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대불문 공감 뮤지컬이 돌아온다!

3 15() 13시 티켓 오픈!

 

뮤지컬 <쿵짝>

 

명작 단편소설과 뮤지컬이 다시 만났다!

4 6() 대학로 자유극장 개막!

 

:: 사진 = 뮤지컬 <쿵짝> 포스터 이미지 |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

 

 

한국을 대표하는 명작 단편소설과 뮤지컬의 완벽한 만남을 보여 주며 화제를 모았던 뮤지컬 <쿵짝>이 오는 3 15() 오후 1시 티켓 오픈을 앞두고 있다.

 

뮤지컬 <쿵짝>은 우리의 기억 속에서 잊혀져 가는 한국의 단편 소설 세 편 <사랑손님과 어머니>, <동백꽃>, <운수 좋은 날>을 추억의 노래와 곁들여 뮤지컬로 탄생시킨 작품이다. <사랑손님과 어머니> 속 주인공인 옥희를 화자로 내세워 1인칭 관찰자 시점, 1인칭 주인공 시점, 전지적 작가 시점 등 각각의 특징에 맞는 시점으로 무대를 펼쳐 보이는 것이 이 공연의 특징이다.

 

더불어 텍스트로만 접했던 우리의 고전 소설을 기발한 상상력을 통해 무대 위에서 펼쳐내며 잊혀져 가는 고전을 조금 더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선사했다. 이에 2016년 공연 당시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고,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메시지 속에 담겨있던 그 시대 속 삶의 이야기를 고스란히 느끼게 하였다는 호평을 이끌어냈다.

 

또한 작품의 시대적 배경에 어울리는 1930~50년대 추억의 노래와 각 소설의 문장과 대사가 살아 움직이듯 장면을 섬세하게 표현하는 배우들의 연기가 어우러져 관객들은 마치 책 속에서 인물들과 함께 호흡하는 느낌을 받으며, 공연을 관람한 이후에도 깊은 공감과 여운을 느낄 수 있다는 평을 남겼다는 후문이다.

 

뮤지컬 <쿵짝> 2016 2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아시아문화원 공동제작 및 기획공연과 대학로 정식 공연 등 공연 때마다 매번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냈으며, ‘원주 다이나믹 페스티벌’, ‘직장배달콘서트’, ‘신나는 예술여행’, ‘청소년 초청공연등을 통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공연을 선보임으로써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세대불문 공감 작품임을 입증하였다. 이는 우리에게 익숙한 이야기 위에 흥겨운 음악을 더해 1080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으며 올 봄, 관객들을 삼삼오오 공연장 나들이로 안내 할 것이다.

 

또한 이번 공연에는 오우석, 김보정, 김은영, 박정민, 최혜진, 윤차영 등 기존에 뮤지컬 <쿵짝>을 책임졌던 배우들을 비롯해 안세호, 이석, 조용민, 조훈, 신창주, 백지예, 김하진, 한수림, 김방언, 한우리 등 새로운 얼굴들이 합류해 무대 위에서 이전 시즌과는 다른 매력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뮤지컬 <쿵짝> 4 6()부터 4 29()까지 대학로 자유극장에서 공연되며, 3 15()부터 4 5()까지 예매하는 관객들에게는 조기 예매 할인 50%를 제공한다.(문의 02-744-4331)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정식 공연 전 회차 매진 기록!

 

세대불문 공감 뮤지컬이 돌아온다!

 

 

 

뮤지컬 <쿵짝>

 

 

 

8월 25일(금) 동숭아트센터 소극장 개막!

 

단편소설과 뮤지컬의 완벽한 만남!

 

독보적 흥행 열풍 이어간다!

 

8월 1일(화) 오후 2시, 티켓 오픈 진행!

 

 

 

 

 

:: 사진 = 뮤지컬 <쿵짝> 포스터 이미지 | 제공 =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

 

 

 

 

 

지난해 초연에서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전 회차 매진을 기록했던 뮤지컬 <쿵짝>이 약 1년 만에 재연을 확정 짓고, 오는 8월 25일(금)부터 9월 30일(토)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뮤지컬 <쿵짝>은 우리에게 친숙한 한국 명작 단편 소설인 ‘사랑손님과 어머니’(주요섭 作), ‘동백꽃’(김유정 作), ‘운수 좋은 날’(현진건 作)과 1930-50년대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가요를 편곡한 노래로 완성시킨 작품이다. ‘사랑손님과 어머니’ 속 주인공인 ‘옥희’를 화자로 내세운 뮤지컬 <쿵짝>은 단편소설을 1인칭 관찰자 시점, 1인칭 주인공 시점, 전지적 작가 시점 등 각각의 특징에 맞는 시점으로 이야기하고, 그 속에서 ‘사랑’이라는 보편적인 메시지와 삶의 의미를 다시금 일깨워주는 무대를 펼쳐 보인다.

