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8일 어버이날.

 

시골에 계신 어머니와 통화만 했다.

그리고 아침 9시 근무시간부터 전 병실을 직원들과 돌며 입원중이신 어르신들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고 사진 촬영을 했다.

선물도 준비했다.손 지압을 할 수 있는 도구다.

어버이날에 병원 직원들이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자 우시는 어르신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나도 울컥 한다.

 

 

 

 

 

**어느 양로원 병동에서**


홀로 외롭게 살다가 세상을 떠난 어느할머니의 소지품중 유품으로 단하나 남겨진 이 시가
양로원 간호원들에 의해 읽혀지면서..
간호원들의 가슴과 전세계 노인들을 울린 감동적인 글 입니다.

당신들 눈에는 누가 보이나요,
간호원 아가씨들.
제가 어떤모습으로 보이는지를
묻고 있답니다.
당신들은 저를보면서
대체 무슨생각을 하나요.


저는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성질머리도 괴팍하고
눈초리 마저도 흐리멍텅한 할망구 일테지요.
먹을때 칠칠치 못하게 음식을 흘리기나하고
당신들이 큰소리로 나에게
"한번 노력이라도 해봐욧!!"
소리질러도 아무런 대꾸도 못하는 노인네
당신들의 보살핌에
감사할줄도 모르는것같고
늘 양말 한 짝과 신발 한짝을 잃어버리기만 하는
답답한 노인네
그게 바로 당신들이 생각하는
''인가요?
그게 당신들 눈에 비쳐지는''인가요?
그렇다면 눈을 떠 보세요.
그리고 제발
나를 한번만 제대로 바라봐 주세요
이렇게 여기 가만히 앉아서 분부대로
고분고분 음식을 씹어넘기는 제가
과연 누구인가를 말해 줄게요.

저는 열살짜리 어린 소녀였답니다.
사랑스런 엄마와 아빠 그리고
오빠,언니,동생들도 있지요.
저는 스무살의 꽃다운 신부랍니다.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면서
콩닥콩닥 가슴이 뛰고있는
아름다운 신부랍니다.
정다운 남편과 뜨거운 사랑을 나누었고
그러던 제가 어느새 스물다섯이되어
아이를 품에안고
포근한 안식처와 보살핌을 주는
엄마가 되어있답니다.
어느새 서른이 되고보니
아이들은 훌쩍 커버리고
제 품에만 안겨있지 않았답니다.
마흔살이 되니 아이들이 다자라
집을 떠났어요
하지만 남편이 곁에있어 아이들의 그리움으로
눈물로만 지새우지는 않는답니다.
쉰살이 되자 다시금 제 무릎위에
아가들이 앉아있네요.
사랑스런 손주들과 나
행복한 할머니 입니다.

암울한날이 다가오고 있어요.
남편이 죽었거든요.
홀로 살아갈 미래가
두려움에 저를 떨게하고 있네요.
제 아이들은 자신들의 아이들을 키우느라
정신들이 없답니다.
젊은시절 내 자식들에 퍼부었던
그 사랑을 뚜렸이 난 기억 하지요.
어느새 노파가 되어 버렸네요.
세월은 참으로 잔인 하네요.
노인을 바보로 만드니까요.
몸은 쇠약해가고...
우아했던 기품과 정열은
저를 떠나버렸어요.
한때 힘차게 박동하던 내 심장자리에
이젠 돌덩이가 자리잡았네요.
하지만 아세요?
제 늙어버린 몸뚱이 안에 아직도
16세 처녀가 살고 있음을...
그리고 이따금씩은 쪼그라든 제 심장이
쿵쿵대기도 한다는것을..
젊은 날들의 기쁨을 기억해요.
젊은날들의 아픔도 기억해요.

그리고..
이젠 사랑도 삶도 다시 즐겨보고 싶어요.
지난세월을 되돌아보니..
너무도 짧았고
너무도 빨리 가버렸네요.
내가 꿈꾸며 맹세했던 영원한것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무서운 진리를 이젠
받아들여야 할때가 온것같아요.
모두들 눈을 크게 떠보세요.
그리고 날 바라봐 주세요.
제가 괴팍한 할망구라뇨?
제발..
제대로 한번만 바라보아주어요.
''의 참 모습을 말예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양병원에 근무한지 1년이 되어 간다.처음에는 병실마다 나오는 소변과 대변 냄새

그리고 촬영할때 느끼는 질퍽한 느낌들이 이제는 할머니 할아버지들이 참 안됐다.

저분들도 한때는 멋지게 인생을 향유했을텐데.....라고 느끼면서 등을 어루만지며

인사도 더 열심히 하던  이 시점에 밴드에서 친구가 올려놓은 이 글을 근무할때 지침으로

명심하고 새겨야겠다)

 

 

   

**어느 양로원 병동에서**


홀로 외롭게 살다가 세상을 떠난 어느할머니의 소지품중 유품으로 단하나 남겨진 이 시가
양로원 간호원들에 의해 읽혀지면서..
간호원들의 가슴과 전세계 노인들을 울린 감동적인 글 입니다.

