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의 새로운 패러다임, 뮤지컬 <트레이스 유> 6월 29일 폐막!

 

 

 

매일 클럽을 찾아와 자신의 주위를 맴도는 묘령의 여인을 기다리는 홍대 락 클럽 '드바이'의 보컬리스트 '구본하'와 클럽 주인 '이우빈'이 사이에 숨겨진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중독성 있는 락 뮤지컬 넘버와 함께 강렬하게 보여주며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불러일으킨 뮤지컬 <트레이스 유>(제작 ㈜장인엔터테인먼트, 연출 김달중)가 오는 6월 29일(일)로서 4개월 동안의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

 

몽환적인 영상으로 무대, 장소의 한계를 뛰어넘어 드라마와 긴밀히 연결되며 연출의 의도를 한층 더 깊이 있게 담아 소극장 뮤지컬에서 흔히 접하기 어려운 새로운 무대를 만들고, 라이브 밴드의 연주로 녹음된 MR로는 이끌어 낼 수 없는 생생한 현장감을 선사하는 뮤지컬 <트레이스 유>는 2013년 창작팩토리 사업에서 '뮤지컬대본공모상' 수상과 '우수작품제작지원작'으로 선정되어, "극의 내용과 표현방식에서 지금까지 한국 뮤지컬이 지향했던 정형성에서 탈피하려는 시도가 긍정적이다"는 평가를 받으며, 프리뷰 공연과 본 공연에서 두터운 매니아층을 형성하고, 높은 재관람율로 창작 뮤지컬 사상 유례가 없는 충성도 높은 팬덤을 이끌어 냈다. 

 

뮤지컬 <트레이스 유>는 약 4개월간의 공연 기간 동안 "배우들의 열연"과 "중독성 있는 음악", "탄탄한 스토리"가 어우러져 관객들에게 강렬한 전율과 신선한 충격을 전했으며, 무엇보다도 관객들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위한 노력을 이어왔다. 개막 후 진행되었던 ‘클러버 콜’에서는 전 출연진이 모두 무대에 올라 공연의 주요 넘버들을 시연한 이벤트가 진행되었고, 같은 시기 대학로에서 공연한 타 공연과 연계한 다양한 이벤트인 ‘만우절 콜라보레이션’과 ‘낙산공원 윷놀이’를 통해 관객들의 많은 참여와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2012년 프리뷰, 2013년 초연공연을 지나, 지난 3월 4일 개막한 2014년 재연 공연까지 쉬지 않고 달려오며 현재까지 6만7천여명의 관객이 뮤지컬 <트레이스 유>를 관람했으며, 재관람율이 90%를 상회하면서 대학로 소극장 뮤지컬의 새로운 롤모델로서 자리 잡았다. 이와 같은 현상은 프리뷰 공연부터 이어진 관객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과 지지가 여전히 식지 않음을 확인할 수 있다.

 

관객들은 예매처 및 SNS를 통해 "이제 드바이 클럽 가는 날도 얼마 남지 않아 슬프다", "제가 좋아하는 페어의 공연이 세번 밖에 남지 않아 너무 아쉽다", "두 배우가 무대 위에서 보여준 모든 것들이 오래 남을 것 같다. 막공까지 지치지 말고 화이팅!"등 뮤지컬 <트레이스 유>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으며 마지막 공연이 다가옴을 아쉬워하고 있다

 

무더운 여름 날씨보다도 더 뜨거운 열기를 보여주고 있는 화제의 뮤지컬 <트레이스 유>는 2014년 6월 29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에서 공연된다. 문의)간 프러덕션 070-7519-9734

* 2014년 3월 4일부터 2014년 6월 29일까지 대학로 유니플렉스 2관 / 작곡_박정아, 작/작사_윤혜선, 연출_김달중, 음악감독_신경미, 출연_최재웅, 장승조, 이지호, 이율, 김대현, 이창용, 최성원, 문성일, 서경수, 윤소호 / 문의_간 프러덕션 070-7519-9734

 

 

 

