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공간의 새로운 감각을 깨우다

<문화공간 음악회 DDP>

 

 


핫플레이스를 찾는 국악 : 현대적 공간과 국악의 이색 만남

국악계의 대세, 크리에이티브 아티스트 이아람

감각적 건축양식 속 예술을 지향하는 가구와 만난 전통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손혜리)은 전통으로 공간의 새로운 감각을 깨우는 문화공간음악회를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이하 DDP)에서 개최한다. 문화공간음악회는 문화비축기지와 메가박스에 이어 올해의 마지막 공연으로 1213()부터 16()까지 DDP에서 관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현대적 공간과 국악의 이색 만남

문화공간 음악회는 전통공연을 선보인 적 없는 공간을 찾아 그곳과 어울리는 전통음악을 공연하는 장소맞춤형 공연이다. 특정 장소가 아니면 다시는 경험할 수 없는 무대로, 그 공간이 지닌 또 다른 매력과 함께 어우러지는 전통의 새로운 모습을 만나게 된다. 예스러움과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공간에서 마주한 전통음악, 현대적인 공간과 국악의 이색 만남은 새로운 감흥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

 

건축과 가구와 만난 전통

올 해 마지막 공연이 열리는 DDP는 여성 건축가로서는 최초로 프리츠커상을 수상한 자하 하디드(Zaha Hadid)가 설계한 건축물로 세계 최대 규모의 3차원 비정형 건축물이다. 이번 공연이 열리는 DDP 배움터 둘레길은 나선형의 길을 따라 들어가며 관람자가 공연에 몰입하게 하는 직관적인 동선을 갖고 있다.

둘레길의 감각적인 건축(DDP)’양식 속에 예술을 지향하는 가구(Art furniture)’를 전시하고 그 안에 새롭게 해석된 전통음악을 감상하는 것이 이번 공연의 관전 포인트다.

이 공연은 연주 중심의 메인공연 <예술로 만나는 일상> 뿐 아니라 연주곡과 전시작품에 대한 해설이 곁들여진 작은공연 <전통, 도슨트가 말하다>가 함께 하며 공연과 전시에 대한 관객들의 이해를 돕고 있다.

 

과거의 명곡을 오늘의 음악으로

DDP에서 열리는 문화공간음악회는 전통음악의 대표적인 악곡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음악을 선보인다. 풍류음악의 대표적인 기악곡인영산회상은 속도와 장단이 다른 아홉 개의 작은 곡으로 궁중무용춘앵전의 반주음악으로도 사용된다. 이번 공연에서는영산회상춘앵전을 정가풍의 노래와 함께 보여주며, DDP 둘레길의 장소성을 활용하여 구성한 새로운 음악과 춤을 감상할 수 있다.

영산회상이 풍류음악의 대표적인 악곡이라면 시나위는 민속음악의 대표적인 음악이다.

시나위는 무속음악에 뿌리를 둔 음악으로 여러 악기들이 일정한 장단틀 안에서 즉흥적으로 자유롭게 연주하는 음악이다. 이번 공연에서는 뛰어난 예술성으로 20세기 무속의 공간을 활보하며 혼돈과 질서를 표현한시나위21세기 연주자들이 현대적인 공간에서 예술을 지향하는 가구와 함께 재해석한 시나위로 감상할 수 있다. 과거 굿판에서 인간의 희노애락을 쥐락펴락하며 연주되었던 시나위가 현대적인 공간에서 장르 간 융합 예술로 현대 관객들의 마음에 어떤 울림으로 다가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이 공연에는 최근 국악계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하며 다양한 장르와 협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이아람이 음악감독을 맡고, 한국무용계에서 가장 주목받는 안무가인 김재승이 안무를 받아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 다채로운 전통예술을 선보이게 된다.

이 외에도 이번 공연에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 피리 수석인 성시영과 거문고팩토리의 대표인 이정석, 전통 타악 외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활동 영역을 넓혀가는 전계열 등 국악계를 이끌어가는 다양한 연주자를 함께 만날 수 있다.

 

에르메스와 펜디가 선택한 명품 가구 디자이너들의 작품 전시

이번 공연에서 전시되는 작품은 <DDP 영디자이너 챌린지 : 초대작가전>의 작품으로, 추상적인 개념을 장인정신의 작업을 통해 보다 구체적인 가구로서의 기능을 갖도록 만든 작품들이다. 이들은 디자인적인 기능과 조각품의 접점을 찾은 실용적인 조각이라고 할 수 있다. 특별히 이번 전시는 재료와의 관계가 더욱 강조되는 작업으로 끊임없는 실험과 새로운 재료에 대한 탐구정신이 담겨져 있는데, ‘조형소재’, ‘일상이라는 3개의 전시 구역으로 나눠서 전시된다. 참여 작가는 명품브랜드 에르메스(Hermes)와 펜디(Fendi), 글로벌 브랜드 바카라(Baccarat) 등과 신제품 디자인 협업을 진행한 김진식 작가, 아우디(audi), 펜디(Fendi)와의 사진작업으로 작품을 알린 소은명 작가, ‘2014 현대자동차그룹 브릴리언트 30 아티스트에 선정된 곽철안 작가 등 감각적인 아트퍼니쳐를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있는 12명의 디자이너들로 구성되었다.