 

 

 

 

 


당신들 눈에는 누가 보이나요,
간호원 아가씨들.
제가 어떤모습으로 보이는지를
묻고 있답니다.
당신들은 저를보면서
대체 무슨생각을 하나요.


저는 그다지 현명하지도 않고,
성질머리도 괴팍하고
눈초리 마저도 흐리멍텅한 할망구 일테지요.
먹을때 칠칠치 못하게 음식을 흘리기나하고
당신들이 큰소리로 나에게
"한번 노력이라도 해봐욧!!"
소리질러도 아무런 대꾸도 못하는 노인네
당신들의 보살핌에
감사할줄도 모르는것같고
늘 양말 한 짝과 신발 한짝을 잃어버리기만 하는
답답한 노인네
그게 바로 당신들이 생각하는
''인가요?
그게 당신들 눈에 비쳐지는''인가요?
그렇다면 눈을 떠 보세요.
그리고 제발
나를 한번만 제대로 바라봐 주세요
이렇게 여기 가만히 앉아서 분부대로
고분고분 음식을 씹어넘기는 제가
과연 누구인가를 말해 줄게요.

저는 열살짜리 어린 소녀였답니다.
사랑스런 엄마와 아빠 그리고
오빠,언니,동생들도 있지요.
저는 스무살의 꽃다운 신부랍니다.
영원한 사랑을 맹세하면서
콩닥콩닥 가슴이 뛰고있는
아름다운 신부랍니다.
정다운 남편과 뜨거운 사랑을 나누었고
그러던 제가 어느새 스물다섯이되어
아이를 품에안고
포근한 안식처와 보살핌을 주는
엄마가 되어있답니다.
어느새 서른이 되고보니
아이들은 훌쩍 커버리고
제 품에만 안겨있지 않았답니다.
마흔살이 되니 아이들이 다자라
집을 떠났어요
하지만 남편이 곁에있어 아이들의 그리움으로
눈물로만 지새우지는 않는답니다.
쉰살이 되자 다시금 제 무릎위에
아가들이 앉아있네요.
사랑스런 손주들과 나
행복한 할머니 입니다.

암울한날이 다가오고 있어요.
남편이 죽었거든요.
홀로 살아갈 미래가
두려움에 저를 떨게하고 있네요.
제 아이들은 자신들의 아이들을 키우느라
정신들이 없답니다.
젊은시절 내 자식들에 퍼부었던
그 사랑을 뚜렸이 난 기억 하지요.
어느새 노파가 되어 버렸네요.
세월은 참으로 잔인 하네요.
노인을 바보로 만드니까요.
몸은 쇠약해가고...
우아했던 기품과 정열은
저를 떠나버렸어요.
한때 힘차게 박동하던 내 심장자리에
이젠 돌덩이가 자리잡았네요.
하지만 아세요?
제 늙어버린 몸뚱이 안에 아직도
16세 처녀가 살고 있음을...
그리고 이따금씩은 쪼그라든 제 심장이
쿵쿵대기도 한다는것을..
젊은 날들의 기쁨을 기억해요.
젊은날들의 아픔도 기억해요.

그리고..
이젠 사랑도 삶도 다시 즐겨보고 싶어요.
지난세월을 되돌아보니..
너무도 짧았고
너무도 빨리 가버렸네요.
내가 꿈꾸며 맹세했던 영원한것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는
무서운 진리를 이젠
받아들여야 할때가 온것같아요.
모두들 눈을 크게 떠보세요.
그리고 날 바라봐 주세요.
제가 괴팍한 할망구라뇨?
제발..
제대로 한번만 바라보아주어요.
''의 참 모습을 말예요."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연극<퍼즐>,2013 파파프로덕션 신작으로 아시아 초연!

 

 

퍼즐 맞추기는 관객의 몫!

 

연극 <라이어>, <우먼인블랙>, <프렌치 라이어>와 뮤지컬<영웅을 기다리며>로 대학로 공연 문화를 선도하고

있는 파파프로덕션의 2013 신작 공연<퍼즐>은 영화 <아이덴티티>의 작가로 잘 알려진 영국 작가 ‘마이클 쿠니(Michael Cooney)’의 작품이며 아시아 초연으로  원래, 희곡 ‘포인트 오브 데스 (Point of Death)’로 쓰여졌으나 영화 ‘아이 인사이드 (The I Inside)’로 관객들과 먼저 만났다. 작품은 사고 후 기억을 잃은 남자가 기억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현실과 환상의 세계를 오가며, 혼재된 기억의 조각을 맞춰가는 동안 벌어지는 사건을 다룬다.
촘촘한 구성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충격적 반전 그리고 운명은 결코 인간의 의도대로 흘러가지 않는다는
가볍지 않은 메시지를 담은 기대작이다.


