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박찬욱·배철수·윤도현, 폴 매카트니 환경운동 지지

- 폴매카트니 첫 내한공연에 에코VIP로 공식초청

 

 

 

 

 

폴 매카트니와 박원순 시장의 공통점?!

 

폴매카트니의 첫 내한공연에 에코VIP로 공식 초청된 박원순, 박찬욱, 배철수, 윤도현이 한국고기없는월요일(Meat Free Monday Korea)을 통해 폴매카트니의 환경운동에 대한 지지의사를 전했다.

 

최근 이클레이 세계도시기후환경총회(ICLEI World Congress)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박원순 서울시장은 직접 제 건강유지 비결과 힘을 내 일 할 수 있는 원천은 바로 채식위주의 식사입니다.” 라고 말할 정도로 채식에 대한 관심이 높다. 또한 올해 313일 한국고기없는월요일과의 미팅을 통해 서울시가 먼저 모범을 보여 채식문화를 선도하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현재 채식친화도시를 만들기 위한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으며, 서울시청을 비롯해 서울시 산하기관 161개 기관 구내식당에서 일주일에 하루 채식을 실천하고 있고 올해는 3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박찬욱 감독, 지구를 위한 걱정은 그만, 이제는 실천할 때

 

글로벌한 인지도와 영화인으로서 대중문화를 선도해나가는 박찬욱 감독은 한국고기없는월요일에 다음과 같은 메시지를 보내며 모두 각자의 위치에서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실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미세먼지농도가 높아지는 날이면 우리는 늘 중국을 비난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절반 정도의 미세먼지가 국내에서 만들어진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남 탓만 해서는 아무 일도 해결되지 않는다는 사실까지 덩달아 밝혀진 셈입니다.

황사마스크 쓰고 몇 날 며칠 고생하던 중 드디어 비가 내립니다.

자고 나니 날이 갰습니다.

깨끗해진 하늘을 우러르고 신선한 공기를 마시면서 우리는 생각합니다.

그래, 이런 게 진짜 봄이지.’

봄입니다.

우리가 당장 할 수 있는 일부터 합시다.

더 이상 남 탓은 말고. "

 

 

배철수... 내한 공연 앞둔 폴 매카트니에 "폴은 제 인생에 영향... 그의 환경운동도 지지한다."

 

국내 최고이자 최장수 팝 음악방송을 진행해온 배철수씨는 비틀즈와 폴 매카트니 관련 특집방송도 여러 번 진행한 바 있다. 그는 비틀즈, 폴 메카트니의 음악은 처음 들었을 때부터 지금까지 세상과 또 제 자신에게 큰 영향을 미쳤다. 폴 메카트니의 열렬한 팬으로서 그의 모든 활동을 전적으로 지지하며 동의를 표한다. 특히 Meat Free Monday 운동은 간결하며 누구라도 실천할 수 있는 행동이다. 무엇보다 지금 생각해봐야 하는 일이다. 환경에 대한 인식의 전환과 실천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다.”며 폴매카트니가 진행하는 환경운동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윤도현, 폴의 음악활동과 Meat Free Monday 운동에 동참해 볼 생각

 

영국을 비롯하여 유럽무대에서 한국 락 음악을 알리고 있는 윤도현씨도 이번 폴매카트니 공연에서 에코 VIP로 초청되었다. 그는 " 폴 매카트니의 공연을 한국에서 볼 수 있다는 엄청난 흥분감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 비틀즈의 음악은 아마 지구가 존재하는 한 전 세계인들에게 영원히 살아있을 것 같다. 음악을 만드는 여정은 길고도 험하지만, 세상이 사랑한 음악을 만들고 가지고 있다는 건 긴 여정만큼 행복한 일일 것이다. 또한 폴 매카트니의 음악활동과 더불어 그의 환경활동 Meat Free Monday 운동에도 동참해 볼 생각이다. 지구는 우리가 지금도 살아가고 있고, 우리의 미래에도 살아가야 할 땅이므로." 라고 말했다.

 

 

폴 매카트니가 기후변화 해결책으로 제안해 글로벌 운동으로 확산된 고기없는월요일은 오프라윈프리, 비욘세, 기네스펠트로, 엠마톰슨, 제이미올리버, 마크러팔로 등 해외에서는 각계의 유명인사들이 공식서포터로 활동하고 있다.

 

한국고기없는월요일(Meat Free Monday Korea) 이현주 대표는 "외국과 달리 환경운동에 대한 유명인들의 소신 있는 발언이 힘든 우리 사회에서 에코VIP 초청에 흔쾌히 응해주시고, 우리가 직면한 환경문제와 현실적 대안을 함께 고민해주신 분들께 감사하다. 이를 계기로 일주일에 하루, 육식위주의 식단에 쉼표를 주는 이 운동이 채식이냐, 육식이냐의 논쟁을 벗어나, 환경과 건강에 이로운 에코라이프스타일로 범국민적인 공감대를 형성해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폴 매카트니 내한공연, 박원순, 박찬욱, 배철수, 윤도현 등 초청... 이유는?

