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로맨스 2인극의 귀환, 휴먼 코미디 연극 『형제의 

우리가 기다린 연극 『형제의 』, 7 우리 곁으로 돌아온다

 

 

  오는 7 13, 휴먼 코미디 연극 『형제의  1년여만의 휴식기를 마치고 대학로에 돌아온다. 부모의 재혼으로 함께 살게    방울 섞이지 않은 형제의 하룻밤 사이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남성 2인극인 『형제의 』. 새로운 얼굴들과 함께  좋아진 극장 컨디션으로 관객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다.

 

 90분간 처량하고 찌질한 상황을 관객들이 함께 목격하며 함께 울고 웃는 감동 휴먼 코미디 연극 『형제의 』. 초연 당시 객석 점유율 90% 이상을 기록하며, KBS 아트홀과 수현재씨어터를 거쳐 관객들의 지속적인 앵콜 요청으로 다시 한번 우리 곁을 찾아왔다.

 지난 4월에 진행되었던 『형제의 배우 오디션에는 430 명의 지원자가  정도의 열기로 가득했으며, 경쟁률은 50 1 이상에 달했다고 공연 관계자는 전했다. 2013 초연 이후 관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만큼 작품성은 널리 알려진 만큼 오는 7 오픈 소식에 배우와 관객 모두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명은 엄마의 아들,  다른  명은 아빠의 아들로   방울 섞이지 않은 형제들이 한날한시 부모의 죽음으로 유산을 둘러싸고 펼쳐지는 유치한 말장난과 몸싸움의 향연, 부모의 숨겨져 있던 진실을 밝히려는  형제의 이야기. 『형제의 작가의 실제 형과의 싸움  실제 경험담을 모티브로 리얼리티를 극대화하여 비극적인 상황을 희극적 요소로 풀어내며 가족의 참된 의미를 이야기한다.

  형제의 웃기고도 슬픈 이야기를 느낄  있는 『형제의  2인극의 매력을 강하게 느낄  있다. 배우들의 연기력과 연출, 대본의 힘으로 극을 이끌어 가는 2인극의 경우, 배우의 감정선을 따라가며 관객들로 하여금 몰입하게 하는 효과를 가진다. 2인극 관객층의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여성 관객뿐 아니라 남성 관객층까지도 사로잡을  있는 휴먼 코미디 연극 『형제의 

 라디오 PD 꿈꾸는 언론고시 4수생인 소심하고 예민한 성격의 어머니의 아들,  ‘수동 에는 김동준, 차용환, 은해성, 낙천적이면서 다혈질 성격의 아버지의 아들, 동생 ‘연소역에는 박중근, 이주훈, 신동근이 출연한다. 2 캐스트는 추후 오픈될 예정이다. 실력 있는 배우들의 캐스트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만큼 2 캐스트는 누구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는 7월부터 올해 연말까지 공연되는 우리가 기다리던 연극 『형제의  만나고 싶다면 대학로 세우아트센터 2관으로 가면 된다. 자세한 공연 정보는 인터파크 티켓, 공연 문의는 대학로발전소로 확인할  있다.

 

  

 

공연정보

공연명

휴먼 코미디 연극 『형제의 

공연 일시

2018 7 13() ~ 2018 12 30()

공연 시간

- 20:00

 17:00. 20:00

  공휴일 12:00, 14:30, 17:00, 19:30

 13:00, 15:30, 18:00

문화의 (매월 마지막  수요일) 17:00, 20:00

공연 장소

대학로 세우아트센터 2

주요 제작진

 김봉민

연출 조선형

제작 세우테크노산업, 으랏차차스토리

기획 대학로발전소

주요 출연진

[1차팀]

이수동  김동준, 차용환, 은해성

김연소  박중근, 이주훈, 신동근

관람료

정가 40,000

관람연령

 15 이상

소요시간

90(인터미션 없음)

예매

인터파크티켓

공연문의

공연기획사 대학로발전소(070-8285-021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우아트센터 2017년 제2회 으랏차차.세우다 작품 공모전 당선작-키르코스<바닷물맛 여행>




지리멸렬한 삶 속에서도 계속 살아가야 하는 건 결국 ‘사람’

 

 

 

 

 

<바닷물 맛 여행>은 경제적인 문제로 해체된 어느 가족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이야기를 통해 지리멸렬한 삶 속에서도 계속 살아가야 하는 건 결국 ‘사람’ 때문이라는 메시지이다.