엠블런스의 요란한 소리와 함께 병원 응급실에 실려온 남자.메디칼 드라마처럼 수술 가운을 입은 의사와 간호사가 침대에 누운 환자에게 심장마사지를 한다.그리고 극적으로 죽음의 고비를 넘긴 환자앞에 의사의 질문이 이어지고 '단기 기억상실증'이라는 진단하에 환자는 병원이 2년전에 교통사고가 나서 한번 와본곳이라는 기억밖에 없다. 그 2년동안의 공백을 찾기 위해 환자는 기억을 퍼즐처럼 맞추려 노력하면 할수록 점점 미스터리한 일들이 눈앞에 와 닿는다. 100분동안 관객은 몰입하여 환자처럼 퍼즐을 맞추지만 결코 쉽지 않다. 공연이 끝난 후 그 퍼즐은 완전 뒤엉켜 있다.


파파프로덕션은 한국 초연인만큼 질책도 겸허히 받아들이며 또한 기대도 크다고 말한다.공연 제목처럼
관객 자신이 연극처럼 퍼즐을 완성하기를 원하고 있다. 여러번의 시도로 퍼즐을 완성하는 것처럼 한번 두번 세번의 관람으로 관객이 스스로 퍼즐을 완성하길 바라고 있는 것이다.
퍼즐을 맞추기는 힘들어도 공연은 재미있다고 공연을 본 관객들은 말한다.
그것은 결말을 쉽게 내지는 못하지만 그동안 보지 못했던 신선한 소재의 공연과 배우들의 연기,탄탄한 스토리가 있기에 가능한 일일 것이다.


현실과 환상을 넘나들며 치밀하게 짜여진 연극 <퍼즐>은 대학로의 라이징 스타로 급부상중인 <나와 할아버지> <트루웨스트>의 홍우진과 뮤지컬 <아르센 루팡> <영웅을 기다리며>의 강성이 서로 다른 매력의 ‘사이먼’을 선보인다. 또한 <김종욱 찾기> <영웅을 기다리며>에서 코믹한 연기를 선보인 원종환과 <김종욱 찾기>의 1대 멀티맨 ‘닥터 모리스’를 <프렌치 라이어>의 박기덕과 <스페셜레터> <총각네 야채가게>등에서 귀여운 매력을 발산한

윤석현이 ‘트레비트’를 번갈아 연기한다.
<라이어>의 모든 시리즈를 섭렵한 배우 김은주와 <프렌치 라이어> <오월엔 결혼할꺼야> <너와 함께라면>등
귀엽고 트렌디한 이미지를 선보였던 박민정, 연극 <드레싱>에서 고독한 현대인을 선보인 배우 ‘정보름’의 활약 또한 기대된다.  대학로에 떠오르는 신예 배우들이 총 출동한 이번 연극 <퍼즐>은 촘촘히 잘 짜여진 작품 구성에
젊은 센스가 넘치는 배우들의 활약이 기대된다.
공연은 11월 17일까지 대학로 해피 씨어터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66-6007

 

 [시놉시스]

희미한 기억의 끝, 그곳에는 무엇이 있을 것인가…


“내 이름은 사이먼. 1970년 2월 16일 생.
어머니는 캐서린 아버진 레오나르도 형은 피터…..

“오늘이 몇 일이죠?” "


...!!"


눈을 떴다.
2년의 기억이 사라졌다.
한 여자가 나를 찾아왔다. 그녀가 누군지 모르겠다.
안나라는 여자는 나의 아내라고 한다. 기억나지 않는다.
나의 마지막 기억은 트렉터 교통사고로 세인트 주드 병원에 실려온 2000년.
독극물로 인해 다시 병원에 실려온 2002년, 현재.

2000-2002!

엉켜버린 기억 속에서 익숙한 듯 낯선 공간과 사람들이 나를 두렵게 한다.
이 악몽 같은 현실 속에서 알게 된 형의 죽음!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무대]

 

[오늘의 배우]

 

[공연사진:연극열전/파파프로덕션 소유]-불펌금지

 

 

 

 

 

 

 

 

[티켓]

 

[공연개요]

공연명 : 연극 <퍼즐>
공연 기간 : 2013년 9월  7일 ~ 11월 17일
공연장소 : 대학로 해피씨어터
공연시간 : 평일 8시 / 토 4시, 7시 / 일 2시 5시, 월 쉼
         (9월 7일 7시, 9월 8일 5시, 9월 17-18 공연 없음, 11월 17일 2시)
티켓 가격 : 전석 30,000원
관람 등급 : 13세 이상
러닝타임 : 100분
작가 : 마이클 쿠니
각색, 연출 : 이현규
출연 : 홍우진 ,강성,전병욱, 원종환, 박기덕, 윤석현, 박민정, 정보름, 김은주
공연 문의 : 02-766-6007
제작 : 파파프로덕션
홍보마케팅 : ㈜연극열전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