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헨리의크리스마스선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7.04 피날레를 향해가는 DIMF의 마지막을 즐겨라!

피날레를 향해가는 DIMF의 마지막을 즐겨라!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폴란드 3D 뮤지컬,

 

실험성이 돋보이는 프랑스, 급격히 성장한 중국 뮤지컬,

 

DIMF 돌풍의 중심, 뮤지컬 <투란도트> 등



 

 

 

지난 6월 23일 개막해 대구를 뮤지컬의 열기로 가득 메우고 있는 제11회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이사장 장익현, DIMF)이 폐막작이자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폴란드 3D뮤지컬 <폴리타>실험성이 돋보이는 프랑스, 최근 급격히 성장한 중국 등의 작품으로 저물어 가는 DIMF의 마지막 주를 화려하게 장식하고자 한다.  

 

 

 

국내 처음 소개되는 폴란드 뮤지컬 제11회 DIMF 폐막작 <폴리타(Polita)>는 ‘최초’의 타이틀을 하나 더 갖고 있는데, 바로 세계 최초로 3D 입체기법이 사용된 뮤지컬이란 점이다.  

 

 

 

 

 

무성영화 시대에 할리우드를 뒤흔들었던 폴란드 출신 여배우 ‘폴라 네그리’의 삶을 따라가고 있는 <폴리타(Polita)>는 배우이자 댄서였으며 가수이기도 했던 그녀의 모든 매력을 무대 위에서 실현하기 위해 3D입체기법을 뮤지컬에 접목시키기 시작했고 이는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감동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작품이다.

 

 

 

마치 3D 영화를 라이브로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생생한 현장감을 선사하며 단 한 번도 보지 못했던 놀라움을 안겨줄 제11회 DIMF 폐막작 <폴리타>는 7. 6(목) ~ 7. 8(토)까지 계명아트센터에서 만날 수 있다.

 

 

 

실험성이 돋보이는 프랑스 작품은 조선시대의 여성예술가이자 사랑과 자유를 끊임없이 갈구 했던 '어우동'을 모티브로 탄생했다. 모든 이들에게 선망의 대상인 ‘류시올’이 자신이 진정으로 원하는 사랑과 자유를 찾아가는 과정을 담은 <마담 류시올>아크로바틱한 율동과 음악으로 표현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한다. ‘류시올’의 인생을 통해 오늘날 우리의 모습을 한 번 더 되짚어 볼 수 있을 프랑스 작품 <마담 류시올>은 7. 7(금) ~ 7. 9(일)까지 봉산문화회관에서 공연된다.

 

 

 

 

 

 

 중국 뮤지컬의 급격한 성장은 중국 사천성을 대표하는 사천인민예술극원의 대표작 <오 헨리의 크리스마스 선물(The Gift of the Magi)>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세계적인 고전 소설을 뮤지컬로 옮겨와 재해석한 본 작품은 사랑에 대한 가치를 문학과는 다른 뮤지컬의 매력으로 담아냈다.

 

시대, 연령을 불문하고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고전의 묵직하고 깊이 있는 감동이 사천인민예술극원을 통해 펼쳐질 <오 헨리의 크리스마스 선물>은 7.8(토)~ 7.9(일) 양일간 수성아트피아에서 열린다.

 

 

 

 

 

 역대 최강의 캐스팅또 다른 업그레이드제11회 DIMF의 돌풍을 이어가고 있는 뮤지컬 <투란도트>가 지난 7. 2(일) 개막한 가운데 매회 기립박수를 받으며 성황리에 공연을 이어가고 있다.

 

 

 

 신영숙, 박소연, 이건명, 정동하, 임혜영, 송상은 등 '역대급' 캐스팅신규 뮤지컬 넘버 추가, 완전히 새롭게 구성된 안무, 각 캐릭터를 더욱 부각시킨 전 배역의 의상교체 등 한 층 성장한 모습으로 제11회 DIMF 무대에 오른 뮤지컬 <투란도트>는 7.9(일) 까지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계속된다.

 

특히 전회 매진에 가까운 흥행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뮤지컬 <투란도트>는 팬들의 성원의 보답하고자 오는 7.7(금)과 7.8(토) 2회 공연 이후 사인회를 개최하여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갖고자 한다.

