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거리예술축제 2017

 

국내 공식초청작 <마사지사> 참여 시민 모집   

 

 

 

 

 

서울문화재단, 거리예술 공연 <마사지사>에 참여할 시민 8명 오는 25일(금)까지 모집

 

시민 참여자가 거리의 마사지사 가 되어 관객과 함께 만드는 거리 공동체 퍼포먼스

 

나약하고 상처입은 서울 시민들이 서로에게 위로 받는 예술 치유의 경험 선사
10월 5일(목)~8일(일)까지 열리는‘서울거리예술축제 2017 ’에서 공연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주철환)은 <서울거리예술축제 2017>의 국내 공식초청작 <마사지사>에 참여할 시민 8명을 오는 25일(금)까지 모집한다. 공연 창작 과정을 즐기고 향후 일정에 열정적으로 참여 가능한 성인이라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서울거리예술축제>는 지난 2003년부터 시작된 ‘하이서울페스티벌’의 새로운 이름으로, 10월 5일(목)부터 8일(일)까지 4일간 서울광장, 청계광장 등 서울 시내 곳곳에서 다양한 거리예술 작품(공중극, 서커스 등) 및 아트테인먼트 공연, 예술과 기술이 결합된 하이브리드 아트, 시대의 이야기를 담은 화제성 있는 작품 등 세계적인 수준의 국내외 거리예술 공연 47편을 선보인다.

 

 

 

국내 공식초청작 22편에 오른 <마사지사>(비주얼씨어터 꽃)는 설치, 퍼포먼스가 결합된 특별한 거리공연으로 시민이 주인공으로 참여하는 색다른 형식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지난 해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을 시작으로, 유럽 최고의 거리예술축제 ‘피라 타레가 페스티벌’ 등 스페인, 러시아, 영국을 투어하며 다양한 국가의 시민들과 공연을 진행해 호평을 받았고, 이번 <서울거리예술축제 2017>의 초청작으로 다시 서울 시민들을 찾는다. 2016년 서울문화재단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 거리예술창작지원사업 선정작이기도 하다.

 

 

 

<마사지사>는 워크숍을 통해 ‘거리의 마사지사’로 훈련받은 시민 참여자들이 관객을 공연에 참여시켜 함께 만들어가는 ‘거리 공동체 퍼포먼스’라 할 수 있다. ‘마사지사’가 관객을 ‘손님’으로 초대하여 전신 크기의 종이를 덮고 특별한 종이 마사지를 진행한다. 서로에게 이방인인 손님과 마사지사는 마사지 후 손님의 몸 형태 그대로 떠진 종이 인간을 마주하며, ‘종이 몸 감상’, ‘안부 쓰기 및 외치기’, ‘안아주기’ 등 다양한 몸의 대화를 통해 서로의 나약함을 안아주고 상처를 위로하는 예술 치유를 경험하게 된다.

 

 

 

공연 연출가와의 면담을 통해 최종 선정된 시민 참여자는 9월중 5일간, 총 19시간 워크숍을 통해 공연에 걸맞는 ‘거리의 마사지사’로 훈련을 받게 된다. 놀이를 통한 몸의 훈련, 관계 맺기를 위한 교감 훈련, 오브제 훈련, 종이 마사지 기술 등을 익힌 후, <서울거리예술축제 2017> 무대에서 관객들과 함께 <마사지사> 공연을 만들어가게 된다.   

 

 

 

서울거리예술축제 김종석 예술감독(현 용인대학교 연극학과 교수)은 “나약하고 부서지기 쉬운 인간의 연약함을 마주하고 안아주는 과정을 통해 시민들이 서로가 서로를 치유하고 위로받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며, “공연에 직접 참여한 시민뿐만 아니라 관객들도 그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특별한 거리예술 공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워크숍 및 공연 참여가 가능한 성인이면 국적에 상관없이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신청을 원하는 사람은 8월 25일(금)까지 서울거리예술축제 누리집(www.festivalseoul.or.kr) 또는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에서 지원 양식을 확인 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문의: 02-3290-7171)

 

 

 

 

 

(사진제공:서울문화재단)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