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극제공식참가작공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4.25 제39회 서울연극제 공식참가작 <공포> - 한국 연극계가 체홉에 바치는 오마주!!!

예측할  없고 이해할  없는, 인간의 속성과 본질에 대한 연극적 탐구

안톤 체홉을 위한 오마주, 시험의 연극 <공포

 

안톤 체홉은  병든 몸을 이끌고사할린에 갔을까?”

얼어붙은 대지와, 몰아치는 바다와,

산다는 것의 의미를 잃어버린...

인간의 그림자만 하염없이 일렁이는,

()조차 눈을 감아버린 그곳에.

 

연극 <공포> 러시아의 작가 안톤 체홉이 사할린 섬을 여행하고 돌아와 발표한 동명의 단편소설과 체홉의 사할린 경험을 합쳐 새롭게 창작한 “한국산 체홉극이다. 체홉은 작품을 통해  ‘인간의 삶과 행동의 문제 지적해왔다. 체홉의 발자취를 살펴보는   시대 우리에게 의미가 있는 이유는, 그의 작품에서 드러난 ‘인간의  문제들이 여전히 우리에게 새로운 시험의 순간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인간이 자신의 한계를 드러내는 시험 앞에서 얼마나 무력해지는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인간이고 싶어하는지... <공포> 이를 차분하게 그려낸다.

 

19세기말 20세기  러시아의 지식인이 보여주는 솔직한 인간성은 삭막하게 개체화된 21세기 대한민국의 우리에게 ‘인간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하나의 지향점을 보여준다. 가난하고 낮은 자들에게 보여주는 깊은 동정과, 욕망을 바라보는 차디찬 이성,  욕망을 어찌하지 못하고 고통 받는 연약함... 이들이야말로 진실치 못한 인간은 가질  없는 근대적 인간의 모습이며, 19세기말 러시아와 21세기  우리 사이의 간극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가져야  인간성에 대한 진솔한 물음과 대답이다.  

 

빠르게 변하는 세상, 누구나 일상에서 만나는 불안과 공포를 그린 작품!

<공포>에는 삶의 곳곳에 도사리고 있는 검고 깊은 구멍이 보인다. 매일의 일상에서 문득 문득 존재를 드러내는 심연, 침묵, 그리고 공포... 세상은 빠르게 바뀌고, 다가올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수가 없다.  극에서 실린이 느끼는, 아니 사실은 체홉이 느꼈을 공포는 19세기  근대라는 문명의 전환기가 깨어 나오는 고통일 것이다.  알을 깨는 아픔과 고통은 21세기초, 지금 우리에게도 계속되고 있다.

 

삶의 불가해함은 누구에게나 공평하다!

산다는  자체에 공포를 느끼는 농장주 실린과 거친 삶이지만 사는  자체가 “인간의 의지임을 알고 있는 하인 가브릴라. 신의 작은 말씀에도  기울이는 조시마 신부와 “신은 자신을 만끽하고 있을 이라는 요제프 신부. 이들의 대비와 각각의 캐릭터들이 삶을 대하는 방식을 지켜보며 관객은 자기 삶을 반추하게 된다. 

 

 

 

공연명

39 서울연극제 공식참가작 <공포>

 

2018. 05.04 ~ 05. 13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스태프

출연 이상홍, 이동영, 김수안, 김은석, 신재환, 홍정혜, 박하늘, 김동휘 

 

스태프 무대_박상봉 | 조명_남경식 | 의상_윤보라 | 분장_이동민  | 음악_민경현 | 영상 강경호 | 그래픽_ 김솔 | 사진_김두영 | 무대감독 정대용 | 조연출 이신행|무감보 김영희 

관람료

R 50,000 | S 30,000

관람연령

12 이상 

소요시간

135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인터파크, 대학로티켓닷컴, Yes24, 옥션티켓, 네이버예약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