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니바퀴처럼 치밀하고 촘촘한 스릴러,연극 <엘리펀트송>!

 

 

연극 <엘리펀트송>은 정신과 의사 로렌스 박사의 실종 사건을 둘러싸고 병원장 그린버그 박사와 마지막 목격 환자 마이클 간의 숨막히는 두뇌게임을 그린 작품으로 대담하고 강렬한 스토리가 상당히 매혹적인 스릴러다. 이야기의 마지막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공연이면서‘사람’의 가치와 ‘사랑’에 대해 뜨거운 감정을 공유할 수 있는 작품이다.
누구나 감기처럼 조금씩 앓고 있다는 정신질환은 이제 현대인에게도 익숙한 질환이다.상처받은 영혼을 지닌 정신질환자를 대하는 주
변인들의 관심이 필요한 질환이기에 이런 소재의 공연을 보면서 주변에 그런 질환자가 있건 없건 우리가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인간의 존엄에는 그 어떤 성역도 존재하기 않기 때문이다.  


정신과 환자 마이클을 기다리는 병원장 그린버그에게 수간호사 피터슨은 조심할것을 당부하지만 병원장 그린버그는 귀찮다는듯 그녀를 저지한다.그랬다 관객도 병원장 그린버그도 처음에는 속지 않을것 같았다.한번 두번 마이클이 말한것이 사실이 아닌걸 알고 관객이 다음에도 그러려니 하는 순간 병원장도 관객도 허를 찔린다.오직 수간호사 피터슨의 절규만이 무대에 공허하게 울린다.
이내 관객도 허탈해진다.이렇게 치밀하게 허를 찔리다니 하고 말이다.마치 미로를 헤매는 듯한 90분은 그렇게 철저히 관객을 주저앉게 만든다.자신만만했던 병원장 그린버그도 마이클과의 두뇌게임에서 허를 찔렸다.마이클 역의 이재균의 연기는 무채색의 정신과 환자를 절묘하게 연기하고 있다.차분하고 분명한 목소리의 병원장 그린버그 역 김영필 배우 그리고 수간호사 역 고수희 배우가 이끄는 진실 게임은 절묘하게 관객으로 하여금 긴장의 끈을 끝까지 놓지 못하게 만든다.마이클 역의 또 다른 캐스팅 정원영,박은석 배우의 연기도 궁금해지게 만든다. 


자비에 돌란이 출연한 동명 영화 <엘리펀트송>으로도 유명한 이 작품은 연극이 본래 원작이며, 2004년 캐나다 스트랫퍼드 축제에서 개막한 후 프랑스 파리의 못파르나스 극장에서 100회 이상 공연된 수작이다. 이후 프랑스 토니상으로 불리는 몰리에르 어워드 작품상에 노미네이트되며, 현재까지 캐나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세계 전역에서 그 작품성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연극 <엘리펀트송>이 번역되어 한국 관객들에게 소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끼리에 집착하는 정신과 환자 ‘마이클’ 역에는 박은석, 정원영, 이재균이 트리플 캐스팅됐다.김영필, 정원조가 로렌스의 행방을 찾는 냉철한 병원장 ‘그린버그 박사’ 역으로, 정영주, 고수희가 마이클 담당 수간호사 ‘피터슨’역을 맡았다.
막강한 캐스팅과 한국에서의 초연 무대에 대한 기대감으로 관심이 뜨거운 연극 <엘리펀트송>은 대학로 수현재씨어터에서 2016년 1월 31일까지 공연된다.

 

 

 

 

[시놉시스]


저명한 정신과 의사 그린버그 박사는 돌연 흔적도 없이 사라진 동료 의사 로렌스의 행방을 찾기 위해 마이클을 찾는다. 정신과 환자

마이클은 이 사건의 실마리를 쥐고 있는 유일한 목격자이자 열쇠지만 알 수 없는 코끼리와 오페라 얘기만 늘어놓는다. 진실을 담보

로 자신의 진료기록을 절대 보지 못하게 하는 마이클과 점점 그의 게임에 말려드는 그린버그 박사. 수간호사 피터슨은 그린버그 박

사에게 그와의 게임을 조심하라며 여러 차례 경고하지만 그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마이클과 위험한 계약을 맺고 마는데.

첫째, 나의 진료기록을 보지 말 것. 둘째, 나에게 초콜렛을 줄 것. 그리고 셋째, 그 여자를 제외시킬 것. 과연 마이클이 던지는 아리송한 힌트

조각들은 그가 만든 미로를 빠져나갈 열쇠일 것인가!