Information

공연명:뮤지컬 <트레이스 유>
공연장소:유니플렉스 2관
공연기간:2014년 3월 4일(화) ~ 2014년 6월 29일(일)
공연시간:화~목 8시 ㅣ 금 8시, 10시 30분 ㅣ 토 3시, 7시 ㅣ 일, 공휴일 2시, 6시
        (월요일 공연 없음)
티켓가격:전석 60,000원
관람등급:만 12세 이상
관람시간:100분 (인터미션 없음)
예매:예스24 1544-3800ㅣ 인터파크 1544-1555
문의:간 프러덕션 070-7519-9734
트위터:www.twitter.com/Trace_U
페이스북

제작진:연출 김달중 | 작곡 박정아 | 작,작사 윤혜선
출연배우:최재웅, 장승조, 이지호, 이율, 김대현, 이창용, 최성원, 문성일, 서경수, 윤소호
주최/제작:(주)장인엔터테인먼트
홍보마케팅:간 프러덕션

 

(사진 제공:간 프로덕션)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AK몰 공연이벤트에 당첨되어 대학로 아트원시어터1관에서 공연중인 연극<나쁜자석>을 관람하고 왔습니다.

대학로에서 연기 잘하는 젊은 남자 배우들의 연극인데다 워낙 입소문이 난 연극이라 여성관객이 절대 다수를

차지 하고 있었습니다.

R석 2매를 받았는데 1층 뒷 자리 2열을 제외하고 전부 꽉 찼더군요.

같이 간 후배도 배우들이 연기를 잘한다고 하더군요.

연극을 보러 가면 연극을 해석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

보는대로 느끼면 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네명의 남자들의 우정과 아픔은 관객이 여성이면 여자들의 친구속에서 관계를 찾고 남성이면 남자 친구들과의  

지난 시간들을 기억하면 쉬운 것이다.감성이 끌리는대로 가면 고든과 플레이저 폴과 앨런을 쉽게 이해하게 될것이다.

 

 

 

스코틀랜드 작가 더글라스 맥스웰 원작의 <나쁜 자석>은 2005년 국내 초연 이후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연극이다.

마지막 내리는 꽃비는 우리들의 가슴속에 있었을 아픈 상처와 기억들을 다시 생각나게 한다.고든의 아픈 상처와 프레이저의

가슴 뜨거운 친구와의 우정을 생각하면 눈시울이 붉어지게 마련이다.

 

뛰어난 문학적 재능을 가졌지만 사회에 잘 적응하지 못하는 고든,친구들의 대장 역할을 하는 프레이저, 이성적이고 냉철한 성격의 폴,겉으로는 무척 쾌활해보이지만 속으로는 깊은 고독을 품은 앨런이 9살, 19살, 29살 등 나이를 먹으며 변해가는 20년에 걸친 성장과정을 보여주는 연극<나쁜자석>은 네 소년들의 우정과 아픔을 이야기하고 있다.
후반부 고든을 생각하며 가슴 아파하는 프레이저의 절규는 관객들을 가슴 아프게 만들고 눈물을 훔치는 여성관객이 늘어난다.네 명의 남자 배우로만 연기하는 연극이 여성관객들의 마음을 훔치고 있다.
대학로 아트원씨어터1관에서 공연중이다.
공연문의 (주)악어컴퍼니 1566-7527

 

 

 

 

 

 

[오늘의 배우]

 [캐릭터]
고든(Gordon):김재범/송용진
“날 기억해 줄래..... ?”
복화술사인 아버지 밑에서 자란 고든은 글을 쓰는 감각이 매우 탁월하지만 사회부적응적인 그의 성격 때문에 그 능력이 부각되지 못한다. 고등학교 시절 가장 집착하던 락밴드에서 강퇴 당한 후 폐교에 방화를 한 뒤 사라지면서 남은 친구들에게 자신이 썼던 동화들을 남긴다.
 
프레이저(Fraser):정문성/이동하
“고든과 친구가 되고 싶었다. 난 그의 슬픔을 알고 있었으니까.”
어린 시절 동네 무리들 중에 대장격을 맡았다. 고든을 그들 무리에 끼워준 것도 프레이저이며 나중에 고든이 죽은 후 혼란기를 겪어 사회에 정착을 하지 못한다.
 
