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영웅본색’ 자걸 역 3인 컨셉 사진 공개!

한지상-박영수-이장우가 재해석한 시대의 아이콘!

뮤지컬 영웅본색’ 궁금증 자아내는 자걸 역 3인 컨셉 사진 공개한지상-박영수-이장우까지!

 

뮤지컬 ‘영웅본색이 자걸 역 한지상박영수이장우의 2차 컨셉 사진을 공개했다.

 

26일 뮤지컬 영웅본색’(제작 빅픽쳐프러덕션연출 왕용범측이 자걸 역 3인의 디테일한 감성을담은 2차 컨셉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뮤지컬 영웅본색은 홍콩 누아르의 시초이자 정점으로 꼽히는 동명의 영화 1편과 2편을 각색한 작품으로의리와 배신이 충돌하는 홍콩의 뒷골목에서 살아가는 송자호송자걸마크라는 세 인물의 서사를 통해 진정한 우정가족애와 같은 삶의 본질적인 가치를 담아낸 작품이다.

 

공개된 컨셉 사진에서 한지상은 고뇌에 찬듯한 눈빛과 생생한 표정 연기로 조직에 몸담은 형을 향한 경멸과 가족애가 혼재된 자걸의 복합적인 감정을 담아냈다또한 특유의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잡는 박영수는 캐릭터와 절묘하게 어우러지는 고독한 분위기로 또 다른 색깔의 자걸을 표현해 궁금증을 자아낸다한 손에 총을 들고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이장우는 아버지의 죽음으로 인해 형에 대한 분노와 원망이 뒤섞인 모습을 그만의 디테일한 감성으로 표현해 이들 3인이 재해석할 자걸 역에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촘촘하면서도 드라마틱한 연출로 뮤지컬계 대표 연출로 꼽히는 왕용범 연출이 뮤지컬 ‘영웅본색의 극작과 연출을 맡는다뮤지컬 영웅본색은 원작 영화의 화려함과 감수성을 오롯이 담아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은 무대를 예고한 가운데원작 영화 OST로 공전의 히트를 기록한 장국영의 노래와 강렬하면서도 수려한 선율로 한국 뮤지컬 음악계의 독보적 존재로 자리매김한 이성준 작곡가의 콜라보레이션은 뮤지컬 영웅본색의 감동을 더할 전망이다.

 

뮤지컬 영웅본색은 시대의 걸작으로 꼽히는 원작 영화의 작품성과 탄탄한 스토리 라인을 바탕으로 한 월드프리미어 뮤지컬로제작단계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다자호 역에는 유준상임태경민우혁자걸 역에는 한지상박영수이장우 마크 역에는 최대철박민성 등이 열연할 예정으로화려한 캐스팅 라인업과 왕용범 연출이성준 작곡가의 의기투합이 빚어낼 창작 뮤지컬 대작에 초미에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연이은 컨셉 사진 공개로 뮤지컬 영웅본색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는 가운데 뮤지컬 영웅본색은 오는 12월 17일부터 한전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작품의 감동 생생하게 전하는

클로즈업 포스터 공개!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각 캐릭터의 서사 오롯이 담아낸 드라마틱한 클로즈업 포스터 공개!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의 감동을 생생하게 전하는 클로즈업 포스터가 공개됐다.

 

21일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제작 수키컴퍼니, 연출 노우성) 측이 각 캐릭터의 서사를 그대로 녹여낸 감성적인 포스터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클로즈업 포스터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서사의 중심에 서 있는 여옥, 대치, 하림, 동진의 모습을 한층 가까이에서 보여주며 극 중 인물들의 드라마틱한 서사는 물론, 각 배우들의 디테일한 감성까지 오롯이 담아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에서 중국 남경 부대에 위안부로 끌려가 대치와 하림을 만나는 윤여옥 역의 김지현은 원작 드라마의 명장면을 연상시키는 철조망 사이에서 누군가를 바라보는 듯한 눈빛으로 사랑하는 이와 이별해야 했던 여옥의 가슴 아픈 순간을 표현했으며, 최우리는 애써 눈물을 참는 듯한 애절한 눈빛으로 지난한 삶을 살아야 했던 여옥의 서사를 한층 깊이 있게 담아냈다. 또한 정면을 응시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는 박정아는 슬픈 눈빛 사이로 삶의 의지가 충만했던 여옥의 강인한 면모를 절묘하게 담아냈다.

 

극 중 일본군으로 징용된 남경 부대에서 운명의 여인 여옥과 만나지만 곧 버마 전투에 끌려가며 그녀와 헤어지는 최대치 역의 테이는 철조망 사이로 보이는 짙은 눈빛으로 사랑하는 사람을 어쩔 수 없이 떠나보내야 했던 대치의 모습을 오롯이 표현했으며, 온주완은 어딘가를 응시하며 눈물을 흘리고 있어 역사의 소용돌이 속 가슴 아픈 이별을 반복해야 했던 대치의 처절함을 담아냈다. 오창석은 강렬하면서도 슬픔이 느껴지는 눈빛으로 대치의 강인한 면모와 내면의 고독을 동시에 표현했다.

 

한편, 동경제대 의학부 출신의 군의관으로 근무하다 여옥을 만나 그녀에게 사랑을 느끼는 장하림 역의 마이클리는 고독이 느껴지는 눈빛으로 겉으로는 강해 보이지만 내면에는 여옥을 향한 따뜻한 사랑을 간직한 하림의 서사를 오롯이 표현했으며, 이경수는 사랑하는 이의 질곡 있는 삶을 바라만 봐야 하는 하림의 복합적인 감정을 섬세하게 담아냈다.

 

이어, 대치와 함께 학도병으로 징병되어 끝까지 함께하며 우정을 지키는 권동진 역을 맡은 정의제는 미소를 머금은 채 우수에 찬 눈빛으로 정면을 응시해 역사적 사건으로 비극을 겪게 되는 동진의 서사를 한층 가슴 아프게 담아냈으며, 한상혁(빅스 혁)은 금방이라도 눈물이 떨어질 듯한 눈빛으로 격동의 시기를 경험해야 했던 동진을 표현했다.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1991년 방영 당시 범국민적인 사랑을 받으며 국민 드라마로 지금까지도 회자되는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창작 뮤지컬이다. 특히,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일제 강점기인 1943년 겨울부터 한국 전쟁 직후, 동아시아 격변기 10년을 배경으로 지난한 시대를 살아내야 했던 세 남녀의 인생과 사랑을 통해 한민족의 가장 아픈 역사를 그대로 담아내 2019년 초연 당시 큰 호응을 받았다.

 

대한민국의 근현대사를 아우르는 굵직한 역사적 사건들을 촘촘한 서사로 응축시킨 연출과 관객의 마음을 두드리는 강렬하면서도 애절한 선율로 언론과 평단, 그리고 관객들의 호평을 받은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 2020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원작 드라마의 방대한 서사와 장대한 스케일을 그대로 녹여낸 무대와 세트 등으로 초연의 호평을 뛰어넘는 대작으로 돌아올 것을 예고해 귀추가 주목된다.

 

클로즈업 포스터로 작품의 감동을 생생하게 전하며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는 오는 1 23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