상명대학교 생활예술학과 곽철안 교수와 구글 사옥과 미술 교과서에 작품이 수록된 소은명 작가가 이번 전시의 큐레이터로 참여했다

 

 

공연명

The Art Spot 시리즈

문화공간 음악회 

일시

2018 12 13() ~ 16()

장소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배움터 디자인둘레길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서울디자인재단

후원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출연진

작곡가 이아람

안무 김재승 

전시큐레이터 곽철안, 소은명 

관람료

무료

관람연령

전체관람가

문의

02-580-3276

 

(사진제공:PRM)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7월 21~30일 열흘간 개최!

 

 

다채로운 섹션과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돌아온 CHIMFF 2017

 

뮤지컬영화 제작지원 프로그램 <Talent M&M> Production Pitching 진행

[제1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Chungmuro International Musical Film Festival 2016)]

 

 

전 세계 유일한 뮤지컬영화제인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Chungmuro International Musical Film Festival 2017/ 이하, CHIMFF 2017)>가 7월 21일(금)~7월 30일(일)까지 개최된다.

 

CHIMFF 2017은 7월 22일(토) 개막식, 7월 28일(금) 폐막식을 진행한다. 7월 21일 개막전야제와 29일(토)~30(일) Post Festival을 포함하여 열흘간 진행되는 이번 CHIMFF 2017은 더욱 다양한 상영작과 퍼포먼스로 돌아왔다.

 

CHIMFF 2017의 주요 컨셉 중 하나는 올해 탄생 90주년을 맞는 Bob Fosse(밥 포시)이다.

 

Bob Fosse는 20세기 뮤지컬을 대표하는 안무가, 연출가이자 영화감독이다. Bob Fosse 뮤지컬영화를 필두로 시네필과 뮤지컬팬들을 만족시킬 CHIMFF 2017은 지난 영화제에서 <겨울왕국>, <오페라의 유령>, <드림걸즈>, <이국정원> 라이브 더빙쇼 등의 40여편의 뮤지컬영화와 퍼포먼스를 선보여왔다. 또한, 2016, 2017 2년 연속 ‘서울시 자치구 지역 특성 문화사업 브랜드 축제’에 선정되었다.

 

[제1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Chungmuro International Musical Film Festival 2016)]

 

 

이번 CHIMFF 2017은 개·폐막식을 제외한 총 8개 섹션과 약 35편의 영화상영, 라이브 공연 및 야외 플래시몹 등의 퍼포먼스로 관객들을 만족시킬 예정이다. 특히 뮤지컬영화 제작지원 프로그램 <Talent M&M>은 국내 뮤지컬영화 활성화를 도모하며 뮤지컬영화 장르의 실질적인 인재양성 및 수준 높은 작품 개발에 기여하고 있어 더욱 주목할 만하다.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Talent M&M Production Pitching]

 

 

 

CHIMFF 2017 뮤지컬영화 제작지원 프로그램 <Talent M&M>은 지난 3월 24일(금) 충무아트센터에서 제작지원작 중편 1편, 단편 3편에 대한 <Production Pitching>을 진행하였다.(중편 부문-<어제보다 못한 오늘>, 단편부문-<고된남(고래가 된 남자)>, <너희가 휘모리를 아느냐?>, <조또마떼 사요나라 오지짱>)

 

 

<Production Pitching>은 총 4편의 제작지원작의 본격적인 Production 과정에 앞서 중간점검을 위한 자리로 주요 창작자를 비롯하여 김승업 공동조직위원장(충무아트센터 사장), 김홍준 예술감독, 김희철 조직위원(충무아트센터 본부장), 단편 제작지원작 멘토 권호성 연출, 전계수 감독, 민용근 감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김승업 공동조직위원장은 “Talent M&M은 충무로뮤지컬영화제의 중심 섹션으로 창작자 모두가 뮤지컬영화 장르의 새로운 시도를 한다는 측면에서 자부심을 갖기 바란다.”는 격려사를 전하였고, 김홍준 예술감독은 피칭 과정을 공유함으로써 참가자들 간에 연대가 형성되고 앞으로의 제작 과정에 많은 도움이 되는 자리가 되었으면 한다”며 인사말을 표하였다.

 

 

한편, 각 작품별 Pitching이 끝난 후 멘토 3인 권호성 뮤지컬 연출가, 전계수, 민용근 영화 감독은 “뮤지컬영화의 제작 활성화로 뮤지컬과 영화 산업이 새로운 전환점을 맞을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와 함께 “영화의 내용과 형식이 뮤지컬 장르의 특성과 잘 접목되어야하고 촬영 시 발생할 다양한 돌발 상황에 대비하여 더욱 철저한 준비를 해야 한다”는 조언을 전했다. 또한 김희철 조직위원은 “뮤지컬영화의 작품성을 중시하면서도 대중성에 대한 충분한 고민이 필요하다”며 뮤지컬영화를 통한 관객과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 Talent M&M Production Pitching]

 

 

최근 세계적으로 <라라랜드>, <싱>, <트롤>, <미녀와 야수> 등 다양한 뮤지컬영화 개봉이 줄을 이으며 뮤지컬영화가 주목받는 가운데 <CHIMFF 2017> Talent M&M 에서는 어떠한 뮤지컬영화가 탄생할지 기대감이 더해지고 있다. Talent M&M <Post-Production Pitching>은 영화제 개최 전인 6월 중 영화와 뮤지컬 관계자를 초청하여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영화와 뮤지컬 팬들을 사로잡으며 서울시 대표 문화축제로 발돋움 하고있는 제2회 충무로뮤지컬영화제는 7월 21일(금) 개막전야제를 시작으로 충무아트센터,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 중구 일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제공:​CHIMFF)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