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피> 김원해 난타, 토크로 연기내공 폭발, 예능고수의 탄생!

 

- 황정민, 김원해, 정상훈, 백주희 해투 초토화시키다. 19년 만에 뮤지컬 컴백, 김원해

- ‘오케피김원해, 무대 연륜 폭발! 시청자 사로잡으며 해투 시청률 상승

- 신스틸러 김원해 녹슬지 않은 난타실력 공개, 토크 장악 유재석, 박명수 초토화!

- ‘오케피황정민 연출의 이유 있는 캐스팅, 해피투게더에서 빛났다! 김원해, 정상훈, 백주희

- ‘오케피김원해, 재치 있는 입담으로 예능 장악, 난타 10년 경력 내공 선보여 화제

- 알고보면 천만요정, 알고보니 난타1세대 실력파 배우 김원해! 뮤지컬 오케피출연

 

 

 

뮤지컬 <오케피>에 숨어있던 예능 고수가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바로 배우 김원해이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에서는 금의환향특집으로 뮤지컬 오케피에 함께 출연 중인 배우 황정민과 김원해, 정상훈, 백주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원해는 황정민과의 우정, 싸이보다 10년 먼저 뉴욕에 진출한 사연, 당나귀 방귀 맞은 사연 등 범상치 않은 토크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그는 매일 12시간, 6개월 이상 연습해야 오를 수 있는 난타’ 10년 동안 하고도 경제적인 문제와 배우로서의 정체성 고민 등의 이유로 잠시 떠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또한 장진 감독의 권유로 다시 선 무대에서 머리에서는 기억이 안 나는데 몸이 저절로 움직이고 있더라. 그때 울었다. ‘난 난타를 버릴 수 없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던 그의 고백은 시청자들에게 깊은 감동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 날 김원해는 무대를 향한 애정과 예능코드를 정확히 간파하는 반전 입담으로 유재석, 박명수 등 베테랑 MC들 사이에서도 토크의 중심축을 이끌었고, 직접 난타공연을 선보이며 난타1세대의 내공을 여실히 드러내었다. 황정민이 왜 그토록 그를 뮤지컬로 이끌어 왔는지 이유를 정확히 알 수 있는 대목이었다.

 

영화, 드라마, 뮤지컬에 이어 2016년 예능까지 장악한 김원해의 뮤지컬 오케피속 존재감이 더욱 기대되는 가운데 황정민, 김원해, 정상훈, 백주희가 현재 함께 출연 중인 오케피22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공연문의 샘컴퍼니 02-6925-5600, 예매문의 인터파크 1544-1555, LG아트센터 02-2005-0114, BC라운지 1577-4388, 네이버 예매 1644-5690)

 

(사진출처:해피투게더 캡쳐)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레드벨벳, 상큼아이돌 매력 발산!

엑소에 이어 레드벨벳까지 아이돌도 통했다. 오케피 칭찬 릴레이 봇물

 

- 레드벨벳 4명 요정의 상큼 미소 + 황정민 훈훈한 아빠 미소 발산

- 엑소, 강하늘, 유연석, 정우, 레드벨벳까지 오케피 칭찬 릴레이 봇물.. 다음주자는 누구?

- 엑소, 레드벨벳 등 핫한 아이돌의 뮤지컬 오케피 칭찬 릴레이.

 

 

 

레드벨벳이 뮤지컬 오케피를 관람해 화제다.

 

레드벨벳은 사랑스럽고 수수한 모습으로 오케피 공연관람을 위해 극장을 찾아 갓정민 배우와 상큼 발랄 인증샷을 찍어 화제다.

 

상큼 발랄의 레드벨벳과 황정민의 훈훈함이 더해져 인증샷을 촬영하는 동안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오케피 정말 최고”, “갓정민 멋져요. 연기 정말 최고예요.” 등 공연을 관람한 레드벨벳은 오케피 칭찬을 쏟아내기도 하였다.