 

 

[공연사진:수현재컴퍼니,나인스토리 소유입니다]여기서만 감상하세요!

 

 

 

[커튼콜 사진]

 

 김영필 배우(병원장 그린버그 역)

 

 

 

 고수희 배우(수간호사 피터슨 역)

 

 

 

 

 이재균 배우(마이클 역)

 

 

 

 

 

 

 

 

 

[티켓]

공 연 명:연극 <엘리펀트송 The Elephant Song>
공연일시:2015년 11월 13일 ~ 2016년 1월 31일
공 연 장:수현재씨어터
공연시간:화-금 8시 / 토 3시, 6시 / 일, 공휴일 2시, 5시 / 월 쉼 ** 12월 공연에 한해 금요일 5시 추가
관람등급:만 13세 이상 관람가 (중학생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90분
극 본:니콜라스 빌런(Nicolas Billon) / 번역 김승완
연 출:김지호
무 대:이엄지
조 명:이주원
음 악:서은지
음 향:박효진
소 품:이미연
의 상:문혜민
분 장:김민경
출 연:박은석, 정원영, 이재균, 김영필, 정원조, 정영주, 고수희
기획/제작:㈜나인스토리, ㈜수현재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5월 8일 어버이날.

 

시골에 계신 어머니와 통화만 했다.

그리고 아침 9시 근무시간부터 전 병실을 직원들과 돌며 입원중이신 어르신들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고 사진 촬영을 했다.

선물도 준비했다.손 지압을 할 수 있는 도구다.

어버이날에 병원 직원들이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자 우시는 어르신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나도 울컥 한다.

 

 

 

 

 

**어느 양로원 병동에서**


홀로 외롭게 살다가 세상을 떠난 어느할머니의 소지품중 유품으로 단하나 남겨진 이 시가
양로원 간호원들에 의해 읽혀지면서..
간호원들의 가슴과 전세계 노인들을 울린 감동적인 글 입니다.

당신들 눈에는 누가 보이나요,
간호원 아가씨들.
제가 어떤모습으로 보이는지를
묻고 있답니다.
당신들은 저를보면서
대체 무슨생각을 하나요.


저는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성질머리도 괴팍하고
눈초리 마저도 흐리멍텅한 할망구 일테지요.
먹을때 칠칠치 못하게 음식을 흘리기나하고
당신들이 큰소리로 나에게
"한번 노력이라도 해봐욧!!"
소리질러도 아무런 대꾸도 못하는 노인네
당신들의 보살핌에
감사할줄도 모르는것같고
늘 양말 한 짝과 신발 한짝을 잃어버리기만 하는
답답한 노인네
그게 바로 당신들이 생각하는
''인가요?
그게 당신들 눈에 비쳐지는''인가요?
그렇다면 눈을 떠 보세요.
그리고 제발
나를 한번만 제대로 바라봐 주세요
이렇게 여기 가만히 앉아서 분부대로
고분고분 음식을 씹어넘기는 제가
과연 누구인가를 말해 줄게요.

저는 열살짜리 어린 소녀였답니다.
사랑스런 엄마와 아빠 그리고
오빠,언니,동생들도 있지요.
저는 스무살의 꽃다운 신부랍니다.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면서
콩닥콩닥 가슴이 뛰고있는
아름다운 신부랍니다.
정다운 남편과 뜨거운 사랑을 나누었고
그러던 제가 어느새 스물다섯이되어
아이를 품에안고
포근한 안식처와 보살핌을 주는
엄마가 되어있답니다.
어느새 서른이 되고보니
아이들은 훌쩍 커버리고
제 품에만 안겨있지 않았답니다.
마흔살이 되니 아이들이 다자라
집을 떠났어요
하지만 남편이 곁에있어 아이들의 그리움으로
눈물로만 지새우지는 않는답니다.
쉰살이 되자 다시금 제 무릎위에
아가들이 앉아있네요.
사랑스런 손주들과 나
행복한 할머니 입니다.

암울한날이 다가오고 있어요.
남편이 죽었거든요.
홀로 살아갈 미래가
두려움에 저를 떨게하고 있네요.
제 아이들은 자신들의 아이들을 키우느라
정신들이 없답니다.
젊은시절 내 자식들에 퍼부었던
그 사랑을 뚜렸이 난 기억 하지요.
어느새 노파가 되어 버렸네요.
세월은 참으로 잔인 하네요.
노인을 바보로 만드니까요.
몸은 쇠약해가고...
우아했던 기품과 정열은
저를 떠나버렸어요.
한때 힘차게 박동하던 내 심장자리에
이젠 돌덩이가 자리잡았네요.
하지만 아세요?
제 늙어버린 몸뚱이 안에 아직도
16세 처녀가 살고 있음을...
그리고 이따금씩은 쪼그라든 제 심장이
쿵쿵대기도 한다는것을..
젊은 날들의 기쁨을 기억해요.
젊은날들의 아픔도 기억해요.

