ü ‘1등급 First Class’ – The New York Times
ü ‘이렇게 논리적이고 익살스러운 싸움을 봤나’ – 조선일보 박돈규
ü ‘90분 간의 불꽃 튀는 연기, 독설과 냉소의 짜릿함’ – 공연 예술 전문가 정재왈
ü ‘심플한 무대, 4명의 등장인물. 최고의 웃음과 페이소스가 깊은 맛을 전달한다.’ – 인터파크 sy74**

언론과 관객의 극찬을 받은 연극 <대학살의 신>이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 등 개성과 실력으로 중무장한 최고의 배우들과 함께 6년 만에 새롭게 돌아온다.  

연극 <대학살의 신>은 지식인의 허상을 유쾌하고 통렬하게 꼬집는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작품으로 2009년 토니 어워즈, 올리비에 어워즈, 2010년 대한민국 연극대상 등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주요 부문의 상을 거머쥔 수작이다.

 

2017 연극 <대학살의 신>은 뮤지컬 1세대 스타이자, 관록의 연기력으로 관객의 사랑을 받는 배우 남경주, 최정원 그리고 스크린, 브라운관, 무대를 넘나들며 작품에 대한 신뢰를 주는 국민배우 송일국과 수많은 연극 무대를 통해 탄탄한 연기 내공을 쌓은 배우 이지하가 출연한다.

 

 

 

 

배우 남경주는 ”연극 무대가 그리웠다. 이 작품을 통해 다시 한번 배우로서 연기의 깊이를 다지고 싶다. 며 오랜만에 연극 무대에 오르는 소감을 전했고, 배우 최정원마음 속으로 언제나 연극을 갈망하고 있었다. 꼭 출연하고 싶었던 작품에 함께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는 소회를 전했다. 그 동안 보여주었던 진중하고 선 굵은 연기에서 벗어나 파격 변신을 보여줄 배우 송일국 “소극장 무대에 꼭 한번 서보고 싶었다. 이번 기회를 통해서 저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일 수 있을 것 같다.” 는 기대감을 전했다. 또한 배우 이지하는 “일상 속에서 누구에게나 일어날 수 있는 리얼한 상황을 맛깔나게 표현하는 텍스트와 시니컬한 코믹함에 매료되었다. 출연 제안이 왔을 때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며 소감을 전했다.

 

연극 <대학살의 신>은 11살 두 소년이 놀이터에서 싸우다 한 소년의 이빨 두 개가 부러지는 사고가 발생, 때린 소년의 부모인 알렝(남경주)과 아네뜨(최정원)가 맞은 소년의 부모인 미셸(송일국)과 베로니끄(이지하)의 집을 찾아오면서 시작된다. 자녀들의 문제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모인 두 부부는 소파에 앉아 대화를 나눈다. 중산층 가정의 부부답게 고상하고 예의 바르게 시작되었던 그들의 만남은 대화를 거듭할수록 유치찬란한 설전으로 변질된다. 그들의 설전은 가해자 부부와 피해자 부부의 대립에서 엉뚱하게도 남편과 아내, 남자와 여자의 대립으로 이어지고 종국에는 눈물 섞인 진흙탕 싸움으로 치닫게 된다. 개성과 실력으로 중무장한 4명의 배우는 교양이라는 가면 안에 가려져 있던 우리 모두의 민낯을 사이다처럼 시원하게 까발리며 우아하고 품격 있게 망가진다.

2017 연극 <대학살의 신>은 오는 6월 24일부터 7월 23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4월 18일 티켓 오픈)

 

2017 연극 <대학살의 신> 공연 개요

l공연기간: 2017년 6월 24일(토) ~ 7월 23일(일) 

l공연장소: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

l공연시간 : 화-금 8시 | 토-일 2시, 6시 | 월 공연 없음

l티켓가격 : 지정석 60,000원 | 3층 자유석 40,000원

l스태프 : 번역 임수현 | 윤색·드라마트루그 오세혁 | 연출 김태훈 | 무대·의상디자인 황지영 | 조명디자인 민선홍 | 분장디자인 백지영 | 음향디자인 지승준 | 소품디자인 최혜진

l관람등급 : 중학생 이상 관람가

l러닝타임 : 90분 (인터미션 없음)

 

 

(사진제공:신시컴퍼니)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