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과 휴가의 마무리는 문화 피서!

 가족이 함께하는 공연 나들이

 

 

이미지 =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 노인>,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뮤지컬 <!캐롤>

 

 

 

장르

작품명

공연기간

공연장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 노인

2018.06.12 ~ 2018.09.02

대학로 자유극장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018.08.21 ~ 2018.10.21

대명문화공장 1

비발디파크홀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2018.07.20 ~ 2018.08.19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뮤지컬

!캐롤

2018.08.16 ~ 2018.10.21

디큐브아트센터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는  여름, 무더위를 피하기 위해 시원한 공연장을 찾는 관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여름방학과 휴가 시즌을 맞아, 도심에서 즐기는 이른바 문화 피서 무더위를 피하면서 감성도 채우는 고전적이지만 여전히 현명한 휴가 방법이다. 특히 올해는  가족이 함께 관람하기 좋은 작품들이 풍성하니 방학, 휴가의 막바지를 놓치지 말자.

 

공연으로 보는 세계사,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 노인>!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 노인> 2009 출간 이후  세계 35개국에서 천만  이상 판매된 동명의 베스트셀러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창작연극이다.  

 

100 생일날 양로원 창문을 넘어 탈출한 알란 우연히 갱단의 돈가방을 훔치면서 펼쳐지는 황당한 에피소드와 과거 100 동안 의도치 않게 근현대사의 격변에 휘말리며 겪어  스펙타클한 모험이 교차되는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 노인> 다양한 연극적 약속으로 재기발랄함을 선보이는 동시에 웃음과 감동으로 남녀노소 모두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주인공 알란 스페인의 프랑코 장군, 미국의 해리 트루먼 대통령, 중국의 쑹메이링과 장칭, 마오쩌둥, 러시아의 스탈린, 북한의 김일성과 김정일  실제 역사적 인물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는 세계사를 몰라도 재미있고, 알면 더욱 재미있는 관람 포인트다. 뿐만 아니라, 주인공 알란 각국의 역사적 인물들과 만날  마다 선보이는 해당 국가의 전통춤과 건배사로  나라의 문화도   있어, 방학을 맞은 학생들에게 안성맞춤이다.  

 

주인공이 100 동안 만난 주요 인물과 코끼리, , 고양이까지,  60 개의 캐릭터들을 5명의 배우가 저글링을 하듯 순식간에 캐릭터를 넘기고 받는 이른바 캐릭터 저글링 역시 작품의 또다른 관전 포인트다.

 

전쟁과 냉전으로  세계가 양분되었던 20세기, 기존의 가치관에 구애 받지 않고 마음이 이끄는 대로 100년을 살아온  노인의 인생 이야기는 시종일관 웃음을 유발하는 동시에 인생의 마지막 순간에  다시 창문을 넘는 용기로 묵직한 감동을 선사한다. 

 

남녀노소  가족이 즐길  있는 연극 <창문 넘어 도망친 100 노인>  공연 40% 할인 이외에도 학생을 위한 교문 넘어 도망친 청소년 50% 할인, 50 이상 관객을 위한 세월 넘어 도망친 어르신 30% 할인  8 공연 관람객을 위한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오는 9 2일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된다. (문의 02-766-6007)

 

 

꿈과 진로를 고민하는 누군가의, 혹은 우리들의 이야기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오는 21 국내 초연을 앞둔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일본 추리소설의 거장으로 불리는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2017년에는 일본에서 동명의 영화로도 개봉되어 일본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였고 올해 2 국내에서도 개봉된  있다. 경찰의 눈을 피해 도망치던 3인조 좀도둑이 우연히 들어간 오래된 건물 나미야 잡화점에서 의문의 편지  통을 받게 되면서 벌어지는 기묘한 사건을 다룬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꿈과 진로에 대해 고민하는 청춘들에 대한 위로를 담고 있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따뜻한 판타지 동화 같은 연극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 비발디파크홀에서 공연된다.

 

 

뇌가 섹시해지는 인포테인먼트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청소년의 달을 맞아 청소년이 직접 선정한 창조론과 진화론, 어느 쪽이  타당한가? 라는 주제로 인류의 기원에 대해 과학, 종교, 사회, 예술 각계 인사들이 토론하는 형식으로 전개된다.

 

올해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75인치 모니터 5대를 활용한 실시간 화면 송출과 무대 양쪽에 배치된 패널석으로 실제 토론장을 실감나게 구현했다. 다양한 영상 자료와 개성 강한 캐릭터를 통해 어려운 주제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낸 인포테인먼트 공연으로 사랑 받고 있다. 지적 즐거움을 선사하는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8 19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모두가 행복해지는 빅히트 쇼뮤지컬! 뮤지컬 <!캐롤>

성공적 초연과 앵콜 공연 이후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뮤지컬 <!캐롤>  세계 차트를 석권한 팝의 거장  세다카의 히트팝 뮤지컬로  연령 함께 즐길  있는 작품이다. 국내에서도 방송, 영화, CF 음악으로 친숙한 ‘Oh Carol’, ‘You Mean Everything to Me’, ‘One Way Ticket’ 등의 음악 1960년대 미국의 파라다이스 리조트에서 펼쳐지는 러브스토리로 중장년층과 젊은 층을 모두를 사로잡는다.