 

 

 

가족이라는 가장 최소의 사회적 집단이 해체되면서 발생하는 개인적인 삶의 무게와 고독감, 그럼에도 불구하고 누군가를 사랑하고 증오하고 동정하는 자신을 발견하며 삶의 온기를 느끼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무대에 불러옴으로써 크게 소리 내지 않을 뿐, 저마다 다른 크기의 아픔을 간직한 채 살아가는 사람들 대신 이야기를 하고자 하고 있다.

 

 

 

 

 

가족극이 넘쳐나는 시대, 또 가족극?

 

 

 

한 개인과 그의 인생 전반에 영향을 미치는 ‘가족’은 사랑만큼이나 예술작품의 단골 소재이다. 우리는 나와 비슷한, 혹은 다른 여러 가족의 이야기를 접하며 공감, 연민 등 여러 감정을 간접 체험한다. <바닷물 맛 여행> 또한 어느 가족의 이야기이다.

 

 

 

하지만 기존의 가족 서사와 조금 다른 점은 엄마와 성인이 된 두 딸, 세 여성이 극을 이끌어나가는 주된 인물들이라는 점이다. 세 모녀가 만들어가는 이야기는 가족이라는 의미를 넘어, 앞서 나이 들어가는 여자와 뒤따라 나이 들어가는 여자인 엄마와 두 딸의 관계를 통해 세월이 흐르며 앞서 산 사람들의 잘못된 선택들을 조금씩 이해하게 되는 성장의 이야기도 담고 있다.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 가족의 의미에 대해서 생각해 볼뿐만 아니라 역설적으로 가족구성원 개개인을 ‘인간’으로써 이해하는 시각을 나눌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낭독발표를 통해 이미 검증받은 창작극 ‘바닷물맛 여행’

 

 

 

 3월 장정아 단편선 중에 한 작품으로 이미 관객들과 만난바 있는 ‘바닷물맛 여행’은 “점점 빠져들게 되는 이야기의 힘!”, “가족을 보는 따뜻한 시선이 좋았다.”, “울고 웃으면서 마음으로 들어오는 공연!”, “ Full 공연으로 보고 싶어요! 던지는 메세지도 좋고 대사도 감칠맛 나서 좋았어요! 무대화 된다면 어떨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유머+감동+메세지 다 잡은 작품!” 과 같은 후기들을 남기며 정식 극장에서의 무대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러한 호평과 기대감을 바탕으로 키르코스 팀은 이번 ‘바닷물맛 여행’의 공연을 통해 극단의 자체 레퍼토리 극을 확보하고, 좀 더 감동적인 무대로 관객들을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공연명

연극 “바닷물맛 여행”

일 시

2017.7.7.(금) ~ 2017.7.9.(일)

금 8시 / 토 3시, 6시 / 일 3시

장 소

대학로 세우아트센터

관람료

전석 15,000원

작/연출

장정아 작 / 최호영 연출

출연

조두리, 박희은, 김선, 우윤구

소개

세우아트센터가 추최하고 으랏차차 스토리가 주관하는

2017년 제 2회 으랏차차, 세우다 작품공모전 선정작!

몇 년 만에 한곳에 모이게 된 가족의 이야기를 통해서

‘가족’, 그리고 ‘함께 살아간다는 것’의 의미를 생각해 볼

수 있는 한 가족의 이야기로 관객 여러분들을 찾아갑니다.

예 매

인터파크(1544-1555) / 세우아트센터 (070-4203-7789)



(사진제공:키르코스/세우아트센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