로 두고 촬영을 한다.

이건 카메라를 만들면서 조건을 아예 세팅해둔 방식이다.

 

화이트 밸런스가 뭔지 셔터속도가 뭔지 노출이 어떻게 될건지 많은 촬영으로 스스로 터득해야 한다.

 

과거 필름카메라처럼 촬영하고 암실에서 작업을 하는게 아니고 뷰파인더를 통해 바로 바로 확인이 가능하니

사진이 마음에 안들면 조건을 다시 맞추면 된다.

 

화이트밸런스는 우리가 눈을 통해 보는 것과 같은 색상으로 사진을 만드는 조건이다.

캐논 카메라의 경우 약간 붉게 나오는 미묘한 특징이 있다.

 

캘빈값으로 맞추면 더 정확한 화이트밸런스의 사진을 얻을 수 있다.

공연장의 경우 붉은 조명을 많이 쓰는데,이 경우 캘빈값을 낮게 하면(3,000~3,500 정도) 배우들의 얼굴이 붉게 촬영되진 않는다.

 

그럼 조리개는 F 로 나타난 값이다.

비싼 렌즈의 경우 1.2/1.4/2.0/2.8 이런 식으로 F값이 적을 수록 렌즈가 비싸다 .

 

이 F값을 적게 해서 촬영하면 초점을 벗어난 영역은 아웃포커싱되어 피사체이외의 부분이 물방울처럼 되어 멋지게 나온다.

장황한 설명으로는 끝이 없을 것이고

 

 

어차피 시간과 정성을 들여서 하는 포스팅이라면 사진도 나름대로 블로거의 얼굴로 생각하고

최소한 M모드를 촬영하는 습관으로 자신만의 퀄리티 좋은 사진을 만들어내는 공부를 했으면 하는 생각이다.

 

이탈리아 베네치아 가면축제 현장에서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 2016 갤러리박영 작가공모 선정전-
 
'2016 THE SHIFT'

 

 

 

 

■ 전 시 명 : 2016 갤러리박영 작가공모 선정전 <2016 THE SHIFT >展
■ 전시기간 : 2부 - 2016년 2월 17일(수) ~ 3월 6일(일)
■ 관람정보 : 화요일 - 일요일 (AM 11:00 – PM 6:00) *월요일휴관
■ 전시장르 : 회화, 설치, 조각, 사진
■ 문    의 : 031-955-4071
■ 주    관 : (주)박영사-갤러리박영
■ 주    최 : (주)박영사-갤러리박영

 

2016년 새해를 맞아 갤러리박영에서는 새로운 변화로의 이동을 추구하는 의미를 더해 ‘더쉬프트(The SHIFT)'라는 이름으로 전시의 문을 연다.

갤러리박영에서 작년 한해 추진해온 ‘좋은 작가 발굴 프로젝트’ 1기 작가들의 무대를 1부(김수진, 김영식 서동억, 이상엽, 조은용, 조현수) 2부(구교수, 유도영, 음정수, 이한정, 조선흠, 주은희)에 걸쳐 개최한다.

진지한 작업을 통해 이번 전시를 준비해온 갤러리박영 '2016 THE SHIFT'展 1기 작가들과의 특별한 조우를 소개하고 있다.

 

파주출판문화정보산업단지에 위치한 ‘갤러리박영’은 도서출판 (주)박영사의 문화지원사업의 한 일환으로 시작되었으며 복합문화를 함께 기획하며 파주의 랜드마크로 도약하고자 지속적인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는 문화갤러리다.
2008년 개관한 갤러리박영은 지난 8년간 현대미술작가의 스튜디오와 전시, 평론가매칭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는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진행해 왔다. 2013년부터 새롭게 변모한 복합문화공간으로써의 신개념 갤러리로 운영하고 미술전시 뿐 아니라 다양한 복합문화를 갤러리 내부와 외부에서 진행함으로 대중들과 소통하는 장을 열고 삶의 질을 풍부하게 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사진제공:(주)박영사-갤러리박영)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등학교가 생긴지 108주년이 되어 기념 동문체육대회가 있었다.

동문 체육대회는 매년 상례적으로 열리는데,100주년과 이번 108주년 2번째로 참석했다.

오전에 비가 많이 와서 제대로된 행사를 할 수는 없었다.

 

친구가 촬영해준 사진과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들이다.

 

 

 

 기수별로 텐트가 있어 기수별로 모였다.

 

 

 

 

 

 

 

 

 우리 기수의 배구 시합을 위한 화이팅!

 

 

 

 배구 우승으로 2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물론 후배들이 봐준 덕분(?)이다.

 


 

 초대 가수 이벤트 시간이다.

 

 

 

체육행사가 끝나고 동부면에 위치한 펜션에 동문 40여명이 모였다.

 

 

 

 병어전도 부쳐 먹었다.

 

 

 

 통돼지 바베큐 73만원?

 

 

 

옹기 종기 모여 오랜 시간의 추억을 이야기하고 있다.

 

 

 

여기 세미나실에서 출장 밴드와의 시간이 끝나고 숙소에서 2시까지 릴레이 노래타임이 이어졌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5.31 고향 거제도에서 초등학교 108주년 기념 동문체육대회를 마치고 16명이 지심도를 찾았다.

종후,상구 친구가 찍어준 사진과 스마프폰으로 촬영한 사진이다 ㅋ

 

 

카이스트와 미국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내친구 명안이와 함께

 

 

 장승포에서 지심도로 가는 배안에서 친구들과

 

 

 체육대회 참석인원 40여명중 지심도를 방문한 친구들과 단체 인증샷

 

 

 체육교사인 선석 친구와 같이

 

 

 

 

 

참 오랜만에 이렇게 혼자 차를 타고 떠나는 짧은 여행이다.

음악을 들으며 지난 시간을 생각해 본다.

가슴 시리도록 그리운 사람들.

기억의 저편에서 아련한 추억의 시간들.

그 시간들이 소중함을 새삼 느낀다.

 

'나의 캐릭터'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월 문화일지  (0) 2015.07.01
초등학교 108주년 기념 동문 체육대회  (0) 2015.06.03
거제도 지심도에서 고향친구들과  (0) 2015.06.03
5월 문화일지  (0) 2015.06.01
2015 서울국제모터쇼 행사장에서  (0) 2015.05.12
4월 문화일지  (0) 2015.05.03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