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구보다 드라마틱한 실화에 작가의 상상력이 더해져

더욱 탄탄한 스토리로 재탄생한

작품이 화제를 모은다!  

 

 

 

 

이미지 = 연극 <. 버터플라이> 뮤지컬 <타이타닉> 영화 <택시운전사> 영화 <아이  스피크>

 

 

 

 

장르

작품명

공연기간

공연장

연극

. 버터플라이

2017.09.09 - 12.03

아트원씨어터 1

뮤지컬

타이타닉

2017.11.10 - 2018.02.11

샤롯데씨어터

장르

작품명

개봉

감독 / 주연

영화

택시운전사

2017.08.02

장훈 / 송강호, 토마스 크레취만 

영화

아이  스피크

2017.09.21

김현석 / 나문희, 이제훈 

 


최근 실화를 소재로  다양한 작품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영화 평론가는 “드라마틱한 실화에는 논리적 허점이 존재하며,  허점이 작가의 상상력으로 채워지면서 매우 촘촘한 드라마가 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처럼 충격적인 드라마의 근거가 실화라는 점은 관객들로 하여금 몰입도를 높이기에 충분하다. 뿐만 아니라, 이러한 작품들은 있는 그대로의 사실을 전하는 데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각도에서 재조명하거나 인물의 심리에 주목하는  공감대와 흥미를 유발하며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다.

  

 

프랑스 외교관과 중국 배우의 세기의 러브 스토리, 연극 <. 버터플라이>

인간의 본질적인 심리와 욕망에 더욱 심도 싶게 접근하다!

 

연극 <. 버터플라이 M. Butterfly>(이하 <. 버터플라이>) 1986, 국가 기밀 유출 혐의로 법정에   프랑스 영사 ‘버나드 브루시코 충격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작품이다. 당시  사건은 스파이 사건 자체보다 ‘버나드 브루시코 20 동안 여자로 알고 사랑했던 연인이 남자였다는 사실이 밝혀지며  세계를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 2014,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 소개될 정도로 지금까지도 회자되고 있다.

 

중국계 미국인 ‘데이비드 헨리 (David Henry Hwang)’  충격적인 사건을 모티브로 푸치니의 오페라 <나비부인> 차용, 서양이 동양에 대해 특히 동양 여성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 등을 비판하는 동시에 인간의 욕망까지 폭넓게 다뤘다. 1988 워싱턴 초연 당시 <아마데우스> 최장기 공연 신화를 깼으며, 이후 1993 제레미 아이언스 ‘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되어  세계인의 사랑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2012 <연극열전4>  번째 작품으로 초연을 선보여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았고, 2014년과 2015  번의 성공적인 앵콜 공연을 올리며 <연극열전> 시리즈의 레퍼토리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9 9,  번째 시즌으로 돌아온 <. 버터플라이> 원작이 가지고 있던 주제를 기반으로, 당시 실존 인물들의 삶을 심도 깊게 연구함으로써 인간의 본질적인 심리와 욕망에 대해 접근, 각자의 욕망에 사로잡힌  인물의 모습을 마치 데칼코마니처럼 펼쳐낸다. 이를 통하여 원작의 시대적 거리감을 극복하고,  시대의 관객들과 소통한다..

 

자신의 환상에 갇혀 파멸에 이르는 남자 ‘르네 갈리마르역에 김주헌과 김도빈, 남자와 여자를 넘나들며 르네와 관객을 모두 매혹시키는 ‘ 릴링역에 장율과 오승훈이 각기 다른 매력의 르네와 송을 선보이며, 서민성, 권재원, 송영숙, 황만익, 김동현, 김유진, 강다윤이 출연한다. 연극 <. 버터플라이> 12 3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 1관에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1912 출항 5 만에 비극을 맞이한 타이타닉 호의 실화, 뮤지컬 <타이타닉>

실화와 인물들의 삶에 초점을 맞추다!

 

오는 11 국내 초연을 앞둔 뮤지컬 <타이타닉> 1912 4 영국 사우스햄프턴을 출항해 뉴욕으로 향하던  침몰한 타이타닉 호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작품은 각자의 꿈을 가지고  승선하는 영광을 누린 인물들의 설렘부터 예상치 못한 비극과 마주하게  순간까지, 다양한 인간 군상을 보여준다. 1985, 타이타닉 호의 선체가 발견되었다는 기사가 발표되면서 주목 받기 시작한  실화는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케이트 윈슬렛주연의 영화 <타이타닉> 통해 더욱 많이 알려지게 되었다.

 

극작가 ‘피터 스톤 작곡가 ‘모리 예스톤 탄생시킨 뮤지컬 <타이타닉> 영화보다 실화에 초점을 맞췄으며, 2,200명의 탑승객을 태운 타이타닉 호가 항구를 떠나 침몰하기까지 5 간의 여정 속에서 발견되는 사랑, 희생과 용기를 다룬다. 명예로운 은퇴를 앞둔 선장에서부터 세계적인 부호들,  재산을 털어 기회의 땅으로 가는 이민자들에 이르기까지 실제 타이타닉 호에 탑승했던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전한다. 국내 초연 뮤지컬 <타이타닉> 11 10일부터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될 예정이다.

 

 

1980 5, 광주로  택시운전사 영화 <택시운전사>

광주항쟁 현장을 최초로 보도한 독일인 기자의 경험담을 모티브로  이야기

 

지난 8 개봉 이후 1200 관객을 동원한 영화 <택시운전사> 1980 5 18 광주항쟁 당시의 참혹한 현장을 사진에 담아 같은  9 ‘기로에  한국이라는 제목으로  세계에 최초 보도한 독일인 기자 피터(위르겐 힌츠페터) 생생한 경험담을 모티브로  작품이다.

 

서울에서 택시기사로 일하던  남자가 통금  광주를 다녀오면  돈을 준다는 말에 독일인 기자를 태우고 아무것도 모른  광주로 향하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독일인 기자와 택시기사  평범한 사람들의 시선을 통해 참혹한 역사를 바라보았다. 이는 시대의 비극을 진정성있게 다룸으로써 관객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한국의 민주화에 기여한 공로로 2003  2 송건호 언론상을 받은 독인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는 수상소감에서 ‘용감한 한국인 택시기사 김사복 씨와 헌신적으로 도와준 광주의 젊은이들이 없었다면 다큐멘터리는 세상에 나올  없었다.’라고 밝혔다.

 

한국 영화로는  다섯번째로 천만 영화에 등극하며, 절찬 상영 중이다.

 

 

하고 싶은 말이 있고, 듣고 싶은 말이 있다! 영화 <아이  스피크>

2007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 통과 당시의 실화를 모티브로  휴먼코미디

 

영화 <아이  스피크> 민원 건수만 무려 8000, 구청의 블랙리스트 1 도깨비 할매 옥분(나문희) 오직 원칙과 절차가 답이라고 믿는 9 공무원 민재(이제훈)에게 영어를 배우는 과정을 코믹하게 그린 작품이지만,  이면에는 지난 2007 2,  하원의회 공개 청문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 만장일치로 통과되는데 결정적 진술을 했던 이용수 할머니의 가슴 아픈 실화를 모티브로 하고 있다.  

 

2014 CJ문화재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시나리오 기획안 공모전 당선작이기도   작품은 잔혹한 역사와 피해자의 아픔을 정공법으로 보여주는 대신 주인공의 삶의 태도를 통해 유쾌한 웃음을 무기로 내세우며 오히려 진한 감동을 선사하며 흥행 돌풍 중이다.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