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중음악 60년의 뿌리를 녹여낸 완성도 높은 창작음악극,<아름다운 시절>!


2014년 초연 이후 2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산하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지원을 받은 작품인 창작뮤지컬<아름다운 시절>은 1950년대와 60년대 부평의 미군 에스캄부대 주변 클럽에서 한국의 많은 밴드와 가수들이 활동하던 당시의 상황을 아름다운 음악과 안무로 만든 작품이다.


관객들은 귀에 익은 당시의 명곡들이 흘러 나오면 절로 흥에 취하게 된다. '노란 샤쓰의 사나이' , '따오기' , '우리 애인은 올드 미스' . '체리 핑크 맘보' 등은 물론 Elvis presley의 'Don't be cruel' , 'Love me tender' ,Patti page의 'Changing Partner' 등 팝의 명곡들이 귀를 즐겁게 한다. 귀에 익은 명곡들과 배우들의 안무가 조화를 이루며 마치 오래된 클럽에 와있는 듯한 착각에 빠지게 만든다.지역의 창작뮤지컬이 국립극장의 무대에 오르는 자체가 경이로운데 이것은 우연의 일치가 아니다.공연을 보면 이 창작뮤지컬이 왜 국립극장에서 공연되는지를 금방 알 수 있게 된다. 한국 대중음악의 뿌리를 찾아 나선 창작극이라는 가산점을 빼고라도 작품의 완성도가 높기 때문이다.

당시 부평의 미군부대를 무대로 꿈을 펼치는 젊은이들의 이야기는 한국적인 상황속에서 꿈을 찾아 나선 오늘날의 젊은 청춘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배고픔을 달래기 위해 생존하기 위해 철저했던 삶의 현장은 이제는 취업을 위해 죽기 살기로 버텨야하는 한국의 젊은이들이 공감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배우들의 가창력과 연기 그리고 안무 등 모든게 완성도가 높아 장기공연으로의 가능성의 길도 열었다.배우들의 인지도.무대 셋트 등만 보완한다면 세종문화회관 등 큰 무대에서도 손색이 없는 우리의 음악에 대한 뿌리를 찾는 뮤지컬로 자리매김할것 같다. 국립극장에서의 공연기간이 짧은게 아쉽다.

 

(포스터 이미지 출처=인터파크)

 

 

[시놉시스]

 

1960년대 초반의 부평.에스캄 시티로 불리는 이곳에서 용생은 미군들을 상대로
구두닦이를 하며 삼릉 큰어머니댁에서 더부살이를 하고 있다.
어느 날 미8군 쇼무대를 보고 기타와 팝 음악에 매료된 용생은 기타리스트를 꿈꾸며
오디션을 준비하기로 한다.멤버들을 모아 '더스트문'이라는 캄보밴드를 만들고 연습에 몰두하는 용생.
실력은 일취월장.오디션의 최고점인 더블 A가 눈앞으로 다가오는 듯하다.그러나 오디션을 앞두고
큰어머니가 쓰러지고 설상가상으로 신촌 클럽에서 벌어진 싸움으로 밴드 멤버들은 헌병대에 끌려가고
기타까지 부서진다.밴드의 싱어인 연희마저 미국행을 선택하면서 밴드는 해체 위기에 놓이는데...
과연 용생은 오디션에 합격해 꿈을 이룰 수 있을까?

 

 

[출연배우]

 

(출처:인터파크)

 

 

 

 

 

[커튼콜 사진]

 

 

좌로부터 이하린(금복 역),이상민(용생 친구 종현 역),김나희(은복 역) 배우

 

 

 

좌로부터 안덕용,이경미,이지은(딸 역) 배우

 

 

이지은 (연희 역)배우

 

정욱진 배우(용생 역)

 

 

 

 

 

 

 

 

 

 

 

 

 

 

 

 

 

 

 

 

 

 

 

 

[티켓]

공 연 명:창작음악극<당신의 아름다운 시절>
관람등급:만 7세이상
공연장소:국립극장 달오름극장
공연기간:2016.11.26~11.30(국립극장 달오름극장)
         2016.12.8~12.11(부평아트센터 해누리극장)
원    작:김정숙
극    본:이시원
연    출:권호성
음악감독:이경화
안    무:강지안
출 연 진:정욱진,박화홍,이지은,안덕용,이경미,이지은,이상민,김민철
         정수훈,이경수,김서언,홍태훈,이승하,이하린,김나희
티켓가격:R석 50,000 원/S석 30,000 원/휠체어석 25,000 원
제    작:부평구문화재단
공연문의:032)500-2000

 

Posted by 무림태풍

댓글을 달아 주세요