 

엑소 맴버들을 포함하여 그 외에도 유연석, 정우, 강하늘, 장윤주, 유인영, 이영자, 김지수, 윤석화 등 많은 셀러브리트들이 오케피를 관람 후 칭찬 릴레이가 계속되는 가운데 그 다음 칭찬릴레이 바톤은 누가 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뮤지컬 '오케피'는 무대 아래 오케스트라 피트의 줄임말로 황정민, 오만석, 린아, 윤공주, 서범석, 정상훈, 김원해, 백주희 등 최고의 배우들이 함께하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있는 화제작으로 228일까지 LG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제공:샘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우 손숙 연극 50주년 기념 연극<안녕,마이 버터플라이>!

 

연극<안녕,마이 버터플라이>는 2013년 (재)마포문화재단 이사장이 된 연극배우 손숙이 연극 50주년을 기념하여 9월19일에서 20일 양일간 마포아트센터에서 올린 공연이다. 손숙의 자전적 이야기에 허구를 더하여 화려한 여배우로서의 삶 이면에 감내할 수밖에 없었던 개인사를 가감없이 보였다.

 

마샤 노먼의 연극 <굿나잇 마더>와 맞물려 극중 극 형식으로 전개되는 <안녕, 마이 버터플라이>는 단지 한 여배우의 사적인 이야기가 아니라 ‘엄마’와 ‘사회인’의 두 가지 역할을 동시에 해내면서 혼란을 겪고 있는 이 시대 여성들의 상처, 엄마와 자식의 트라우마 치유에 관한 이야기이다.
손숙의 후배로 같은 공연을 준비하는 여배우 역에 얼마전 대학로에서 공연을 마친 '가을소나타'에서
손숙의 딸로 연기를 같이 한 서은경 배우가 맡았고 연출을 담당하는 손숙의 아들 역에 김원해 배우가 호흡을 같이 했다.김원해 배우와 서은경 배우의 좋은 연기가 손숙의 기념 공연을 더욱 빛냈다.

 

 

[포스터 이미지 제공:마포아트재단]

 

 

 

[줄거리]

 

“나는 네가 내 것인 줄 알았어…”

 

70대의 화려한 여배우 ‘김정숙(본명 임순녀)’. 연극인생 50주년을 기념하여 연출가 아들 ‘오민영

’과 연극 <굿바이 마더>를 준비하고, 그 과정에서 정숙은 어머니의 유품인 나비모양 펜던트를 잃어

버린다. 원래 50주년 기념 공연은 아들이 쓴 창작극으로 할 줄 알았기 때문에, 번안극인 <굿나잇,

마더>를 올리게 된 정숙은 실망스러움을 감추지 못한다. 그러던 어느 날, 연습실에서 <안녕, 마이

버터버플라이>라는 아들 민영의 극본이 발견되고, ‘엄마’에 대한 트라우마와 애증으로 가득찬 이

극본 때문에 정숙과 민영의 갈등은 극에 달하는데… 사랑을 적게 받고 자랐다는 민영의 원망과 오해

를 정숙은 어떻게 극복할까.

 

“지금 니 안에 뭐가 있니? 누가 있는 거야?
그게 나 때문이라면 엄마가 미안하다. 그런데 니 생각이 오해일 수도 있잖아.
엄마가 같이 있지 못해 미안하고 밥 해주지 못해 미안하고 챙겨주지 못해 미안해.
내가 널 이해하지 못해 정말 미안해.
니 가슴에 담아 둔 미움들, 혼자 하는 가슴앓이를 우리 지금이라도 얘기 하면 안되니?
그래도 난 너의 엄마잖아. 아무리 못나고 미워도 난 너의 엄마잖아.”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연극 <안녕, 마이 버터플라이>
기   간 : 2014년 9월 19일(금) ~ 9월 20일(토)
시   간 : 금 오후 8시 / 토 오후 2시, 7시 -총3회
장   소 : 마포아트센터 아트홀맥(733석)
가   격 : R석 50,000원, S석 40,000원
할   인 : 마포구민 및 마포아트센터 회원 10%, 연극매니아 20%,
   60세 이상 관객 30%, 학생 50%(S석에 한함),
   이름이 ‘정숙’ 또는 ‘순녀’인 분 50%
예   매 : 마포아트센터(3274-8600) 인터파크(1544-1555)
주   최 : (재)마포문화재단
제   작 : ㈜플래너코리아
문   의 : 마포아트센터 02-3274-860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