그리고..
이젠 사랑도 삶도 다시 즐겨보고 싶어요.
지난세월을 되돌아보니..
너무도 짧았고
너무도 빨리 가버렸네요.
내가 꿈꾸며 맹세했던 영원한것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무서운 진리를 이젠
받아들여야 할때가 온것같아요.
모두들 눈을 크게 떠보세요.
그리고 날 바라봐 주세요.
제가 괴팍한 할망구라뇨?
제발..
제대로 한번만 바라보아주어요.
''의 참 모습을 말예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 30일 저녁 8시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연말콘서트로 [그 사람:화요비] 콘서트가 있었다.

입장객 지연 입장으로 8시보다 15분 늦은 8시15분에 화요비가 등장해 자신이 좋아하는 팝을 불렀고

이어  "연예대상 안가고 여기 와서 고맙다", "대화보다 노래만 부르겠다" 등의 재치있는 입담으로 관객의 박수를

유도한 화요비는 노래 2곡을 부르고 3번째 노래 도중 쓰러졌다.

순간 관객들은 너무 놀라 쥐죽은듯 조용했고 이어 공연 관계자가 무대에 올라 관객분중 의사나 병원 관련되는 분을

찾았고 곧이어 화요비는 깨어났으나 병원 검진을 위해 응급실로 갔다며 공연 취소 사실을 알렸고 예매처를 통해 티켓금액은 반환한다고 알렸다. 화요비의 쾌유를 위해 관객들은 박수로 화답했고 공연장을 빠져 나왔다.

 

처음 겪은 이런 일이 내 눈앞에서 벌어지다니 놀랍다.빠른 쾌유를 빌 뿐이다.

 

 

 

 

 

 표를 받기 위해 줄지은 관객들

 

 

[무대]

 

 오디토리움 앞에 대기하고 있던 119구급 앰블런스

 

 

[티켓]

 ------------------------------------------------------------------------------------------------

 

돌아오는 길에 쓸쓸한 마음으로 코엑스내의 몇장을 사진을 카메라에 담았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4.12.31 06: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맨 앞자리였는데 눈감고 감상중 둔탁한 소리가 나길래 음향사고나 마이크를 떨어뜨렸나보다 하고 눈을 떴는데 화요비씨가 누워있어서 엄청 놀랐습니다.

이인실(二人室)

 

두 개의 비극에 대한 하나의 코미디

 

 

 

연극 <이인실>(고영범 작 / 박정희 연출)은 2013년 초연시 완성도 높은 희곡, 연기, 연출 등 3박자를 고루 갖춘 작품으로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다. 2014년 그 작품성을 인정받아 공연예술 창작산실 우수작품 재공연지원에 선정되어 2014년 10월 17일부터 26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재공연된다.


이 작품은 부유하고 있는 인물들, 잘못된 욕망과 선택으로 인해 뒤틀린 청년들의 삶을 보여준다.  이를 통해 오늘날 흔들리는 젊은 세대를 날카롭게 포착하며 한국 사회의 부조리한 현실을 그려낸 ‘블랙코미디’ 다. 특히 이번 공연은 초연과 달리 대극장으로 공연장을 옮겨 완전히 새롭고 풍성해진 무대로 한층 깊이 있는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연명: 이인실(二人室)
일  시: 2014년 10월 17일(금) ~ 10월 26일(일)  _ 월 – 금 7시 30분 / 토, 일 3시
장  소: 명동예술극장
작: 고영범
연  출: 박정희
출  연: 정재진, 이용이, 김승철, 김수현, 윤복인, 김성미, 오재세, 최성민, 임지훈, 박근형(목소리)
제  작: 극단 풍경
후  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명동예술극장
관람연령: 만 13세 이상 관람가
티  켓: R석 40,000원 / S석 30,000원 / A석 20,000원
예  매: 명동예술극장 1644-2003, 인터파크 1544-1555, 대학로티켓닷컴 1599-7838
문  의: 극단 풍경 02-889-3561,2  / 명동예술극장 1644-2003

 

 

(사진 제공:코르코르디움)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