폴(Paul):김대현/김종구
“고든은 분명 독특한 천재였다고!”
어린 시절 프레이저를 가장 따르던 아이. 현재 출판사에서 근무 중이다. 친구들끼리 락밴드를 결성하여 활동하면서 고든과 음악적 마찰이 있어 강력하게 그의 강퇴를 원한다. 고든이 죽은 후 그가 썼던 동화들을 간간히 출판하여 반응이 좋자 전세계적인 출판을 계획한다.
 
앨런(Alan):이규형/박정표
“우리가 스물아홉이 되면 열어보기로 했잖아”
누구보다 외로운 아이 앨런. 그러나 외롭다는 표현을 하기보다, 더욱 어리버리한 행동으로 스스로를 보호한다. 겉으로는 여기저기 잘 어울리며 넉살 좋은 아이로만 보여진다.
고등학교 시절, 고든에게 락밴드에서 나가라는 말을 직접 전하고 고든이 죽자 가장 큰 죄책감을 가지게 된다.
 

 

 

[줄거리]

[줄거리]
9살에 만나고, 19살에 사랑하고, 29살에 내 인생이 되었다.

 

9살, 스코틀랜드 남서 해안에 있는 작은 마을 거반(Girvan). 아홉 살. 프레이저와 폴, 앨런은 한 동네에서 오랫동안 친구로 지내왔다. 대장 역할을 하는 프레이저와 그를 숭배하고 따르는 2인자 폴. 바보인 척하며 사람을 웃기려는 뚱뚱한 아이, 앨런. 그 무리에 전학을 온 고든이 합류하게 된다. 웃지 않으며 아이들과 어울리는 것조차 어색한 고든을 그들은 기글스라 부르며, 무리에 끼워준다. 자신들의 소중한 물건들을 타임캡슐에 묻으며 놀던 그들은 고든이 쓴 ‘하늘 정원’이라는 동화를 듣게 된다. 프레이저는 고든의 동화에 감동을 받고 그와 함께 폐교에 가게 된다. 고든은 그곳에서 복화술사인 아버지, 아버지의 인형인 ‘휴고’에 대해 프레이저에게 털어놓고, 프레이저는 고든의 오랜 슬픔과 분노를 마주하게 되는데...

 

19살, 한 동네에서 자란 열아홉 살의 프레이저, 폴, 앨런, 고든은 밴드를 결성하여 유명인이 될 꿈을 꾼다. 그러나 우울하고 음악적 성향이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고든을 밴드에서 탈퇴시켜야 한다고 생각하던 중 앨런이 그 이야기를 고든에게 전해버린다. 담담하게 행동하던 고든은 폐교에 불을 지른다는 말을 남기고 떠나고, 폐교는 큰 폭발음과 함께 엄청난 불에 휩싸인다. 고든의 장례식. 프레이저는 밴드에서 탈퇴하고, 세 친구는 뿔뿔이 흩어지게 된다.

 

29살, 십년이 흐른 후, 스물아홉의 프레이저, 폴, 앨런이 해후한다. 폴은 출판사에 근무하며 고든의 동화들을 출판해왔는데, 그 글들이 인기를 얻자 전 세계적으로 출판하려고 결심한다. 폴은 인세를 나누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려 하고, 엔지니어인 앨런 역시 친구들에게 보여줄 것이 있다고 한다. 세 친구의 오래간만의 만남은 그들을 과거로 데려간다.

 

[커튼콜 사진]

 

 

고든 역:김재범

 

 

 

프레이저 역:정문성

 

 

 

폴 역:김대현

 

 

 

 앨런 역:이규형

 

 

 

 

 

 

 

 

[티켓]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극<<Almost Maine>,공연배달서비스 간다 10주년 기념작

 

9개의 에피소드가 아날로그적 감성 돋보여

 

오로라를 볼 수 있는 마을 ‘Almost’에서 벌어지는 솔직 담백한 로맨틱 코미디를 담은 연극 <Almost Maine>이
11월 11일(월) 대학로 예술마당 4관에서 개막 했다.
9커플이 보여 주는 사랑은 아날로그적 감성으로 관객에게 다가온다.요즘의 스피디한 사랑의 진격이 아니라 때묻지 않은 순진한 시골 학생같은 감정표현이나 대사가 주어지면 관객들은 폭소를 자아내고 훈훈한 공연장 분위기가 된다.그들의 에피소드는 때로는 따스하게 때로는 동정으로 관객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탄성을 자아낸다.
각각의 에피소드가 전달하는 함축적인 이야기들은 코미디적 요소로 재미도 있지만 로맨틱한 사랑의 감정을 잘 전달하고 있다. 