 

 

오는 5월 2일 서울 잠실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팝의 전설 폴 매카트니의 첫 내한 공연에 박원순 서울시장, 박찬욱 감독, 방송인 겸 가수 배철수씨, 가수 윤도현씨 등이 참석한다.

 

한국고기없는월요일(Meat Free Monday Korea)은 평소 동물운동가이자 채식주의자로 알려져 있는 폴 매카트니가 보다 많은 사람들이 범지구적인 환경이슈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폴 매카트니의 환경보호와 생명존중 사상에 공감하는 한국의 영향력 있는 유명인들을 에코VIP로 공식 초청한다고 밝혔다.

에코VIP로 초청된 이들은 앞서 밝혔듯, 최근 이클레이 세계도시기후환경총회(ICLEI World Congrss)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박원순 서울시장 내외와 [올드보이]로 칸영화제 심사위원대상을 수상하면서 글로벌한 인지도를 갖게 된 영화감독 박찬욱씨, 오랫동안 국내외 팝 음악계의 거장들과 소통하며 관련방송을 진행해온 방송인 배철수씨, 영국을 비롯한 유럽무대에서 공연활동을 해왔고 평소 동물보호활동에 적극 참여해온 가수 윤도현씨 등이다.

이번 공연에서 에코VIP초청 행사를 맡은 한국고기없는월요일은 심각한 기후환경과 생태계 파괴 현상에 문제의식을 느끼며 그 대안을 모색하는데 동의하고, 폴매카트니의 생명사랑철학에 공감하면서 글로벌한 활동무대를 펼치고 있는 유명인을 에코VIP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폴 매카트니는 2009년 유럽의회에서 기후변화 해결책으로 “고기를 줄이면, 열도 내린다(Less meat, Less heat).”는 슬로건으로 일주일에 하루 채식을 권하는 고기없는월요일(Meat Free Monday)캠페인을 제안했다. 이 운동은 과도한 육식소비가 야기하는 영양불균형과 대사증후군의 증가로 인한 건강문제, 온실가스의 다량배출로 인한 환경문제, 대량사육으로 동물이 받는 고통 문제를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전세계 36개국에서 진행 중이다.

이현주 한국고기없는월요일 대표는 “일주일에 하루 채식을 권장하는 고기없는월요일 운동이 누구나 공감하고 쉽게 실천할 수 있는 환경운동이자, 건강캠페인으로 자리매김하고자 하는 취지에서, 평소 채식인으로 알려진 유명인들이 아닌 대중적인 인지도가 높으면서 범지구적인 환경위기에 공감하는 유명인을 초대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고기없는월요일 운동은 오프라윈프리, 비욘세, 기네스펠트로, 엠마톰슨, 제이미올리버, 마크러팔로 등 해외에서는 각계의 유명인사들이 공식서포터로 활동하고 있다.


▣ 한국 고기없는월요일은

 

한국에서는 2010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고기없는월요일 운동은 현재 공공기관 및 시민사회단체를 중심으로 활발한 참여가 이루어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서울시청에서는 매주 금요일마다 채식식단을 제공하고 있으며, 서울시내 공공기관 중 161개소에서 일주일에 하루 채식식단을 통해 기후변화를 늦추는 친환경식단을 실천하고 있다.


또한 광주시 초중고등학교 97%가, 전북교육청 산하 88개 학교에서 채식의 날을 시행 중이다.

한편 폴매카트니는 그의 공연 당일과 전후로 3일간을 모든 스텝들에게 채식식사를 제공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 그의 공연마다 고기없는월요일 홍보부스를 진행하도록 하고 있다. 이번 내한공연에서도 진행될 홍보부스에서는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일주일에 하루 채식 서명에 동참하는 분들에게 뱃지 증정, 인증샷 이벤트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Paul McCartney Meat Free Monday © MJ Kim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KBS1 콘서트7080토토즐 슈퍼콘서트참여자들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콘서트 7080 90's Saturday Night Fever에 출연한 클론의 멤버 강원래는 휠체어를 타고 무대 오르며 예전과 같은 멋진 모습을 선보였다. 특히 구준엽은 직접 강원래의 휠체어를 끌며 변하지 않는 우정을 과시하였다. 

클론은 초연”, “월드컵송”, “쿵따리샤바라를 부르며 멋진 무대를 보여줬다클론의 구준엽은 “8년만에 함께 무대에 선 긴장한 탓에 많은 실수를 했다.” 이야기 하였다.클론의 다음 무대는 발라드의 황제 조성모가 히트곡 “To heaven” 이 이어졌다. 

콘서트 7080 90's Saturday Night Fever 4 25일 서울상암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토토즐 슈퍼콘서트의 출연진들이 출연해 멋진 무대를 선보였다.

 

 

(사진출처:KBS 콘서트708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