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카이스트, 프라뷰터치플레이 공개 'i-KAIST FUTURE DAY' 성황리 끝내

 

아이카이스트가 플라즈마 테크놀로지의 집약체인 피부관리기 프라뷰(PLABEAU) 공개했다.

카이스트의 자회사 아이카이스트 측은 24일 오후 서울 호텔 엘루이에서 개최된 'i-KAIST FUTURE DAY'에서 각계 인사들, 국내외 주요 방송과 신문매체들이 함께한 자리에서 플라즈마 테크놀로지의 신제품 프라뷰와 함께 새롭게 신기술이 더해진 터치플레이를 공개했다

특히 이날 의료 및 미용 분야에서 주된 연구 주제로 떠오르고 있는 플라즈마 기술로 만들어진 피부 관리기 프라뷰가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됐다.

신제품 피부관리기 프라뷰는 피부 트러블을 완화하고 피부 본래의 힘을 강화시켜 주는 최첨단 플라즈마 테크놀로지가 집약되어 있는 제품이다.

더불어 함께 소개된 터치플레이는 탁자처럼 생긴 태블릿PC로 터치스크린이 46인치의 풀HD이다. 운영체제(OS)는 안드로이드나 윈도우10으로 구성되어 있다.

특히 이날 아이카이스트의 터치플레이의 다양한 기능을 활용해 가수 조정민이 피아노 연주를, 달샤벳 수빈과 세리가 디제잉을, 유승옥이 게임을 선보여 눈길을 사로 잡았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평소 나눔을 몸소 실천하고 있는 션, 이세돌 알파고 대국 중계로 화제가 된 정다원 캐스터, 김종국, 김태우, 시크릿, 달샤벳 수빈&세리, 마마무, 조정민, 안다, 스텔라, 전광렬, 김성균, 장미인애, 유승옥, 맹기용, 놉케이, 훈제이 등 수 많은 연예인들이 한국의 최첨단 IT제품을 알리기 위해 재능기부로 흔쾌히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과 연극의 리뷰를 주로 담당하기에 영화는 잘 보지 않는다.

그나마 2014년들어 리뷰 싸이트에 문제가 생겨 공연도 안보고 회사를 옮길것을 마음먹고 있는 이때

'설국열차' 이후 우연히 TV영화 소개 장면에서 배우 공유가 나오는 [용의자]를 보게 되었고 조조할인으로 아내와 같이 보고 왔다.

 

영화 '도가니' 때와는 다른 모습의 공유가 적극적으로 액션을 소화하고 열심히 촬영한 흔적들을 TV소개처럼 느낄 수 있는 영화였다.

북한의 룡강 출신 특수부대원 지동철(공유)이 자신의 아내를 죽인 용의자를 쫓고 자신은 또 다른 사건에 휩싸여 쫓기는 용의자가 되는

추격씬이 이어진다. 자동차 추격씬 그리고 공유의 한강 투신 ,암벽 훈련의 와이어 액션이 공유의 억척 연기 장면으로 부각된다.

액션 영화로는 전혀 손색이 없다.

요즘 변호인의 인기에 밀려 관객은 3백만 중반이지만 잘 만든 영화다. 

 

 

 

[시놉시스]

“난... 죄 없습니다”

조국에게 버림받고 가족까지 잃은 채 남한으로 망명한
최정예 특수요원 ‘지동철’(공유).
그의 목표는 단 하나, 아내와 딸을 죽인 자를 찾는 것뿐이다.

놈의 행적을 쫓으며 대리운전을 하며 살아가던 동철은
유일하게 자신과 가깝게 지내던 박회장의 살해 현장을 목격하게 된다.
죽기 전 박회장이 남긴 물건을 받아 든 동철은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되어 모두에게 쫓기게 된다.

피도 눈물도 없이 타겟을 쫓는 사냥개 ‘민대령’(박희순)까지 투입,
빈틈 없이 조여오는 포위망 속에 놓이게 된 동철.
하지만 자신만의 타겟을 향한 추격을 멈추지 않는데...

“놈을 잡기 전까지, 전 잡힐 수 없습니다” 
 

[캐릭터]

지동철(공유):자신의 타겟을 쫓는 용의자

 


김석호(조성하):사건의 진실을 쥔 권력의 실세

 

 

 
민세훈대령(박희순):용의자를 추격하는 미친 사냥개

 


최경희 PD(유다인):진실을 파헤치려는 열혈 PD

 

 


조대위(조재윤):민대령의 든든한 오른팔

 

 


리광조(김성균):용의자 지동철이 쫓는 타겟

 

 

 

 

[티켓]

 

개봉:2013년 12월 24일
감독:원신연 
출연:공유 , 박희순 , 조성하 , 유다인 , 김성균 , 조재윤  등 
상영시간: 137분
관람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장르: 액션  
제작국가: 한국 
제작년도: 2013년
홈페이지 http://suspect.kr/

 

[자료출처:맥스무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