 

흥겨운 무대와 화려한 볼거리, 신나는 음악으로 쇼뮤지컬의 진수를 선보이는 <!캐롤> 8 16부터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7 20()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 개막!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쏟아지는 지식의 향연, 뇌가 섹시해지는 작품!

실제 토론 현장을 방불케 하다!

 

치열하고 뜨거운 연습 현장 공개!

 

 

 

:: 사진 =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연습실 | 제공 =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이 오는 7월 20일(금) 개막을 앞두고 실제 토론 현장을 방불케 하는 치열한 연습 현장을 공개했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인류의 기원은 창조론과 진화론 중 어느 쪽이 타당한가?”라는 주제로 각 패널들이 창조론과 진화론으로 나뉘어 100분간 열띤 토론을 펼치는 작품이다. 특히 배우들 역시 창조론과 진화론으로 나누어 앉아 철저한 대본 분석과 스터디를 통해 얻은 지식들을 토대로 배우들이 각자의 주장을 뚜렷하게 밝히며 리얼한 토론을 엿볼 수 있게 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또한 작품은 진화론과 창조론이라는 다소 어려운 주제를 다루고 있지만 그만큼 철저한 자료 준비와 분석 과정을 거쳐 대본화했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제작진과 배우들은 이처럼 방대한 과학-종교적 지식들을 관객들이 받아 들일 수 있게 하도록 창조론진화론에 관련된 전문서적부터 동영상 그리고 대학 강의 등을 참고하여 다 함께 공부하고, 공연과 관련된 주제에서 또 다른 토론을 만들어 가며 연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더불어 이번 공연에는 지난 초재연에 참여했던 김늘메, 유연, 이지해, 정선아, 홍우진, 양경원, 차용학,정재헌, 김종현, 조원석, 홍지희, 서예화를 비롯하여 마현진, 신의정이 새롭게 참여하며 손 발이 척척 맞는 극강 케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실제로 한 방송의 백분토론을 모티브로 한 작품으로, 지난 2 ‘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 선정작이다. 또한 관객 스스로 패널이 되는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함으로써 신선하면서도 차별성 있는 작품이 탄생시켰다는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이끌어냈을 뿐 아니라 초연 총 21회 공연 전석 매진과 함께 평균 객석점유율 102%를 기록하는 등 연극계의 새로운 흥행 열풍을 주도한 바 있다.

 

한편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오는 720()부터 8 19()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44-433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초연 전 회차 매진, 객석점유율 102% 신화!

더 치열하게, 더 뜨겁게 돌아온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

720()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개막!

6 29() 티켓 오픈 확정!

 

 

 

:: 사진 =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캐스팅 이미지 | 제공 =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

 

 

2017 초연 당시 전 회차 매진, 평균 객석 점유율 102%의 기록을 세우며 대학로에 인포테인먼트열풍을 몰고 왔던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이 오는 7 20()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다시 관객들을 만난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2016 공연예술창작산실 연극 우수작품이자 창작산실 2018 올해의 레퍼토리선정작이다. 작품은 인류의 기원은 창조론과 진화론 중 어느 쪽이 타당한가?”라는 주제로 각 패널들이 창조론과 진화론으로 나뉘어 100분간 열띤 토론을 펼친다.

 

무대는 가운데 사회자를 중심으로 패널로 출연하는 배우들이 서로 마주보게 착석할 뿐만 아니라 75인치 모니터 5대에 실시간으로 자료화면과 패널을 송출하는 영상 시스템을 도입하는 등 토론 방송 스튜디오를 실감나게 구현해냈다. 또한 객석 또한 양쪽으로 갈려 공연장이 아닌 마치 실제 토론장에서 관객 스스로 패널이 되는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게 하여 관객과 평단의 큰 호평을 받았다.

 

더불어 알쓸신잡과학박사이자 KAIST의 정재승 교수, 서울대 물리천문학부 우종학 교수, 2017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자 김재경 학생 등 해당 분야의 관계자들이 뇌가 섹시해지는 작품”, “과학자로서 배울 수 있는 점이 많은 연극”,  “놀라운 가능성을 발견하게 한 작품등의 극찬을 아끼지 않아 화제에 오른 바 있다.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지난 초재연에 참여했던 홍우진, 조원석, 양경원, 차용학, 유연, 홍지희, 김늘메, 김종현, 이지해, 정선아, 서예화, 정재헌을 비롯하여 신의정, 마현진이 새롭게 참여하며 실제 토론 현장을 방불케 하는 연기 호흡을 보여 줄 것으로 기대된다.

 

객관적인 시선으로 많은 신뢰를 받고 있는 XBS ‘백분토론의 사회자 신석기에는 홍우진-조원석이 참여한다. 진화론 패널에는 양경원-차용학진화 생물학 박사이자 신이 없다고 증명하고 싶은 무신론자 전진기, 독과 기생충 그리고 바이러스 등을 관찰하고 연구하는 기생 전문가 현충희유연-홍지희, 종교철학을 전공한 연예인 육근철김늘메-김종현이 맡았다. 진화론에 맞서는 창조론 패널에는 기독교 신자이자 분자 생물학 박사 이성혜이지해-정선아가 맡았으며, 신의정-서예화천주교 신자이자 천문학자 겸 수학자 우지현을 그리고 인문학과 철학에 관심이 많은 뇌과학자 나대수정재헌-마현진이 캐스팅 되었다.

 

한편 연극 <신인류의 백분토론>은 오는 720()부터 8 19()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공연문의 02-744-433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