 
연극 <Almost Maine>는 미국 인기 TV시리즈 ‘로앤오더’로 유명한 배우 존 카리아니(John Cariani)가 작가로서
첫 발을 내딛은 작품으로, 지난 2006년 미국 뉴욕에서 초연을 올린 바 있다. 지난 2006년 미국 뉴욕에서의 초연부터 ‘사랑의 기쁨과 아픔에 대한 예측할 수 없는 접근(뉴욕 타임즈)’, ‘<올모스트 메인>은 마법 같은 일을 일으킨다(백스테이지 매거진)’ 등 호평을 받은 연극 <Almost Maine>은 현재까지 미국 내에서만 2천여 개가 넘는 프러덕션을 통해 수없이 공연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러시아, 독일, 터키 등 전세계 곳곳에서 관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연극 <Almost Maine>은 ‘Almost’라는 가상의 마을에서 금요일 밤 9시, 아홉 쌍의 커플들에게 각각 동시에 벌어지는 이야기로 총 9개의 에피소드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묶은 작품이다. 이번 공연은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이하 ‘간다’)가 10주년을 맞이해 선보이는 10주년 퍼레이드 개막작으로, 민준호가 연출을 맡았으며 우상욱, 진선규, 홍우진, 김지현, 정선아 등 ‘간다’ 소속 배우들이 모두 참여해 눈길을 끌고 있다. 뿐만 아니라 노진원, 김늘메, 오용, 최대훈, 임기홍, 원종환, 김대현, 김남호, 윤나무 등 대학로를 대표하는 14명의 명품배우들이 게스트로 총출동해 ‘간다’의 10주년 퍼레이드 개막작인 연극 <Almost Maine>에 큰 힘을 실어줄 예정이다. 그 동안 뮤지컬 <거울공주 평강이야기>, 연극 <나와 할아버지> 등 그 동안 ‘간다’의 신선한 감각이 돋보이는 작품들을 연출해 온 민준호와 총 35명의 배우들이 보여줄 색다른 연극 <Almost Maine>에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
 

 

 

젊은 극단 ‘간다’가 어느덧 10살을 맞았다. ‘간다’는 10주년을 맞아 오는 2014년까지 대학로 예술마당 4관에서 1년 동안 ‘간다’의 보물 같은 기존 작품들과 신작들을 차례로 선보일 예정인데, 10주년 퍼레이드 개막작인 연극 <Almost Maine>이후 내년 상반기까지 연극<나와 할아버지>와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를 잇달아 선보일 예정이다.

 

 

 

 

 

[시놉시스]

 

 

[에피소드 & 배우]

 

 

 

 

 

 

 

 

 

[공연사진:공연배달서비스 간다/Story P 소유]-불펌금지

 

 

 

 

 

 

 

 

[티켓]

 

[커튼콜 사진]

 

항 목

내 용

공연명

연극 <Almost Maine>

공연장

대학로 예술마당 4

공연기간

20131111() ~ 2014119()

공연시간

, , , 8 / 4, 7 / 3, 6

티켓가격

정가 35,000

관람연령

13세 이상 관람

러닝타임

90

연출

민준호

출연진

간다 | 우상욱, 진선규, 김호진, 윤여진, 홍우진, 이석, 양경원, 차용학, 오의식,

조현식, 박정민, 정선아, 김지현, 정연, 박민정, 서태영, 임혜란, 김보정, 한슬기,

안정윤

게스트 | 노진원, 오용, 김늘메, 최대훈, 임기홍, 원종환, 박한근, 김남호, 이동하, 김대현, 박성훈, 윤나무, 손지윤, 백은혜

예매처

인터파크

공연문의

Story P (1600-8523)

제 작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홍보마케팅

Story P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