 

 

 

 제11회 DIMF 창작지원작의 마지막 주자 <아름다운 슬픈날(작 임성주, 곡 최귀섭/극단CT)대구문화예술회관 비슬홀에서 7.7(금) ~ 7.9(일) 까지 관객들을 만난다.

 

 일제강점기 의열단의 3대의거중 하나인 조선은행대구지점 폭파사건을 바탕으로 자신의 희생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독립운동가 장진홍, 민족의 양심과 자유를 노래한 시인 이육사의 이야기를 담은 <아름다운 슬픈날>은 우리 역사 속 여전히 뜨거운 이야기를 전한다. 또한 민족시인 이육사의 시가 녹아 든 뮤지컬 넘버는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으로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젊음과 패기가 넘치는 ‘제11회 DIMF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 (대뮤페)은 총 5작품이 무대에 올라 축제의 마지막까지 열정으로 채워가고자 한다.

 

 기성 배우들 못지 않은 실력과 기량을 갖춰 연일 호평 받고 있는 DIMF의 대뮤페 작품을 살펴보면,

 

,

 

엘비스 프레슬리의 명곡을 엮어 주크박스 뮤지컬로 탄생시킨 <올슉업(All Shook up)>백석대학교 문화예술학부 뮤지컬과 학생들의 넘치는 끼와 함께 기분 좋은 에너지로 만나 볼 수 있다.( 7. 4(화) 아양아트센터)

 

 유일한 해외 참가작 필리핀 Ateneo de Manila University의 <리얼 라이프 페어리테일(Real Life Fairytaies)>은 동화 속 이야기를 현실로 가져와 다양한 연출로 표현해낸 학생 창작뮤지컬이며 7. 5(수) 대덕문화전당에서 공연된다.

 

 

 

기성배우들도 소화하기 힘든 세계적인 대작 <레미제라블>도 DIMF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에서 만나볼 수 있다. 프랑스 혁명과 장발장의 삶을 통해 숭고한 인간애와 박애정신을 담은 명작 <레미제라블>은 서울예술대학교 공연학부에 오랜 시간 철저한 준비 끝에 7. 7(금) 아양아트센터 무대에서 관객들을 만난다.

 

'셰익스피어'라는 인물을 지금과는 다른 관점에서 바라보고자 하는 의문에서 출발한 중앙대의 창작뮤지컬 <스완 어폰 에이번(Swan upon Avon)>은 극작가로서 시대를 불문하고 최고로 인정받는 그의 역경과 고난을 대하는 인간적인 모습을 담아냈으며 7. 8(토) 대덕문화전당에서 막을 올린다.

 

 

 

대구의 뮤지컬 명문 계명문화대학교 생활음악학부 뮤지컬 전공 학생들이 준비한 <페임(Fame)>이 제11회 DIMF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내일에 대한 꿈과 희망을 가득한 청춘들의 이야기를 담은 <페임(Fame)>은 마치 계명문화대학교 학생들의 현실과 닿아 있는 듯하여 더욱 의미 있는 작품이 될 것이며 그 열정적인 무대는 7. 9(일) 대구문화예술회관 팔공홀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세계적인 명작뮤지컬에서부터 신선한 학생 창작뮤지컬까지 고루 만나볼 수 있는 대학생뮤지컬페스티벌은 전 작품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사전 예약을 못한 관객들을 위해 현장 배부 티켓도 운영하고 있으니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아야 할 것 이다.

 

 

 

배성혁 DIMF 집행위원장은 “엊그제 시작한 것만 같았던 제11회 DIMF가 어느덧 막바지를 향해가고 있다”며 “특히 폐막작인 3D 뮤지컬 <폴리타>를 비롯해 기대 작들이 아직 많이 남아있으니 마지막까지 DIMF를 마음껏 즐겨달라”고 전하며많은 관심과 성원을 당부했다.

 

 

 

한편 역대 최다 해외 국가의 참여로 글로벌 축제로서 명성을 강화하고 신설 프로그램을 포함한 다채로운 행사들로 대구를 뮤지컬로 물들이고 있는 DIMF는 오는 7월 10일(월) 계명아트센터에서 열리는 폐막행사 <제11회 DIMF>어워즈를 끝으로 18일간의 대 장정을 마무리하고자 한다. (문의:053-622-1945)

 

 

 

(사진제공:DIMF)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