 

 

 

지난해 2월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초청 공연과 대학로 정식 공연 등 매번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이 쏟아졌으며,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했던 뮤지컬 <쿵짝>은 그동안 ‘원주 다이나믹 페스티벌’, ‘직장배달콘서트’, ‘신나는 예술여행’, ‘청소년 초청공연’ 등을 통해 전국 방방곡곡에서 공연을 선보임으로써 남녀노소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작품임을 입증하였다.

 

 

 

이에 약 1년 만에 대학로 무대로 돌아온 뮤지컬 <쿵짝>은 여느 작품들과는 다른 콘셉과 콘텐츠로 무장하여 1080 즉, 모든 연령의 관객들을 공연장으로 이끌 예정이다. 우상욱 연출은 “지난해 전국 곳곳에서 <쿵짝>을 통해 정말 많은 관객들을 만났고, 과분한 사랑을 받았다. 그 성원과 관심 덕분에 올해 두 번째 공연도 무사히 진행할 수 있었던 것 같고, 그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 앞으로 <쿵짝>이 할아버지부터 손자까지 온 가족이 모두 함께 공연장 나들이를 할 수 있는 기회이자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이번 공연에는 윤여진-권태진-조현식-김은영-박정민-임혜란-신혜지-최혜진-이상택-오우석-김리-김상두-김대웅-송나영-은채원 등 지난해 뮤지컬 <쿵짝>을 책임졌던 배우들을 비롯해 강연정-윤차영-김지혜-박한들이 새롭게 합류해 무대 위에서 색다른 케미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세대불문 공감 뮤지컬로 전석 매진 행렬을 기록했던 뮤지컬 <쿵짝>은 오는 8월 25일(금)부터 9월 30일(토)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에서 약 1년 만에 다시 대학로 무대로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또한 개막에 앞서 8월 1일(화) 오후 2시부터 인터파크 티켓에서 티켓 오픈을 진행하며, 8/1(화)-8/14(월) 기간 내 예매 시 조기예매 40% 할인 혜택을, 수요일 4시 공연 예매 시 50%의 마티네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공연문의 02-744-4331)

 

 

 

 

 

 

 

뮤지컬 <쿵짝> 공연개요

 

 

 

항 목

내 용

공연명

뮤지컬 <쿵짝>

공연장

동숭아트센터 동숭소극장

공연기간

2017년 8월 25일(금) – 9월 30일(토)

공연시간

화,목,금 오후 8시 / 수 4시, 8시 / 토 오후 3시, 7시 / 일 오후 4시

(*월요일 공연 없음)

티켓가격

전석 40,000원

관람연령

만 7세 이상 관람가

러닝타임

90분 (인터미션 없음)

크리에이티브팀

연출_ 우상욱 | 예술감독_ 이주은 | 작_ 김영선 | 작곡_ 박지만

음악감독_ 김여우리 | 안무_ 이세승, 박수연 | 무대디자인_ 정이든

조명디자인_ 최창식 | 음향디자인_ 이채욱 | 의상디자인_ 이지혜

소품_ 이본, 유태희 | 분장디자인_ 임영희 | 프로듀서_ 조한성, 안혁원

출연진

윤여진 권태진 조현식 김은영 박정민 임혜란 신혜지 최혜진 이상택

오우석 강연정 김리 윤차영 김상두 김대웅 송나영 김지혜 은채원 박한들

공연예매

인터파크 (1544-1555)

공연문의

Story P (02-744-4331)

제작

아시아문화원, 공연배달서비스 간다

홍보마케팅

Story P

 

 

 

 

 

뮤지컬 <쿵짝> 시놉시스

 

 

 

요즘 소설, 특히 한국 단편 소설은 인기가 없다.

 

 

 

‘박옥희’는 90년 동안 인기 없는 단편 소설 ‘사랑 손님과 어머니’ 속에 살아왔다.

 

하지만 요즘 사람들이 소설을 점점 멀리하는 모습을 본 ‘옥희’는

 

직접 나서서 소설을 들려주기로 결심한다.

 

눈으로 읽기만 하는 소설 형식이 아닌,

 

요즘 트렌드에 맞춰 노래와 춤을 곁들인 ‘뮤지컬’이라는 형식으로 말이다.

 

 

 

그렇게 ‘옥희’는 소설 속에서 나와 ‘사랑손님과 어머니’의 어머니와 손님,

 

‘동백꽃’의 점순이와 소년, ‘운수 좋은 날’의 김첨지와 부인의 사랑이야기를

 

자신만의 방법으로 관객들에게 ‘4D’로 보여주기 시작하는데...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